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황금사자’는 알아봤다, KBO의 미래… 고교때부터 소문난 젊은 스타들
입력 2018-05-14 03:00:00

4일 잠실구장에서는 이색 마운드 맞대결이 펼쳐졌다. 프로야구 LG 선발투수는 김대현(21)이었다. 두산은 선발 유희관의 조기 강판 이후 3회부터 이영하(21)가 마운드에 올랐다. 둘은 2015년 제69회 황금사자기에서 최우수선수(MVP)와 우수투수상을 나눠 가진 선린인터넷고의 ‘원투펀치’였다. 3년 전 우승 주역들이 프로 무대에서 자존심 대결에 나섰다. 1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개막하는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을 맞아 둘처럼 프로에서도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젊은 황금스타들을 소개한다.


○ 원투펀치에서 한 지붕 두 가족 라이벌로

김대현과 이영하는 그해 황금사자기 결승전 도중 각각 LG와 두산으로부터 1차 지명을 통보받았다. 이영하는 “서로 축하한다고 간단하게 인사를 주고받고 경기에 집중했다. 기뻤지만 경기가 먼저였기 때문에 좋은 기분을 만끽할 겨를이 없었다”고 돌아봤다. 그 경기에서 김대현은 선발로 나와 승리투수가 됐고 이영하가 마운드를 넘겨받아 무실점으로 막았다.

두 선수 모두에게 우승 순간은 영원히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았다. 김대현은 “태어나 우승을 한 것도, 개인상을 받은 것도 처음이었다. 내 인생에서 가장 기뻤던 때”라고 말했다. 프로 3년 차인 둘은 이미 팀의 주축 투수로 자리 잡았다. 두 선수는 13일 현재 나란히 2승씩을 거두고 있다.


○ 특급 타자 유망주가 된 강백호

올 시즌 프로야구 1호 홈런의 주인공은 신인 KT 강백호(19)다. 고교 시절 투수와 타격 양면에서 재능을 보였던 그는 프로 입단 후 타자로 나서고 있다. 강백호는 황금사자기를 통해 일찌감치 거포의 자질을 인정받았다. 서울고 2학년이던 2016년 제70회 황금사자기에서 타격상과 최다 타점상을 쓸어 담았다. 고교 시절부터 그의 타격을 두고 10개 구단 스카우트는 “이런 특급 타자는 1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하다”고 입을 모았다. 투타 겸업에 미련은 없다는 강백호는 “상대 투수가 전력투구한 공을 홈런으로 연결했을 때가 더 기쁘다. 타격이 더 자신 있고 재미있다”고 말한다. 이날 현재 그는 타율 0.265에 5홈런, 21타점을 기록 중이다.


○ 2년 연속 희비 엇갈린 양창섭과 오영수

덕수고를 졸업하고 올해 삼성에 입단한 양창섭(19)은 3월 28일 KIA와의 선발 데뷔전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2006년 류현진(LA 다저스) 이후 처음 나온 고졸 루키의 선발 데뷔전 승리였다. 2016년과 2017년 2년 연속 팀을 우승으로 이끌며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그는 “덕수고는 팀플레이가 강점이다. 선수들 간 호흡이 잘 맞아서 강팀을 만나도 이길 수 있었다”며 “프로에서도 긴장되기보다는 재밌고 설레는 마음이 크다. 몸이 안 좋아 잠시 2군에 내려와 있지만 빨리 회복해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 성적은 1승 1패, 평균자책점 2.87이다. 지난 2년 연속 준우승한 마산용마고에는 올해 NC에 입단한 거포 유망주 오영수(18)가 있다. 오영수는 “후배들이 아프지 말고 준비 잘해서 형들이 2년 동안 놓친 우승을 대신 해줬으면 좋겠다”고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임보미 bom@donga.com·이헌재 기자
 

[베이스볼 피플] ‘무명선수’가 ‘우승 청부사’ 되기까지,… 2017.05.17
05:30:00

그야말로 ‘덕수고의 시대’다. 전반기 왕중왕을 가린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가 덕수고의 우승으로 막을 내리며 덕수고는 대회 2연패와 함께 최근 5년 …

