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반전미 가득한 72회 황사기
입력 2018-05-30 05:30:00

동아일보DB


끝을 알 수 없기에 더욱 흥미롭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준결승 2경기가 30일 목동구장에서 펼쳐진다. 광주제일고-경남고(오후 3시), 대구고-경기고(오후 6시)가 나란히 결승을 향한 최종 관문을 눈앞에 뒀다. 대회 개막 초 가늠할 길 없이 변덕스러웠던 날씨만큼 고교생들이 그려내는 대회 과정 또한 이변의 연속이다.


경기고는 이번 4강 대진의 유일한 서울 팀이다. 황금사자기는 지난 5년간 내리 서울 팀이 우승기를 들어올리는 등 강세가 두드러졌다. 2013년 덕수고, 2014년 서울고, 2015년 선린인터넷고, 2016~2017년에 덕수고가 차례로 대회 우승의 영광을 누렸다. 지방팀은 2012년 북일고가 마지막으로 우승 영광을 안았다.


서울권에선 주말리그 상위 팀들이 줄줄이 낙마했다. 서울권 A 1위인 성남고가 8강전에서 대구고에 1-8로 무릎을 꿇었고, 서울권 B 1위인 장충고도 경남고와의 8강전에서 1-8로 패했다. 부산권 1위 경남고, 전라권 1위 광주제일고, 경상권 대구지역 2위인 대구고 등 지방 팀 3팀이 4강에 오른 가운데 서울권 B 4위로 황금사자기에 진출한 경기고만이 서울 팀의 자존심을 지킨 셈이다.


대회 유력 우승후보로 점쳐진 덕수고는 일찍이 짐을 쌌다. 경남고에 이은 두 번째 대회 3연패를 향한 도전도 허무히 끝났다. 27일 광주제일고와의 대회 첫 8강전에서 4-6 역전패를 허용하면서다. 이날 덕수고는 1학년 강속구 투수인 장재영에게 3.2이닝동안 85개 공을 던지게 하는 등 초강수를 뒀지만, 4강행 티켓을 획득하지 못했다. 이 대회 최다 8회 우승팀인 신일고 역시 16강전에서 탈락하며 2003년 이후 우승 맥을 잇지 못했다.


4강에 오른 팀 중 경남고가 우승과 준우승 모두 6회를 경험했고, 광주제일고가 우승 5회, 준우승 4회를 차지한 기억을 지닌 반면 대구고는 준우승만 한 차례 맛봤다. 경기고는 우승도 준우승 기록도 없다. 그러나 경기고는 이번 대회 2회전(상우고·11-8)과 16강전(중앙고·10-2), 8강전(경북고·10-5)에서 연달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등 특유의 막강한 공격력을 뽐내는 중이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황금사자기]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파하며 선수들 … 2018.06.01
03:00:00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황금사자기 우승을 확정 지은 뒤 눈시울을 붉혔다. 스스로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를 얻어낸 선수들이 자랑스러웠기 때문이다…

[황금사자기]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묶은 4강전 영웅… … 2018.06.01
03:00:00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대 최초로 결승전 무대에서 한 개의 공도 던지지 않은 투수가 차지했다. 전날 ‘사실상 결승전’이라 불린 경남고와의 4…

[황금사자기]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또 포효했다 2018.06.01
03:00:00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일고는 3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대구고에 1…

‘3G ERA 0.50’ 광주일고 조준혁, 황금사자 주인공… 2018.05.31
21:46:00

비록 결승전에서는 힘을 보태지 못했지만 광주일고를 마지막 무대까지 이끈 건 3학년 조준혁(18)이었다. 3경기에서 17.2이닝을 책임지며 2승, 평균자책점 0.…

‘부임 첫 우승’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학습이 됐기를…… 2018.05.31
21:17:00

지휘봉을 잡은지 만 1년을 넘겼을 뿐인데 모교에 3년만의 전국대회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광주일고 성영재(47) 감독이 ‘믿음의 리더십’으로 정상에 섰다.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구고 꺾고 8년 만에 황금사… 2018.05.31
21:06:00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 2010년 이후 8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뤄내며 2018년 전국대회의 출발을 산뜻하게 시작했다. 광…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31일]대구고 外 2018.05.31
03:00:00

대구고(1루) 18시 광주일고(3루) IB스포츠 중계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정해영, 8회말 1사 2루 마무… 2018.05.31
03:00:00

“동점 돼도 괜찮아.” 성영재 광주일고 감독은 정해영(사진)의 어깨를 두드리며 말했다. 팀이 3-2로 앞선 8회말. 상대 중심 타선을 상대하려 마운드에 오르…

‘뒷심’ 광주일고-‘짠물’ 대구고, 끝까지 왔다 2018.05.31
03:00:00

‘뒷심’의 광주일고냐, ‘짠물투구’의 대구고냐. 30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준결승에서 광주일고…

황금사자와 입맞춤, ‘역전의 명수’ 광주일고냐 ‘돌풍’ 대… 2018.05.30
21:39:00

‘역전의 명수’와 ‘돌풍’이 정면충돌한다. 광주일고는 3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역전의 명수’ 광주일고 드라마, 조준혁이 버텨 가능했다 2018.05.30
20:50:00

‘역전의 명수’ 타이틀이 군산상고에서 광주일고로 옮겨가는 걸까. 광주일고가 또 한 번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에이스’인 3학년 조준혁(18)의 호투가 있…

반전미 가득한 72회 황사기 2018.05.30
05:30:00

끝을 알 수 없기에 더욱 흥미롭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준결승 2경…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30일]광주일고 外 2018.05.30
03:00:00

[황금사자기]경남고 최강 뽐내기냐, 광주일고 또 뒤집기냐 2018.05.30
03:00:00

10개 프로 팀 스카우트가 만장일치 우승후보로 꼽은 경남고가 과연 황금사자기를 들어올릴 수 있을까. 투타에서 균형을 갖춘 경남고는 모두의 예상대로 제72회 황금…

[황금사자기 스타]대구고 신준우, 4안타 폭발… “훈련은 … 2018.05.29
03:00:00

“준우야, 안타 쳐서 투수 좀 아껴보자.” 손경호 대구고 감독은 7회초 타석에 들어서는 신준우(2학년·사진)에게 씩 웃으며 말했다. 7-1로 앞서던 2사 2…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