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150km 사이드암… 150km 1학년… “당장 프로 주전감”
입력 2018-05-11 03:00:00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프로 지명을 앞둔 예비 루키들을 미리 볼 수 있는 경연장이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 최대어로는 사이드암에 최대 구속 시속 150km의 빠른 공을 던지는 경남고 서준원(왼쪽)과 광주동성고 좌완 에이스 김기훈(오른쪽)이 꼽힌다. 동아일보DB


올해로 72회를 맞은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의 개막(16일 서울 목동구장)이 5일 앞으로 다가왔다. 올 시즌 첫 전국대회인 만큼 10개 구단의 스카우트들도 황금사자기 무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 믿고 보는 황금사자기 MVP 올해는?

최근 황금사자기 무대를 접수하고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선수들은 곧바로 프로 무대에서도 활약을 이어갔다. 70, 71회 황금사자기 MVP 양창섭(삼성), 69회 MVP 김대현(LG)이 대표적이다. 특히 지난해 양창섭은 ‘5전 5승’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다.

하지만 이번 황금사자기부터는 에이스 홀로 팀의 전승을 이끌고 우승기를 휘날리는 모습은 ‘구시대의 유물’이 된다. 투구 수에 따른 의무 휴식일 규정이 생겨 에이스가 공 75개를 넘겨 한 경기를 책임질 경우 4일을 의무적으로 쉬어야 한다. 또 투구 수 105개를 돌파하면 볼카운트에 상관없이 바로 교체된다. 내일이 없는 토너먼트 단기전 특성상 선발 로테이션, 투수 교체에 따라 대진표가 요동칠 가능성이 높다. MVP 경쟁도 한층 더 치열하게 됐다.


○ 만장일치 우승 후보, 막강 투타 밸런스 경남고

10개 구단 스카우트가 만장일치로 꼽은 올해 유력한 우승 후보는 경남고다.

최재영 KT 스카우트 파트장은 “경남고가 단연 원톱이다. 가장 안정적인 투타 실력을 가지고 있다. 투구 수 제한 문제에 대해서도 경남고는 해당 사항이 없어 보인다. 그만큼 투수층이 두껍다”고 내다봤다.

경남고의 에이스는 이미 이름을 떨치고 있는 서준원이다. 사이드암에 최고 구속 150km의 빠른 공을 던져 광주동성고 좌완 에이스 김기훈과 함께 이번 신인 드래프트 최대 유망주로 주목받고 있다. 당장 1군에 와도 중간 필승조는 맡을 수 있다는 평을 듣는다. 에이스뿐 아니라 경기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투수를 다양한 유형별(우완, 좌완, 사이드)로 고루 보유한 것도 경남고의 전력을 높인다.

야수진에서는 3루수 노시환이 변우혁(북일고), 김범준(대구고) 등과 함께 중장거리 타자로서의 잠재력을 보이고 있다. 롯데 김풍철 스카우트 담당 매니저는 “서준원과 노시환은 단기간에 1군 주전이 될 확률이 높다. 둘 중 한 명이 1차에서 지명되고 한 명이 2차 1라운드로 빠질 듯하다. 두 선수 모두 고3 슬럼프 없이 활약 중”이라고 전했다.

경남고를 위협할 또 다른 우승 후보로는 두꺼운 선수층을 자랑하는 서울고가 꼽힌다. 윤혁 두산 스카우트팀 부장은 “에이스 최현일은 구속이 시속 148∼149km 찍히고 사이드암 정우영도 143km, 왼손투수 이교훈도 145km대의 공을 던진다. 투타로 봐도 괜찮은 전력”이라고 평가했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프로 지명을 앞둔 예비 루키들을 미리 볼 수 있는 경연장이다. 덕수고 1학년 장재영은 스카우트들에게서 “지금 나와도 1차 지명을 받을 수 있다”는 평을 받으며 특급 마무리로 활약 중이다. 동아일보DB



○ 지금 나와도 1차 지명감, 덕수고 1학년 장재영

개인 기량으로만 따지면 2년 연속 우승팀 덕수고의 3연패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하지만 모두가 눈여겨보는 변수가 있다. 1학년 장재영이다. 넥센 장정석 감독의 아들이기도 한 장재영은 이제 갓 고교에 올라왔지만 팀의 마무리를 맡아 시속 150km가 넘는 강속구로 삼진을 잡는다. 서울권(LG, 두산, 넥센) 스카우트가 모두 “지금 나와도 1차 지명을 받을 수 있다”고 입을 모으는 이유다.

공교롭게도 장재영이 드래프트에 나오는 내후년 서울권에서 최우선 1차 지명 권리는 넥센이 행사한다. 넥센 남인환 스카우트 과장은 “안정적인 밸런스로 던지고 싶은 곳에 공을 뿌린다. 스피드도 있지만 기본적인 경기 운영이 월등하다”고 말했고, 백성진 LG 스카우트 팀장도 “지금 드래프트에 나온다고 해도 1차 지명을 받을 수 있다. 폼도 예쁘고 공도 괜찮다. 잘 가꾸면 100억 원짜리 선수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 숫자로 보는 황금사자기 ▼


한국 최고 권위의 고교야구 대회인 황금사자기는 올해로 72회째를 맞는다. 눈여겨볼 기록과 관심사를 숫자로 풀어봤다.

▽2=지난해까지 황금사자기에서 최우수선수(MVP)를 두 번 받은 선수는 단 두 명이었다. 투수 양창섭(삼성)은 2016, 2017년 2년 연속 덕수고를 정상으로 이끌며 2년간 잇따라 MVP에 선정됐다. 광주일고 소속 타자였던 박준태도 1983, 1984년 연속으로 MVP에 뽑혔다.

