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베이스볼 브레이크] 고교야구 현장의 진단, 대형 신인포수 왜 안나오나
입력 2017-05-12 05:30:00

동아일보DB


“포수 키우기가 참 힘들죠.”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스포츠동아·동아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6강전이 열린 10일 서울 목동구장. 한 KBO리그 구단 스카우트는 이 같이 말했다. 팀의 주축이 될만한 대형 포수자원을 찾기 어렵다는 것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다.


● 신인 포수의 1군 진입, 왜 어렵나

실제로 고교와 대학무대를 호령하던 포수가 높은 지명순위로 프로에 입단한다고 해도 당장 두각을 나타내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공격력이 뛰어나다면 지명타자, 또는 대타요원으로 1군 엔트리 한자리를 차지할 수 있겠지만,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조율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 포수로 입단한 뒤 공격력을 살리기 위해 내·외야수로 전향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 한 KBO리그 포수 출신 지도자는 “능력치가 있어도 자기 팀의 선수와 상대 타자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 기술이 아무리 뛰어나도 새로운 선수를 파악하는 과정이 정말 중요하기에 (신인 포수가) 바로 두각을 나타내기 쉽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동아일보DB


전문적인 교육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한 구단 스카우트팀장은 “초·중학교 때부터 포수 교육을 받은 선수들과 그렇지 않은 선수들의 차이는 매우 크다”며 “실제로 배터리코치가 있는 고등학교가 그리 많지 않은데, 이는 포수의 기본기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이다. 포수가 갖춰야 할 덕목 중 하나인 강한 어깨는 타고나는 측면도 있지만, 포구와 블로킹 등은 어떻게 배우느냐가 중요하다. 일단 포구가 안정돼야 송구와 블로킹 능력도 향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포수가 프로에 입단하면 일단 몸 상태를 확인하고, 그에 맞는 훈련방법을 찾는다”며 “하체, 특히 고관절의 유연성과 근력이 중요하다. 사실상 기본기 훈련부터 다시 시작한다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 포수 스카우트, 무엇을 고려해야 하나

또 다른 구단 스카우트는 “포수를 스카우트할 때는 수비력을 우선적으로 본다”고 전제하면서도 “주전급 포수가 되려면 공격력도 갖춰야 한다. 매 경기에서 4번의 타석에 들어가는데, 팀에 도움이 되기 위해선 상대 투수에게 위압감을 줘야 하지 않겠냐”고 설명했다. 이는 “공격력이 약한 젊은 포수는 승부처에 대타와 교체되곤 한다. 경기의 향방을 가늠할 중요한 상황에서 마스크를 쓸 기회가 사라지는 셈이다. 타격을 소홀히 해선 안 되는 이유”라고 강조한 일본프로야구(NPB) 명포수 출신 후루타 아쓰야의 말과도 일맥상통한다.

이 스카우트는 “골반의 유연성과 포구, 블로킹, 어깨의 강도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야 한다. 특히 포구에서 송구에 이르기까지 연결동작이 핵심이다”며 “일단 포수의 수요가 많지 않다. 처음 야구를 시작할 때 투수 쪽에 무게를 두곤 한다. 그게 가장 큰 걱정거리다. 그나마 올해는 지난해에 비하면 사정이 낫다. 좋은 포수를 찾기 위해 바쁘게 뛰고 있다”고 전했다. 복수의 스카우트에 따르면, 2018시즌 KBO리그 신인드래프트 참가 대상인 고교 3학년 포수 중 강백호(서울고), 한준수(광주동성고), 김원준(부산고), 김형준(세광고)이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강백호(서울고)-한준수(광주동성고)-김원준(부산고)-김형준(세광고)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 젊은 포수 득세하는 일본 사례

NPB의 경우 12개구단 주전포수 가운데 절반인 오릭스 와카쓰키 켄야(22), 지바 롯데 다무라 다쓰히로(23), 소프트뱅크 카이 타쿠야(25), 한신 우메노 류타로(26), 야쿠르트 나카무라 유헤이, DeNA 도바시라 야스타카(이상 27)의 6명이 1990년대생으로 젊다. 이들 중 와카쓰키와 카이를 제외한 4명이 데뷔 첫해부터 1군 무대를 밟으며 경험을 쌓은 덕분에 빠르게 성장했다. 도바시라와 우메노는 개막 엔트리에도 포함됐다. 애초부터 기본기를 잘 다져놓은 덕분에 프로에 적응하는 시간이 짧았다는 평가다. 강한 어깨를 앞세운 수비력이 강점인 도바시라는 올해 4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입단 직후 훈련의 흐름과 투수들의 특징을 습득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돌아봤다. 첫 단추를 잘 끼운 덕분에 데뷔 3년째인 지금은 부동의 주전포수다.

