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16일 개막, 황금사자기를 품을 고교 최강은?
입력 2018-05-15 05:30:00

동아일보DB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16일부터 28일까지 목동구장에서 개최된다.

황금사자기에서 2년 연속 우승한 덕수고의 대회 3연패가 가장 주목된다. 덕수고는 넥센 장정석 감독의 아들로 알려진 장재영이 기대주다. 1학년임에도 시속 150㎞의 강속구를 원하는 곳에 꽂아 넣을 수 있는 커맨드를 갖추고 있다. 기대 이상 노련한 경기운영능력도 갖췄다는 평가도 따른다. 벌써 서울지역 프로구단 스카우트 사이에서 ‘지금 당장 신인드래프트에 나와도 1순위 지명을 받을 재목’이라는 호평이 따른다. 장재영은 덕수고의 마무리를 맡을 것이 유력하다.

이번 황금사자기부터 투구수 제한이 엄격히 실시된다. 학생 선수 보호 및 부상 방지를 위한 조치다. 투구수 30개를 초과하면 1일, 45개를 초과하면 2일, 60개를 초과하면 3일, 75개를 초과하면 4일간 휴식을 가져야 한다. 또 투구수 105개에 도달하면 경기 상황과 무관하게 바로 투수를 교체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팀 에이스는 선발보다 마무리로 가동될 여지가 발생하는 것이다. 확실한 에이스 한명보다 실력이 고른 투수를 다수 보유한 팀이 유리한 상황이 됐다. 고교감독들도 관리의 개념을 중시해야 하고, 투수 교체 타이밍이 중요해졌다.


덕수고의 연속 우승을 저지할 강력한 후보로 경남고가 꼽힌다. 경남고는 투타 밸런스에 걸쳐 전국 최강이라는 평가다. 무엇보다 시속 150㎞의 강속구를 던지는 사이드암 에이스 서준원이 돋보인다. 서준원 외에도 투타에 걸쳐 전력이 탄탄하다.

이밖에 서울의 휘문고, 장충고도 다크호스로 꼽힌다. 휘문고 김대한은 주말리그에서 18타수 13안타를 기록했고, 투수로서도 시속 150㎞를 던진다. 파워히터 변우혁을 보유한 천안북일고도 복병이다. 전 한화 배터리코치로 일했던 신경현 전 천안북일고 코치의 아들인 신지후도 196㎝의 체구를 갖췄고, 140㎞ 후반대 강속구를 던진다. 서준원과 더불어 고교 최고투수로 평가 받는 좌완 김기훈이 버티는 광주동성고도 무시할 수 없다. 전통의 명문 광주일고도 4번타자 겸 유격수인 김창평의 성장세가 무섭다.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황금사자기]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파하며 선수들 … 2018.06.01
03:00:00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황금사자기 우승을 확정 지은 뒤 눈시울을 붉혔다. 스스로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를 얻어낸 선수들이 자랑스러웠기 때문이다…

[황금사자기]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묶은 4강전 영웅… … 2018.06.01
03:00:00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대 최초로 결승전 무대에서 한 개의 공도 던지지 않은 투수가 차지했다. 전날 ‘사실상 결승전’이라 불린 경남고와의 4…

[황금사자기]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또 포효했다 2018.06.01
03:00:00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일고는 31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대구고에 1…

‘3G ERA 0.50’ 광주일고 조준혁, 황금사자 주인공… 2018.05.31
21:46:00

비록 결승전에서는 힘을 보태지 못했지만 광주일고를 마지막 무대까지 이끈 건 3학년 조준혁(18)이었다. 3경기에서 17.2이닝을 책임지며 2승, 평균자책점 0.…

‘부임 첫 우승’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학습이 됐기를…… 2018.05.31
21:17:00

지휘봉을 잡은지 만 1년을 넘겼을 뿐인데 모교에 3년만의 전국대회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광주일고 성영재(47) 감독이 ‘믿음의 리더십’으로 정상에 섰다.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구고 꺾고 8년 만에 황금사… 2018.05.31
21:06:00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 2010년 이후 8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뤄내며 2018년 전국대회의 출발을 산뜻하게 시작했다. 광…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31일]대구고 外 2018.05.31
03:00:00

대구고(1루) 18시 광주일고(3루) IB스포츠 중계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정해영, 8회말 1사 2루 마무… 2018.05.31
03:00:00

“동점 돼도 괜찮아.” 성영재 광주일고 감독은 정해영(사진)의 어깨를 두드리며 말했다. 팀이 3-2로 앞선 8회말. 상대 중심 타선을 상대하려 마운드에 오르…

‘뒷심’ 광주일고-‘짠물’ 대구고, 끝까지 왔다 2018.05.31
03:00:00

‘뒷심’의 광주일고냐, ‘짠물투구’의 대구고냐. 30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준결승에서 광주일고…

황금사자와 입맞춤, ‘역전의 명수’ 광주일고냐 ‘돌풍’ 대… 2018.05.30
21:39:00

‘역전의 명수’와 ‘돌풍’이 정면충돌한다. 광주일고는 3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역전의 명수’ 광주일고 드라마, 조준혁이 버텨 가능했다 2018.05.30
20:50:00

‘역전의 명수’ 타이틀이 군산상고에서 광주일고로 옮겨가는 걸까. 광주일고가 또 한 번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에이스’인 3학년 조준혁(18)의 호투가 있…

반전미 가득한 72회 황사기 2018.05.30
05:30:00

끝을 알 수 없기에 더욱 흥미롭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준결승 2경…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30일]광주일고 外 2018.05.30
03:00:00

[황금사자기]경남고 최강 뽐내기냐, 광주일고 또 뒤집기냐 2018.05.30
03:00:00

10개 프로 팀 스카우트가 만장일치 우승후보로 꼽은 경남고가 과연 황금사자기를 들어올릴 수 있을까. 투타에서 균형을 갖춘 경남고는 모두의 예상대로 제72회 황금…

[황금사자기 스타]대구고 신준우, 4안타 폭발… “훈련은 … 2018.05.29
03:00:00

“준우야, 안타 쳐서 투수 좀 아껴보자.” 손경호 대구고 감독은 7회초 타석에 들어서는 신준우(2학년·사진)에게 씩 웃으며 말했다. 7-1로 앞서던 2사 2…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