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아버지, 우월한 ‘야구 유전자’ 감사합니다”
입력 2018-05-16 03:00:00

지난달 21일 고교야구 주말리그 광주동성고-광주일고 경기. 동성고 에이스 김기훈(3학년)은 명성에 걸맞게 7이닝 무실점 8삼진으로 이름값을 다했다. 하지만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선발 맞대결을 펼친 광주일고 2학년 정해영이 7과 3분의 1이닝 동안 1피안타 6삼진을 잡으며 팽팽한 투수전을 이어갔기 때문이다.

이 겁 없는 2학년은 프로야구 KIA 정회열 수석코치의 차남이다. 아내가 찍어온 영상으로 이 경기를 봤다는 정 코치는 “깜짝 놀랐다. 3이닝이나 버티나 했는데 퀵 모션 같은 것도 잘 배운 것 같더라”고 말했다. 광주일고 출신으로 아들은 물론이고 아들의 감독, 코치가 모두 고교 동문인 정 코치는 “조용히 (야구부) 회비 잘 내고 가만히 있는 게 도와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해영은 1년 뒤 1차 우선 지명으로 KIA 유니폼을 입게 될 가능성도 높다. 스카우트 경험이 있는 정 코치는 “어릴 때부터 데리고 놀아 야구 감각은 있다. 팔 스로잉도 무난한데 아직은 골반이 좀 딱딱하다”며 “나중에 같은 팀에서 함께해도 좋을 것 같다”며 웃었다.

16일 목동구장에서 개막하는 황금사자기는 될성부른 야구인 2세들의 활약을 보는 재미도 쏠쏠할 듯하다. ‘키가 2m에 육박하는 2학년짜리’로 소문이 무성한 북일고 신지후는 신경현 전 한화 배터리코치의 아들이다. 신 코치는 올해부터 북일고 이종호 감독의 요청에 따라 북일고 코치로 아들과 한솥밥을 먹고 있다. 이정훈 한화 스카우트 팀장은 “시속 140km대 중후반 공을 던진다. 엄청난 신체조건이라는 메리트가 있다”고 말한다.


키가 196cm인 신지후는 여전히 폭풍 성장 중이다. 중학교 시절부터 전국에서 손가락 안에 드는 파이어볼러로 불린 신지후는 고교 1학년 때부터 시속 150km 이상의 묵직한 공을 뿌려 화제가 됐다. 신지후도 한화 1차 우선 지명으로 아버지가 입던 유니폼을 따라 입을 공산이 크다.

대구에서는 경북중에서 오랜 시간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는 원민구 감독의 아들 원태인(경북고 3학년)이 어려서부터 주목받았다. 원태인은 올해 삼성 1차 지명이 사실상 확정됐다. 시속 150km에 육박하는 빠른 공을 던지면서 안정적인 밸런스를 유지하는 게 강점이다.

경북중 시절 직접 아들을 지도해 경북고에 보낸 원 감독은 “아들이 6세 때부터 학교(경북중)에서 놀면서 야구를 했는데 천재성이 좀 보여서 (중학교 때) 직접 지도를 했다. 자식 자랑하면 팔불출인데 지금까지 마음고생 한번 안 시켰다. 오늘도 스승의 날이라고 꽃 하나 주고 갔다”고 말했다.

요즘 가장 유명세를 치르고 있는 건 넥센 장정석 감독 아들인 덕수고 장재영(1학년)이다. 고교에 입학하자마자 시속 152km의 강속구를 찍은 장재영은 대학 팀과의 연습경기에서 형들을 번번이 삼진으로 돌려세워 프로 스카우트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장 감독이 노후 대비는 다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장재영이 졸업하는 2020년 서울지역 1차 지명 우선권은 넥센에 있어 장재영은 넥센 유니폼을 입는 게 유력해 보인다.

