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150km 사이드암… 150km 1학년… “당장 프로 주전감”
입력 2018-05-11 03:00:00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프로 지명을 앞둔 예비 루키들을 미리 볼 수 있는 경연장이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 최대어로는 사이드암에 최대 구속 시속 150km의 빠른 공을 던지는 경남고 서준원(왼쪽)과 광주동성고 좌완 에이스 김기훈(오른쪽)이 꼽힌다. 동아일보DB


올해로 72회를 맞은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의 개막(16일 서울 목동구장)이 5일 앞으로 다가왔다. 올 시즌 첫 전국대회인 만큼 10개 구단의 스카우트들도 황금사자기 무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 믿고 보는 황금사자기 MVP 올해는?

최근 황금사자기 무대를 접수하고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선수들은 곧바로 프로 무대에서도 활약을 이어갔다. 70, 71회 황금사자기 MVP 양창섭(삼성), 69회 MVP 김대현(LG)이 대표적이다. 특히 지난해 양창섭은 ‘5전 5승’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다.

하지만 이번 황금사자기부터는 에이스 홀로 팀의 전승을 이끌고 우승기를 휘날리는 모습은 ‘구시대의 유물’이 된다. 투구 수에 따른 의무 휴식일 규정이 생겨 에이스가 공 75개를 넘겨 한 경기를 책임질 경우 4일을 의무적으로 쉬어야 한다. 또 투구 수 105개를 돌파하면 볼카운트에 상관없이 바로 교체된다. 내일이 없는 토너먼트 단기전 특성상 선발 로테이션, 투수 교체에 따라 대진표가 요동칠 가능성이 높다. MVP 경쟁도 한층 더 치열하게 됐다.


○ 만장일치 우승 후보, 막강 투타 밸런스 경남고

10개 구단 스카우트가 만장일치로 꼽은 올해 유력한 우승 후보는 경남고다.

최재영 KT 스카우트 파트장은 “경남고가 단연 원톱이다. 가장 안정적인 투타 실력을 가지고 있다. 투구 수 제한 문제에 대해서도 경남고는 해당 사항이 없어 보인다. 그만큼 투수층이 두껍다”고 내다봤다.

경남고의 에이스는 이미 이름을 떨치고 있는 서준원이다. 사이드암에 최고 구속 150km의 빠른 공을 던져 광주동성고 좌완 에이스 김기훈과 함께 이번 신인 드래프트 최대 유망주로 주목받고 있다. 당장 1군에 와도 중간 필승조는 맡을 수 있다는 평을 듣는다. 에이스뿐 아니라 경기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투수를 다양한 유형별(우완, 좌완, 사이드)로 고루 보유한 것도 경남고의 전력을 높인다.

야수진에서는 3루수 노시환이 변우혁(북일고), 김범준(대구고) 등과 함께 중장거리 타자로서의 잠재력을 보이고 있다. 롯데 김풍철 스카우트 담당 매니저는 “서준원과 노시환은 단기간에 1군 주전이 될 확률이 높다. 둘 중 한 명이 1차에서 지명되고 한 명이 2차 1라운드로 빠질 듯하다. 두 선수 모두 고3 슬럼프 없이 활약 중”이라고 전했다.

경남고를 위협할 또 다른 우승 후보로는 두꺼운 선수층을 자랑하는 서울고가 꼽힌다. 윤혁 두산 스카우트팀 부장은 “에이스 최현일은 구속이 시속 148∼149km 찍히고 사이드암 정우영도 143km, 왼손투수 이교훈도 145km대의 공을 던진다. 투타로 봐도 괜찮은 전력”이라고 평가했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프로 지명을 앞둔 예비 루키들을 미리 볼 수 있는 경연장이다. 덕수고 1학년 장재영은 스카우트들에게서 “지금 나와도 1차 지명을 받을 수 있다”는 평을 받으며 특급 마무리로 활약 중이다. 동아일보DB



○ 지금 나와도 1차 지명감, 덕수고 1학년 장재영

개인 기량으로만 따지면 2년 연속 우승팀 덕수고의 3연패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하지만 모두가 눈여겨보는 변수가 있다. 1학년 장재영이다. 넥센 장정석 감독의 아들이기도 한 장재영은 이제 갓 고교에 올라왔지만 팀의 마무리를 맡아 시속 150km가 넘는 강속구로 삼진을 잡는다. 서울권(LG, 두산, 넥센) 스카우트가 모두 “지금 나와도 1차 지명을 받을 수 있다”고 입을 모으는 이유다.

공교롭게도 장재영이 드래프트에 나오는 내후년 서울권에서 최우선 1차 지명 권리는 넥센이 행사한다. 넥센 남인환 스카우트 과장은 “안정적인 밸런스로 던지고 싶은 곳에 공을 뿌린다. 스피드도 있지만 기본적인 경기 운영이 월등하다”고 말했고, 백성진 LG 스카우트 팀장도 “지금 드래프트에 나온다고 해도 1차 지명을 받을 수 있다. 폼도 예쁘고 공도 괜찮다. 잘 가꾸면 100억 원짜리 선수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 숫자로 보는 황금사자기 ▼


한국 최고 권위의 고교야구 대회인 황금사자기는 올해로 72회째를 맞는다. 눈여겨볼 기록과 관심사를 숫자로 풀어봤다.

