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우승후보 두 팀이 1회전서… 북일-광주동성 “왜 너희냐”
입력 2018-05-15 03:00:00

“결승전에서 붙어도 될 만한 팀들이 1회전부터 만났네요.”

1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막을 올리는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대진이 14일 최종 확정됐다. 대진표를 유심히 살펴본 프로 10개팀 스카우트들은 개막일인 16일 두 번째 경기로 열리는 광주동성고와 북일고의 경기를 대회 초반 최고의 빅 카드로 꼽았다.



○ 차세대 별들의 대결

천안 북일고 변우혁(왼쪽 사진). 광주동성고 김기훈(오른쪽 사진). 북일고 제공·동아일보DB

광주동성고에는 고교 최고의 왼손 투수로 평가받는 3학년 김기훈이 있다. 김기훈은 올해 주말리그에서 5경기에 등판해 21과 3분의 1이닝을 던지는 동안 자책점은 1점밖에 내주지 않았다. 평균자책점이 0.43점이다. 2학년 때부터 에이스로 활약했던 그는 1년 사이에 구위가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140km대 중반이던 직구가 140km대 후반으로 빨라졌고, 슬라이더도 더욱 날카로워졌다. 김기훈은 타자로서의 능력도 뛰어나다. 김재덕 광주동성고 감독은 “투수로서도 톱 레벨이지만 외야수로서도 전국구 선수로 꼽힌다. 주말리그에서는 다소 부진했지만(타율 0.188) 수준이 다른 타격을 한다”고 말했다. 김기훈은 KIA의 2019년도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이 유력하다.

주말리그 대전·충청권 1위 팀 북일고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북일고는 광주동성고에 비해 선수층이 훨씬 두껍다는 평가를 받는다. 2학년 오른손 투수 신지후는 최고 150km의 강속구를 던진다. 3학년 쌍둥이 형제인 최재성과 최재익도 수준급 투수들이다. 사이드암 최재성은 주말리그에서 2승에 평균자책점 2.70, 오른손 정통파 최재익은 2승 1패에 평균자책점 1.80을 기록했다.

타선은 내년도 한화의 1차 지명이 유력한 3루수 변우혁이 중심이다. 변우혁은 지난해 미국에서 열린 ‘2017 파워 쇼케이스 월드클래식’에서 총 23개의 홈런을 때려 준우승을 차지한 유망주다. 주말리그에서는 타율 0.333, 2홈런, 15타점을 기록했다. 이복근 두산 스카우트 부장은 “김기훈이 한 경기를 다 책임진다면 동성고가 유리할 수 있다. 하지만 전체적인 전력은 북일고가 낫다. 올해부터 투수의 하루 최대 투구 수가 105개로 제한되고, 76개 이상 던지면 무조건 4일을 쉬어야 하는 게 변수”라고 말했다.


○ 3연패 도전 덕수고, 19일 첫 경기

지난 2년 연속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던 덕수고는 19일 충훈고-안산공고 승자와 첫 경기를 벌인다. 양창섭(삼성) 등이 활약한 지난 2년에 비해 전력이 약해졌다곤 해도 여전히 4강권에 근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장정석 넥센 감독의 아들로 1학년 에이스인 장재영이 큰 무대에서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올해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경남고는 20일 야탑고와 처음 격돌한다. 우승을 위해서는 주말리그 경기권A에서 7전 전승으로 1위를 차지한 야탑고를 넘어야 한다.

