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베이스볼 브레이크] 고교야구 현장의 진단, 대형 신인포수 왜 안나오나
입력 2017-05-12 05:30:00

동아일보DB


“포수 키우기가 참 힘들죠.”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스포츠동아·동아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6강전이 열린 10일 서울 목동구장. 한 KBO리그 구단 스카우트는 이 같이 말했다. 팀의 주축이 될만한 대형 포수자원을 찾기 어렵다는 것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다.


● 신인 포수의 1군 진입, 왜 어렵나

실제로 고교와 대학무대를 호령하던 포수가 높은 지명순위로 프로에 입단한다고 해도 당장 두각을 나타내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공격력이 뛰어나다면 지명타자, 또는 대타요원으로 1군 엔트리 한자리를 차지할 수 있겠지만,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조율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 포수로 입단한 뒤 공격력을 살리기 위해 내·외야수로 전향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 한 KBO리그 포수 출신 지도자는 “능력치가 있어도 자기 팀의 선수와 상대 타자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 기술이 아무리 뛰어나도 새로운 선수를 파악하는 과정이 정말 중요하기에 (신인 포수가) 바로 두각을 나타내기 쉽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동아일보DB


전문적인 교육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한 구단 스카우트팀장은 “초·중학교 때부터 포수 교육을 받은 선수들과 그렇지 않은 선수들의 차이는 매우 크다”며 “실제로 배터리코치가 있는 고등학교가 그리 많지 않은데, 이는 포수의 기본기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이다. 포수가 갖춰야 할 덕목 중 하나인 강한 어깨는 타고나는 측면도 있지만, 포구와 블로킹 등은 어떻게 배우느냐가 중요하다. 일단 포구가 안정돼야 송구와 블로킹 능력도 향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포수가 프로에 입단하면 일단 몸 상태를 확인하고, 그에 맞는 훈련방법을 찾는다”며 “하체, 특히 고관절의 유연성과 근력이 중요하다. 사실상 기본기 훈련부터 다시 시작한다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 포수 스카우트, 무엇을 고려해야 하나

또 다른 구단 스카우트는 “포수를 스카우트할 때는 수비력을 우선적으로 본다”고 전제하면서도 “주전급 포수가 되려면 공격력도 갖춰야 한다. 매 경기에서 4번의 타석에 들어가는데, 팀에 도움이 되기 위해선 상대 투수에게 위압감을 줘야 하지 않겠냐”고 설명했다. 이는 “공격력이 약한 젊은 포수는 승부처에 대타와 교체되곤 한다. 경기의 향방을 가늠할 중요한 상황에서 마스크를 쓸 기회가 사라지는 셈이다. 타격을 소홀히 해선 안 되는 이유”라고 강조한 일본프로야구(NPB) 명포수 출신 후루타 아쓰야의 말과도 일맥상통한다.

이 스카우트는 “골반의 유연성과 포구, 블로킹, 어깨의 강도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해야 한다. 특히 포구에서 송구에 이르기까지 연결동작이 핵심이다”며 “일단 포수의 수요가 많지 않다. 처음 야구를 시작할 때 투수 쪽에 무게를 두곤 한다. 그게 가장 큰 걱정거리다. 그나마 올해는 지난해에 비하면 사정이 낫다. 좋은 포수를 찾기 위해 바쁘게 뛰고 있다”고 전했다. 복수의 스카우트에 따르면, 2018시즌 KBO리그 신인드래프트 참가 대상인 고교 3학년 포수 중 강백호(서울고), 한준수(광주동성고), 김원준(부산고), 김형준(세광고)이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강백호(서울고)-한준수(광주동성고)-김원준(부산고)-김형준(세광고)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 젊은 포수 득세하는 일본 사례

NPB의 경우 12개구단 주전포수 가운데 절반인 오릭스 와카쓰키 켄야(22), 지바 롯데 다무라 다쓰히로(23), 소프트뱅크 카이 타쿠야(25), 한신 우메노 류타로(26), 야쿠르트 나카무라 유헤이, DeNA 도바시라 야스타카(이상 27)의 6명이 1990년대생으로 젊다. 이들 중 와카쓰키와 카이를 제외한 4명이 데뷔 첫해부터 1군 무대를 밟으며 경험을 쌓은 덕분에 빠르게 성장했다. 도바시라와 우메노는 개막 엔트리에도 포함됐다. 애초부터 기본기를 잘 다져놓은 덕분에 프로에 적응하는 시간이 짧았다는 평가다. 강한 어깨를 앞세운 수비력이 강점인 도바시라는 올해 4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입단 직후 훈련의 흐름과 투수들의 특징을 습득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돌아봤다. 첫 단추를 잘 끼운 덕분에 데뷔 3년째인 지금은 부동의 주전포수다.