▽2=지난해까지 황금사자기에서 최우수선수(MVP)를 두 번 받은 선수는 단 두 명이었다. 투수 양창섭(삼성)은 2016, 2017년 2년 연속 덕수고를 정상으로 이끌며 2년간 잇따라 MVP에 선정됐다. 광주일고 소속 타자였던 박준태도 1983, 1984년 연속으로 MVP에 뽑혔다.

▽3=1947년 초대 대회 우승팀 경남중(현 경남고)은 대회 사상 유일하게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만약 올해 덕수고가 우승하면 사상 두 번째로 3연패 팀이 된다.

▽5=최근 들어 황금사자기에서는 서울 팀들의 강세가 계속되고 있다. 2013년 덕수고를 시작으로 2014년 서울고, 2015년 선린인터넷고, 2016년, 2017년 덕수고가 우승하며 5년 연속 우승컵을 서울 소재 팀이 가져갔다. 지방 팀의 가장 최근 우승은 2012년 북일고였다.

▽8=대회 최다 우승팀은 신일고다. 무려 8차례나 황금사자기를 들어올렸다. 처음 출전한 1976년 제30회 대회에서 박종훈(한화 단장), 양승호(전 롯데 감독) 등을 내세워 우승한 뒤 1978, 1987, 1991, 1993, 1996, 1997, 2003년에도 정상에 올랐다.


▽76
=올해 예선에 출전한 학교는 모두 76개다. 한때 50여 개였던 고교 야구팀은 2000년대 후반 야구 인기 상승과 더불어 크게 늘었다. 올해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는 41개 또는 42개 학교가 출전한다.


▽105
=올해 황금사자기는 유소년 선수 보호 및 부상 방지 제도에 따라 투수의 1일 최다 투구 수를 105개로 제한한다. 76개 이상 투구 시 4일 이상 휴식을 의무화해 혹사를 방지했다. 31∼45개는 하루, 46∼60개는 이틀, 61∼75개를 던지면 사흘을 쉬어야 한다. 작년까지 1일 한계 투구 수는 130개였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19일]부경고 外 2018.05.19
03:00:00

부경고(1루) *12시 30분 대전고(3루) 소래고(1루) *15시 30분 대구고(3루) 유신고(1루) 18시 30…

황금팔 선발 번쩍投 부산고-북일고 활짝 웃었다 2018.05.19
03:00:00

‘전통의 강호’들이 선발투수들의 맹활약에 활짝 웃었다. 부산고는 1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라…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18일]광주동성고 外 2018.05.18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제물포고 최지민 “올해 첫 대포… 야구 … 2018.05.18
03:00:00

1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개막경기. 제물포고의 11-3, 8회 콜드게임 승에 마침표를 찍은 건 8회초 터진 최지민(3학년·사진)의 홈런…

[황금사자기]제물포 최지민 개막축포… 화끈한 ‘콜드게임 쇼… 2018.05.18
03:00:00

경기 내내 흩뿌린 비도 황금사자기를 향한 열정은 막지 못했다. 제물포고가 1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

‘3안타’ 박민형, 제물포고 11-3 완승 2018.05.17
18:09:00

제물포고가 박민형(18)의 맹타를 앞세워 압도적 점수차로 개막전 승리 기쁨을 누렸다. 박민형은 1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17일]제물포고 外 2018.05.17
03:00:00

제물포고(1루) 12시 30분 울산공고(3루) 광주동성고(1루) 15시 30분 북일고(3루) 안산공고(1루) 18시…

주말리그의 별들 “전국구 ‘왕별’도 내 차지” 2018.05.17
03:00:00

1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시작될 예정이던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우천으로 전 경기가 순연됐다. 이에 따라 16강전까지 잡혀 …

‘좌희섭’VS‘우치용’이 수놓았던 황금사자기 2018.05.16
05:30:00

황금사자기는 1947년 제1회 대회가 개최됐다. 한국야구 역사상 단일 언론사가 주최하는 대회 중 가장 긴 역사와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그동안 수많은 야구스타…

전경기 야구협회 홈피-유튜브 생중계… 주요경기 IB스포츠 … 2018.05.16
03:00:00

16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전 경기를 실시간 영상으로 즐길 수 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협…

“아버지, 우월한 ‘야구 유전자’ 감사합니다” 2018.05.16
03:00:00

지난달 21일 고교야구 주말리그 광주동성고-광주일고 경기. 동성고 에이스…

16일 개막, 황금사자기를 품을 고교 최강은? 2018.05.15
05:30:00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16일부터 28일까지 목동구장에서 개최된다. 황금사자기에서 2년 연속 우승한 덕수고의 대회 3연패가…

우승후보 두 팀이 1회전서… 북일-광주동성 “왜 너희냐” 2018.05.15
03:00:00

“결승전에서 붙어도 될 만한 팀들이 1회전부터 만났네요.” 1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막을 올리는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대…

‘황금사자’는 알아봤다, KBO의 미래… 고교때부터 소문난… 2018.05.14
03:00:00

4일 잠실구장에서는 이색 마운드 맞대결이 펼쳐졌다. 프로야구 LG 선발투수는 김대현(21)이었다. 두산은 선발 유희관의 조기 강판 이후 3회부터 이영하(21)가…

150km 사이드암… 150km 1학년… “당장 프로 주전… 2018.05.11
03:00:00

올해로 72회를 맞은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의 개막(16일 서울 목동구장)이 5일 앞으로 다가왔다. 올 시즌 첫 전국대회인 만큼 10개…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