덕수고 정윤진 감독은 장재영의 미래에 대해 “큰 부상만 없다면 22세쯤에는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에이스가 되지 않을까”라고 말한다. 정 감독은 그간 주말리그에서 투구 수를 아끼기 위해 장재영을 마무리로 활용했다. 하지만 단기전인 황금사자기에서 장재영은 상황에 따라 보직이 바뀔 수도 있다. 장재영은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덕수고 마운드의 비밀병기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황금사자기]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파하며 선수들 … 2018.06.01
03:00:00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황금사자기 우승을 확정 지은 뒤 눈시울을 붉혔다. 스스로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를 얻어낸 선수들이 자랑스러웠기 때문이다…

[황금사자기]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묶은 4강전 영웅… … 2018.06.01
03:00:00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대 최초로 결승전 무대에서 한 개의 공도 던지지 않은 투수가 차지했다. 전날 ‘사실상 결승전’이라 불린 경남고와의 4…

[황금사자기]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또 포효했다 2018.06.01
03:00:00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일고는 3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대구고에 1…

‘3G ERA 0.50’ 광주일고 조준혁, 황금사자 주인공… 2018.05.31
21:46:00

비록 결승전에서는 힘을 보태지 못했지만 광주일고를 마지막 무대까지 이끈 건 3학년 조준혁(18)이었다. 3경기에서 17.2이닝을 책임지며 2승, 평균자책점 0.…

‘부임 첫 우승’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학습이 됐기를…… 2018.05.31
21:17:00

지휘봉을 잡은지 만 1년을 넘겼을 뿐인데 모교에 3년만의 전국대회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광주일고 성영재(47) 감독이 ‘믿음의 리더십’으로 정상에 섰다.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구고 꺾고 8년 만에 황금사… 2018.05.31
21:06:00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 2010년 이후 8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뤄내며 2018년 전국대회의 출발을 산뜻하게 시작했다. 광…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31일]대구고 外 2018.05.31
03:00:00

대구고(1루) 18시 광주일고(3루) IB스포츠 중계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정해영, 8회말 1사 2루 마무… 2018.05.31
03:00:00

“동점 돼도 괜찮아.” 성영재 광주일고 감독은 정해영(사진)의 어깨를 두드리며 말했다. 팀이 3-2로 앞선 8회말. 상대 중심 타선을 상대하려 마운드에 오르…

‘뒷심’ 광주일고-‘짠물’ 대구고, 끝까지 왔다 2018.05.31
03:00:00

‘뒷심’의 광주일고냐, ‘짠물투구’의 대구고냐. 30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준결승에서 광주일고…

황금사자와 입맞춤, ‘역전의 명수’ 광주일고냐 ‘돌풍’ 대… 2018.05.30
21:39:00

‘역전의 명수’와 ‘돌풍’이 정면충돌한다. 광주일고는 3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역전의 명수’ 광주일고 드라마, 조준혁이 버텨 가능했다 2018.05.30
20:50:00

‘역전의 명수’ 타이틀이 군산상고에서 광주일고로 옮겨가는 걸까. 광주일고가 또 한 번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에이스’인 3학년 조준혁(18)의 호투가 있…

반전미 가득한 72회 황사기 2018.05.30
05:30:00

끝을 알 수 없기에 더욱 흥미롭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준결승 2경…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30일]광주일고 外 2018.05.30
03:00:00

[황금사자기]경남고 최강 뽐내기냐, 광주일고 또 뒤집기냐 2018.05.30
03:00:00

10개 프로 팀 스카우트가 만장일치 우승후보로 꼽은 경남고가 과연 황금사자기를 들어올릴 수 있을까. 투타에서 균형을 갖춘 경남고는 모두의 예상대로 제72회 황금…

[황금사자기 스타]대구고 신준우, 4안타 폭발… “훈련은 … 2018.05.29
03:00:00

“준우야, 안타 쳐서 투수 좀 아껴보자.” 손경호 대구고 감독은 7회초 타석에 들어서는 신준우(2학년·사진)에게 씩 웃으며 말했다. 7-1로 앞서던 2사 2…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