요코하마 도바시라 야스타카. 사진제공|요코하마 DeNA 페이스북


포수는 숱한 경험을 통해 성장한다. “신인 포수에게는 한번 기회를 주겠다고 마음먹으면 어느 시점까진 믿고 지켜보는 것이 필요하다”는 한 포수 출신 지도자의 말이 그 연장선상에 있다. 물론 처음부터 기회를 얻으려면 기본기가 탄탄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붙는다. 그 기본기는 프로 입성을 위한 전쟁터인 고교야구 무대를 밟기 전부터 다져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4일]라온고 外 2018.05.24
03:00:00

라온고(1루) 9시 30분 원주고(3루) 전주고(1루) 12시 30분 대구고(3루) 신일고(1루) 15시 30분 경주고(3루) 경북…

‘결승포+세이브’ 경남고 노시환, 북치고 장구치고 2018.05.24
03:00:00

북 치고 장구까지 친 노시환을 앞세운 경남고가 1박 2일 마라톤 승부 끝에 웃었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중앙리그 왕중왕전에서 0순위 우승…

경남고 서준원 “고교 최고 투수? 아직은 어색한 호칭” 2018.05.23
13:51:00

[동아닷컴] 현재 고교 최고 투수로 꼽히는 부산 경남고 투수 서준원이 황금사자기 우승 목표와 프로 진출 후의 각오를 전했다.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는 경남고…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3일]야탑고 外 2018.05.23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제주고 김진섭, 낮게 깔리는 변화구 위력… 2018.05.23
03:00:00

‘골리앗’ 부산고를 상대로 ‘다윗’ 제주고의 승리를 이끈 주역은 2학년 투수 김진섭(사진)이었다. 김진섭은 22일 황금사자기 대회 2회전에서 안정적인 제구를 바…

[황금사자기]“좌절 아웃!” 집념의 제주고, 골리앗 잡았다… 2018.05.23
03:00:00

다음 경기를 내다본 ‘섣부른 포석’이 팀 전체의 발목을 잡았다. 부산고는 2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

‘투구기계’ 꿈꾸는 장충고 김현수 “김현수 선배 상대해보고… 2018.05.22
16:34:00

“LG 김현수 선배님과 상대해보고 싶습니다!” 장충고는 22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2일]부산고 外 2018.05.22
03:00:00

부산고(1루) 9시 30분 제주고(3루) 세광고(1루) 12시 30분 장충고(3루) 야탑고(1루) 15시 00분 경남고(3루) 인천…

[황금사자기 스타]강릉고 김진욱, 1사 만루서 불 끄고 5… 2018.05.22
03:00:00

21일 황금사자기 대회 2회전. 강릉고를 7회 11-2 콜드게임 승리로 이끈 건 1학년 왼손 괴물투수 김진욱(사진)이었다. 김진욱은 이날 충암고 타선을 상대로 …

뒤집히자 다시 뒤집은 9회… 광주일고 ‘16강 포효’ 2018.05.22
03:00:00

21일 광주일고-북일고의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2회전이 열린 서울 목동구장에는 뜻밖의 손님이 찾아왔다. 한때 메이저리그의 수준급…

‘김광현 닮고 싶은’ 조성준, 상우고에 황금사자기 창단 첫… 2018.05.21
05:30:00

경기도 의정부에 위치한 상우고교가 황금사자기의 역사에 작지만 의미 있는 첫 걸음을 내디뎠다. 상우고는 2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1일]제물포고 外 2018.05.21
03:00:00

[황금사자기]‘외인부대’ 상우고, 데뷔전 깜짝 콜드승 2018.05.21
03:00:00

상우고가 황금사자기 데뷔 무대에서 깜짝 콜드승을 거두며 작은 고추의 매운맛을 보여줬다. 주말리그에서 경기권A 4위로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

[황금사자기 스타]북일고 최재성 “볼넷 주느니 안타 맞겠다… 2018.05.19
03:00:00

“볼넷 주는 것보다 안타 맞아 내보내는 게 낫죠.” 18일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몸이 덜 풀린 우승 후보 북일고를 승리로 이끈 건 선발투수 최재성의 ‘싸움닭’…

[내일의 황금사자기/5월 20일]순천효천고 外 2018.05.19
03:00:00

순천효천고(1루) *12시 30분 상우고(3루) 공주고(1루) *15시 30분 군산상고(3루) 신일고(1루) 18시 3…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