‘풀뿌리 야구’ 돌봐온 NC, 커가는 열매 2017.05.17
03:00:00

또다시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2년 연속 정상 바로 앞에서 멈춰야 했다. 마산용마고는 1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양창섭, 145km 강속구 무기로 5경기 전승 2017.05.16
03:00:00

시속 145km에 달하는 위력적인 빠른 공은 1년 전 그대로였다. 결정구로 커브를 던져 삼진을 잡는 노련함까지 더했다. 덕수고 에이스 양창섭(3학년·사진)…

정윤진 감독 “공공의 적 부담 컸는데… 선수들에 감사” 2017.05.16
03:00:00

3년 만에 황금사자기 우승트로피를 되찾았던 지난해. 덕수고 정윤진 감독(사진)은 한 번도 아닌 “두 번 더”를 외쳤다. 12일 대구상원고와의 8강전 승리(4-0…

결승 리턴매치… 덕수고, 2년연속 정상 포효 2017.05.16
03:00:00

고교야구 전국 최강은 덕수고였다. 덕수고는 15일 목동야구장에서 벌어진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스포츠동아 대한야구소…

덕수고 황금사자기 야구 2연패 ‘환호’ 2017.05.16
03:00:00

덕수고 투수 양창섭(오른쪽)과 포수 윤영수가 15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에서 마산용마고를 꺾고 2연패를 달성한 뒤 기뻐하고 …

황금사자기 MVP 덕수고 양창섭 “스승의 날 선물 하나로 … 2017.05.15
22:25:00

은사에게 바친 최고의 ‘스승의 날’ 선물이었다. 덕수고 우완투수 양창섭(18·3학년)이 15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마산용마고와…

덕수고, 역대 6번째 황금사자기 2연패 쾌거 2017.05.15
22:05:00

덕수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 아울러 황금사자기 2연패를 차지한 역대 6번째 팀이 됐다. 정윤진 감독이 이끄는 덕수고는 1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현장리포트] 용마 다이노스? 응원단 파견으로 본 NC와 … 2017.05.15
20:27:00

마산용마고-덕수고의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이 벌어진 15일 목동구장. 경기 전부터 교복을 차려입은 용마고 1~2학년 학생들이 삼삼오오 자리를…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5일]마산용마고 2017.05.15
03:00:00

마산용마고(1루) 18시 30분 덕수고(3루) IB스포츠 중계

[황금사자기 스타]4경기 등판해 전승 ‘진짜 에이스’ 2017.05.15
03:00:00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4강전 광주동성고와의 경기에서 덕수고는 결승전을 위해 아껴뒀던 에이스 양창섭(3학년·사진)을 1점 차(3-2)로 앞선 7회에…

[제71회 황금사자기]올해도 덕수고-마산용마고… ‘결승 리… 2017.05.15
03:00:00

올해 황금사자기는 ‘디펜딩 챔피언’ 서울 덕수고와 지난해 준우승팀 마산용마고의 ‘KTX 경전선 리턴매치’만 남게 됐다. KTX 경전선은 서울역과 마산역을 연결하…

‘리턴매치’ 덕수고-용마고, 2년 연속 황금사자기 결승서 … 2017.05.14
19:20:00

리턴매치다. 덕수고와 마산용마고가 2년 연속 결승에서 만난다. 덕수고는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전반기 주말리그…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3일]경북고 外 2017.05.13
03:00:00

경북고(1루) *12시마산용마고(3루) 동산고(1루) *15시경남고(3루) *는 IB스포츠 중계.

[황금사자기 스타]덕수고 김민기, 9구 승부 끝 결승솔로 … 2017.05.13
03:00:00

“야구를 알고 한다.”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우승후보 1순위 덕수고를 바라보는 프로구단 스카우트들의 공통된 평가다. 볼넷을 골라내고도 1루까지…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