18일 열리는 서울고-신일고의 서울 라이벌전도 관심을 모은다. 황금사자기에서 가장 많은 8차례 우승한 신일고는 타선이 강하다. 주말리그 팀 타율이 0.313에 이른다. 주말리그 서울권B에서 6승 1패로 3위에 오른 서울고도 투수와 타선이 고루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헌재 uni@donga.com·임보미 기자
‘김광현 닮고 싶은’ 조성준, 상우고에 황금사자기 창단 첫… 2018.05.21
05:30:00

경기도 의정부에 위치한 상우고교가 황금사자기의 역사에 작지만 의미 있는 첫 걸음을 내디뎠다. 상우고는 2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1일]제물포고 外 2018.05.21
03:00:00

[황금사자기]‘외인부대’ 상우고, 데뷔전 깜짝 콜드승 2018.05.21
03:00:00

상우고가 황금사자기 데뷔 무대에서 깜짝 콜드승을 거두며 작은 고추의 매운맛을 보여줬다. 주말리그에서 경기권A 4위로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

[황금사자기 스타]북일고 최재성 “볼넷 주느니 안타 맞겠다… 2018.05.19
03:00:00

“볼넷 주는 것보다 안타 맞아 내보내는 게 낫죠.” 18일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몸이 덜 풀린 우승 후보 북일고를 승리로 이끈 건 선발투수 최재성의 ‘싸움닭’…

[내일의 황금사자기/5월 20일]순천효천고 外 2018.05.19
03:00:00

순천효천고(1루) *12시 30분 상우고(3루) 공주고(1루) *15시 30분 군산상고(3루) 신일고(1루) 18시 3…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19일]부경고 外 2018.05.19
03:00:00

부경고(1루) *12시 30분 대전고(3루) 소래고(1루) *15시 30분 대구고(3루) 유신고(1루) 18시 30…

황금팔 선발 번쩍投 부산고-북일고 활짝 웃었다 2018.05.19
03:00:00

‘전통의 강호’들이 선발투수들의 맹활약에 활짝 웃었다. 부산고는 1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라…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18일]광주동성고 外 2018.05.18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제물포고 최지민 “올해 첫 대포… 야구 … 2018.05.18
03:00:00

1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개막경기. 제물포고의 11-3, 8회 콜드게임 승에 마침표를 찍은 건 8회초 터진 최지민(3학년·사진)의 홈런…

[황금사자기]제물포 최지민 개막축포… 화끈한 ‘콜드게임 쇼… 2018.05.18
03:00:00

경기 내내 흩뿌린 비도 황금사자기를 향한 열정은 막지 못했다. 제물포고가 1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

‘3안타’ 박민형, 제물포고 11-3 완승 2018.05.17
18:09:00

제물포고가 박민형(18)의 맹타를 앞세워 압도적 점수차로 개막전 승리 기쁨을 누렸다. 박민형은 1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17일]제물포고 外 2018.05.17
03:00:00

제물포고(1루) 12시 30분 울산공고(3루) 광주동성고(1루) 15시 30분 북일고(3루) 안산공고(1루) 18시…

주말리그의 별들 “전국구 ‘왕별’도 내 차지” 2018.05.17
03:00:00

1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시작될 예정이던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우천으로 전 경기가 순연됐다. 이에 따라 16강전까지 잡혀 …

‘좌희섭’VS‘우치용’이 수놓았던 황금사자기 2018.05.16
05:30:00

황금사자기는 1947년 제1회 대회가 개최됐다. 한국야구 역사상 단일 언론사가 주최하는 대회 중 가장 긴 역사와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그동안 수많은 야구스타…

전경기 야구협회 홈피-유튜브 생중계… 주요경기 IB스포츠 … 2018.05.16
03:00:00

16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전 경기를 실시간 영상으로 즐길 수 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협…

‘외인부대’ 상우고, 데뷔전 깜…
상우고가 황금사자기 데뷔 무대에서 깜짝 콜드…
‘김광현 닮고 싶은’ 조성준, …
경기도 의정부에 위치한 상우고교가 황금사자기…
황금팔 선발 부산고-북일고 활짝…
‘전통의 강호’들이 선발투수들의 맹활약에 활…
북일고 최재성 “볼넷 주느니 안…
“볼넷 주는 것보다 안타 맞아 내보내는 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