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결승 리턴매치… 덕수고, 2년연속 정상 포효
입력 2017-05-16 03:00:00

덕수고가 통산 여섯 번째 황금사자기 우승이자 22년 만에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15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시상식을 마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가운데 뒤쪽에 있던 선수들이 정윤진 감독(위)을 헹가래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고교야구 전국 최강은 덕수고였다. 덕수고는 15일 목동야구장에서 벌어진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스포츠동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 결승전에서 지난해 우승을 놓고 겨뤘던 마산용마고를 7-3으로 꺾고 대회 2연패를 차지했다. 덕수고는 1994, 1995, 2004, 2013, 2016년에 이어 통산 6번째 정상에 올랐다. 준우승만 3번(1964, 2014, 2016년)에 그쳤던 마산용마고는 또다시 우승 문턱에서 쓴잔을 마셨다.

대회 직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며 결승까지 무난하게 올라온 양교의 승부는 실책에서 갈렸다. 양교는 전국 고교 팀 중 공수의 짜임새와 기본기가 가장 잘 갖춰진 팀으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지난해 결승전에서의 패배를 설욕하려는 마산용마고 선수들의 심리적 압박감이 더 커 보였다.

마산용마고는 실책으로 번번이 점수를 내줬다. 2회말 무사 2루에서 덕수고 전이준(3학년)의 3루 땅볼을 잡은 마산용마고 수비수의 악송구가 선취점의 빌미를 줬다. 덕수고는 김민기(3학년)의 내야 안타로 귀중한 선취점을 뽑았다.

0-1로 뒤진 4회말에도 마산용마고의 연이은 실책이 대량 실점으로 이어졌다. 수비 실책과 희생 번트로 내준 1사 2루에서 투수가 던진 바운드된 공을 포수가 놓쳐 주자를 쉽게 3루로 보냈다. 이어 덕수고 9번 김동욱(3학년)의 중전 안타로 한 점을 더 내줬다.

이어 1사 1루에서도 포수의 포구 실수로 주자를 2루로 보낸 뒤 김민기(3학년)의 평범한 내야 플라이 타구를 잡지 못해 다시 위기를 맞았다. 흔들린 마산용마고의 에이스 이승헌(3학년)은 다음 타자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고 이인혁(3학년)에게 적시타를 맞아 한 점을 더 허용했다.

덕수고는 이어진 만루 기회에서 마산용마고의 내야진을 기민한 작전으로 흔들었다. 윤영수(3학년)의 투수 앞 번트를 이승헌이 1루로 던져 아웃시키는 사이 3루 주자에 이어 2루 주자까지 홈으로 들어왔다. 이어 또다시 폭투가 나오면서 3루 주자가 득점에 성공했다. 4회에만 5점을 얻어 6-1로 점수 차를 벌린 덕수고는 사실상 승리를 굳혔다. 덕수고는 5회말에도 상대 포수의 번트 처리 실수와 투수 폭투로 한 점을 추가했다.

마산용마고는 5회초 유진성(3학년)의 2타점 2루타, 6회초 이상혁(3학년)의 희생 플라이로 3-7까지 추격했지만 구원으로 투입된 덕수고 에이스 양창섭(3학년)을 공략하지 못했다. 양창섭은 5회초 구원 등판해 4와 3분의 1이닝을 삼진 7개를 곁들이며 1실점으로 막고 지난해에 이어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사소한 것 같지만 기본기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새삼 일깨운 결승전이었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내일의 황금사자기/5월15일]서울-제물포고 外 2016.05.14
03:00:00

▽4강전 서울-제물포고 승자(1루) 12시 효천-마산용마고 승자(3루) 부산-동산고 승자(1루) 15시 덕수-제주고 승자(3루)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4일]서울고 外 2016.05.14
03:00:00

▽8강전 서울고(1루) 10시제물포고(3루) 효천고(1루) 12시 30분마산용마고(3루) 부산고(1루) …

[황금사자기 스타]제주고 오석주, 지명타자→투수→3루수 전… 2016.05.14
03:00:00

“(오)석주 형이 당연히 제일 잘했죠.” 제주고 선수들은 13일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에서 상원고에 7-1로 …

제주고 “우승팀도 꺾었는데, 준우승팀쯤이야” 2016.05.14
03:00:00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르는 스포츠 대회에서는 실력만큼 대진운도 중요하다. 한 경기만 패해도 곧바로 탈락하기 때문이다.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

제주고, 우승팀도 꺾었는데 준우승팀쯤이야…상원고에 7-1 … 2016.05.13
19:18:00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지는 스포츠 대회에서는 실력만큼 대진운도 중요하다. 한 경기만 패해도 곧바로 탈락하기 때문이다.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

[황금사자기] 제주고 오석주 “결승전서 승리투수 되겠다” 2016.05.13
17:36:00

“(오)석주 형이 당연히 제일 잘했죠.” 제주고 선수들은 13일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에서 상원고에 7-1로…

효천고 유승철 ‘북치고 장구치고’ 2016.05.13
05:45:00

■ 제 70회 황금사자기 고교스타 3회 역전결승타·3.2이닝 퍼펙트 동산고 이도현은 7.2이닝 완벽투 효천고 유승철이 투타에서 고른 기량을 선보이며 팀의…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3일]제주고 外 2016.05.13
03:00:00

송곳 제구력 무기… 마산고 타선 묶어 2016.05.13
03:00:00

0-1로 뒤지던 2회초 1아웃 주자 1, 2루에서 등판한 동산고 이도현(2학년·사진)은 곧바로 안타를 내줬다. 하지만 이도현은 다음 타자를 병살로 유도하며 만루…

유승철 ‘원맨쇼’… 효천고에 8강 선물 2016.05.13
03:00:00

“야구 센스가 좋네.” “직구가 살아 들어오네. 어깨가 싱싱하다.” 1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

[황금사자기]효천고, 유승철 원맨쇼로 유신고 꺾고 8강 2016.05.12
16:29:00

“야구 센스가 좋네.” “직구가 살아 들어오네. 어깨가 싱싱하다.” 1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및 주말리그 왕중…

[황금사자기 스타]동산고 이도현 “볼 느리지만 팀 수비 믿… 2016.05.12
16:07:00

0-1로 뒤지던 2회 1아웃 주자 1, 2루에서 등판한 동산고 이도현(2학년)은 곧바로 안타를 내줬다. 하지만 이도현은 다음 타자를 병살로 유도하며 만루 위기를…

“역시 우승후보” 제물포고 8강 선착 2016.05.12
05:45:00

■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8회 3득점…포항제철고에 역전승 경남고는 휘문고 꺾고 16강 막차 제물포고가 8강에 선착하며 우승후보의 저력을 과시했다. …

‘10회 끝내기 안타’ 경남고 구한 이희준 2016.05.12
05:45:00

승부치기 2사만루 상황서 안타 9번타자의 내야안타 하나가 경남고를 수렁에서 건져냈다. 경남고 9번타자 이희준(18·사진)이 10회 연장 승부치기에서 1타점 …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2일]마산고 外 2016.05.12
03:00:00

마산고(1루) 10시동산고(3루) 효천고(1루) 12시 30분유신고(3루) 마산용마고(1루) 15시야탑고(3루)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