▽3=1947년 초대 대회 우승팀 경남중(현 경남고)은 대회 사상 유일하게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만약 올해 덕수고가 우승하면 사상 두 번째로 3연패 팀이 된다.

▽5=최근 들어 황금사자기에서는 서울 팀들의 강세가 계속되고 있다. 2013년 덕수고를 시작으로 2014년 서울고, 2015년 선린인터넷고, 2016년, 2017년 덕수고가 우승하며 5년 연속 우승컵을 서울 소재 팀이 가져갔다. 지방 팀의 가장 최근 우승은 2012년 북일고였다.

▽8=대회 최다 우승팀은 신일고다. 무려 8차례나 황금사자기를 들어올렸다. 처음 출전한 1976년 제30회 대회에서 박종훈(한화 단장), 양승호(전 롯데 감독) 등을 내세워 우승한 뒤 1978, 1987, 1991, 1993, 1996, 1997, 2003년에도 정상에 올랐다.


▽76
=올해 예선에 출전한 학교는 모두 76개다. 한때 50여 개였던 고교 야구팀은 2000년대 후반 야구 인기 상승과 더불어 크게 늘었다. 올해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는 41개 또는 42개 학교가 출전한다.


▽105
=올해 황금사자기는 유소년 선수 보호 및 부상 방지 제도에 따라 투수의 1일 최다 투구 수를 105개로 제한한다. 76개 이상 투구 시 4일 이상 휴식을 의무화해 혹사를 방지했다. 31∼45개는 하루, 46∼60개는 이틀, 61∼75개를 던지면 사흘을 쉬어야 한다. 작년까지 1일 한계 투구 수는 130개였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베이스볼 피플] ‘무명선수’가 ‘우승 청부사’ 되기까지,… 2017.05.17
05:30:00

그야말로 ‘덕수고의 시대’다. 전반기 왕중왕을 가린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가 덕수고의 우승으로 막을 내리며 덕수고는 대회 2연패와 함께 최근 5년 …

‘풀뿌리 야구’ 돌봐온 NC, 커가는 열매 2017.05.17
03:00:00

또다시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2년 연속 정상 바로 앞에서 멈춰야 했다. 마산용마고는 1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양창섭, 145km 강속구 무기로 5경기 전승 2017.05.16
03:00:00

시속 145km에 달하는 위력적인 빠른 공은 1년 전 그대로였다. 결정구로 커브를 던져 삼진을 잡는 노련함까지 더했다. 덕수고 에이스 양창섭(3학년·사진)…

정윤진 감독 “공공의 적 부담 컸는데… 선수들에 감사” 2017.05.16
03:00:00

3년 만에 황금사자기 우승트로피를 되찾았던 지난해. 덕수고 정윤진 감독(사진)은 한 번도 아닌 “두 번 더”를 외쳤다. 12일 대구상원고와의 8강전 승리(4-0…

결승 리턴매치… 덕수고, 2년연속 정상 포효 2017.05.16
03:00:00

고교야구 전국 최강은 덕수고였다. 덕수고는 15일 목동야구장에서 벌어진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스포츠동아 대한야구소…

덕수고 황금사자기 야구 2연패 ‘환호’ 2017.05.16
03:00:00

덕수고 투수 양창섭(오른쪽)과 포수 윤영수가 15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에서 마산용마고를 꺾고 2연패를 달성한 뒤 기뻐하고 …

황금사자기 MVP 덕수고 양창섭 “스승의 날 선물 하나로 … 2017.05.15
22:25:00

은사에게 바친 최고의 ‘스승의 날’ 선물이었다. 덕수고 우완투수 양창섭(18·3학년)이 15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마산용마고와…

덕수고, 역대 6번째 황금사자기 2연패 쾌거 2017.05.15
22:05:00

덕수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 아울러 황금사자기 2연패를 차지한 역대 6번째 팀이 됐다. 정윤진 감독이 이끄는 덕수고는 1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현장리포트] 용마 다이노스? 응원단 파견으로 본 NC와 … 2017.05.15
20:27:00

마산용마고-덕수고의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이 벌어진 15일 목동구장. 경기 전부터 교복을 차려입은 용마고 1~2학년 학생들이 삼삼오오 자리를…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5일]마산용마고 2017.05.15
03:00:00

마산용마고(1루) 18시 30분 덕수고(3루) IB스포츠 중계

[황금사자기 스타]4경기 등판해 전승 ‘진짜 에이스’ 2017.05.15
03:00:00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4강전 광주동성고와의 경기에서 덕수고는 결승전을 위해 아껴뒀던 에이스 양창섭(3학년·사진)을 1점 차(3-2)로 앞선 7회에…

[제71회 황금사자기]올해도 덕수고-마산용마고… ‘결승 리… 2017.05.15
03:00:00

올해 황금사자기는 ‘디펜딩 챔피언’ 서울 덕수고와 지난해 준우승팀 마산용마고의 ‘KTX 경전선 리턴매치’만 남게 됐다. KTX 경전선은 서울역과 마산역을 연결하…

‘리턴매치’ 덕수고-용마고, 2년 연속 황금사자기 결승서 … 2017.05.14
19:20:00

리턴매치다. 덕수고와 마산용마고가 2년 연속 결승에서 만난다. 덕수고는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전반기 주말리그…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3일]경북고 外 2017.05.13
03:00:00

경북고(1루) *12시마산용마고(3루) 동산고(1루) *15시경남고(3루) *는 IB스포츠 중계.

[황금사자기 스타]덕수고 김민기, 9구 승부 끝 결승솔로 … 2017.05.13
03:00:00

“야구를 알고 한다.”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우승후보 1순위 덕수고를 바라보는 프로구단 스카우트들의 공통된 평가다. 볼넷을 골라내고도 1루까지…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