요코하마 도바시라 야스타카. 사진제공|요코하마 DeNA 페이스북


포수는 숱한 경험을 통해 성장한다. “신인 포수에게는 한번 기회를 주겠다고 마음먹으면 어느 시점까진 믿고 지켜보는 것이 필요하다”는 한 포수 출신 지도자의 말이 그 연장선상에 있다. 물론 처음부터 기회를 얻으려면 기본기가 탄탄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붙는다. 그 기본기는 프로 입성을 위한 전쟁터인 고교야구 무대를 밟기 전부터 다져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김광현 닮고 싶은’ 조성준, 상우고에 황금사자기 창단 첫… 2018.05.21
05:30:00

경기도 의정부에 위치한 상우고교가 황금사자기의 역사에 작지만 의미 있는 첫 걸음을 내디뎠다. 상우고는 2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1일]제물포고 外 2018.05.21
03:00:00

[황금사자기]‘외인부대’ 상우고, 데뷔전 깜짝 콜드승 2018.05.21
03:00:00

상우고가 황금사자기 데뷔 무대에서 깜짝 콜드승을 거두며 작은 고추의 매운맛을 보여줬다. 주말리그에서 경기권A 4위로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

[황금사자기 스타]북일고 최재성 “볼넷 주느니 안타 맞겠다… 2018.05.19
03:00:00

“볼넷 주는 것보다 안타 맞아 내보내는 게 낫죠.” 18일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몸이 덜 풀린 우승 후보 북일고를 승리로 이끈 건 선발투수 최재성의 ‘싸움닭’…

[내일의 황금사자기/5월 20일]순천효천고 外 2018.05.19
03:00:00

순천효천고(1루) *12시 30분 상우고(3루) 공주고(1루) *15시 30분 군산상고(3루) 신일고(1루) 18시 3…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19일]부경고 外 2018.05.19
03:00:00

부경고(1루) *12시 30분 대전고(3루) 소래고(1루) *15시 30분 대구고(3루) 유신고(1루) 18시 30…

황금팔 선발 번쩍投 부산고-북일고 활짝 웃었다 2018.05.19
03:00:00

‘전통의 강호’들이 선발투수들의 맹활약에 활짝 웃었다. 부산고는 1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라…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18일]광주동성고 外 2018.05.18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제물포고 최지민 “올해 첫 대포… 야구 … 2018.05.18
03:00:00

1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개막경기. 제물포고의 11-3, 8회 콜드게임 승에 마침표를 찍은 건 8회초 터진 최지민(3학년·사진)의 홈런…

[황금사자기]제물포 최지민 개막축포… 화끈한 ‘콜드게임 쇼… 2018.05.18
03:00:00

경기 내내 흩뿌린 비도 황금사자기를 향한 열정은 막지 못했다. 제물포고가 1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

‘3안타’ 박민형, 제물포고 11-3 완승 2018.05.17
18:09:00

제물포고가 박민형(18)의 맹타를 앞세워 압도적 점수차로 개막전 승리 기쁨을 누렸다. 박민형은 1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17일]제물포고 外 2018.05.17
03:00:00

제물포고(1루) 12시 30분 울산공고(3루) 광주동성고(1루) 15시 30분 북일고(3루) 안산공고(1루) 18시…

주말리그의 별들 “전국구 ‘왕별’도 내 차지” 2018.05.17
03:00:00

1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시작될 예정이던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우천으로 전 경기가 순연됐다. 이에 따라 16강전까지 잡혀 …

‘좌희섭’VS‘우치용’이 수놓았던 황금사자기 2018.05.16
05:30:00

황금사자기는 1947년 제1회 대회가 개최됐다. 한국야구 역사상 단일 언론사가 주최하는 대회 중 가장 긴 역사와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그동안 수많은 야구스타…

전경기 야구협회 홈피-유튜브 생중계… 주요경기 IB스포츠 … 2018.05.16
03:00:00

16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전 경기를 실시간 영상으로 즐길 수 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협…

‘외인부대’ 상우고, 데뷔전 깜…
상우고가 황금사자기 데뷔 무대에서 깜짝 콜드…
‘김광현 닮고 싶은’ 조성준, …
경기도 의정부에 위치한 상우고교가 황금사자기…
황금팔 선발 부산고-북일고 활짝…
‘전통의 강호’들이 선발투수들의 맹활약에 활…
북일고 최재성 “볼넷 주느니 안…
“볼넷 주는 것보다 안타 맞아 내보내는 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