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경남고 서준원 “고교 최고 투수? 아직은 어색한 호칭”
입력 2018-05-23 13:51:00


[동아닷컴]

현재 고교 최고 투수로 꼽히는 부산 경남고 투수 서준원이 황금사자기 우승 목표와 프로 진출 후의 각오를 전했다.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는 경남고는 22일과 23일에 걸쳐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회전 경기서 야탑고에 6-4로 승리했다.

지난 대회서 4강에 올랐던 경남고는 서준원 외에도 전체적인 선수층이 가장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우승 후보 1순위로 거론됐지만 야탑고에 1차전부터 고전했다.

이날 경남고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서준원은 최고 151km/h의 빠른 공을 앞세워 5이닝 동안 5피안타 1사사구 1실점으로 호투했다.

3회초 김지석과 이주형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첫 위기를 맞은 서준원은 오석의 번트를 병살로 연결하며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4회초 김태원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다시 김성진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먼저 실점했다. 5회에도 주자 두 명을 내보내며 위기가 있었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경남고는 서준원의 호투에도 상대 선발 박명현에게 꽁꽁 틀어 막히며 5회에야 첫 안타를 터트리는 등 고전했다. 서준원은 5회까지만 소화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바뀐 투수 최준용이 야탑고에 추가 2실점하며 0-3으로 끌려가던 경남고는 6회말 김민수와 최준용의 연속 3루타로 추격에 나섰다.

이어 김현민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따라간 경남고는 7회말 선두타자 이주형의 볼넷에 이어 박범진의 희생번트, 고영우의 적시타로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

이후 비가 더욱 거세지며 양 팀의 경기는 2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스펜디드 경기가 결정됐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 경남고는 3점을 추가하며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친 야탑고를 제치고 승리했다.

서준원은 “비가 내리는 상황에 등판해 몸이 무거워 많은 이닝을 던지지는 못했지만, 경남고에는 나 말고도 좋은 선수가 많다”며 팀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대회 목표인 우승을 위해 가장 경계해야 될 팀을 묻는 질문에 서준원은 “특별한 팀을 라이벌로 생각하기 보다는 매 경기 상대를 이긴다는 생각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광주동성고의 김기훈과 함께 고교 최고 투수로 평가 받는 서준원은 롯데자이언츠의 1차 지명이 매우 유력하다.

그는 “그런 말을 듣는 것이 어색하다. 아직은 프로에 지명을 받은 것도 아니고 지금 고3 시즌 초인데 그런 기대만큼의 성적이 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하는 부담감도 솔직히 있다”고 털어놨다.

학교 1년 선배인 한동희 등 한 학년 선배들이 이번 시즌 프로에서 활약하고 있는 것에 대해 서준원은 “한동희 선배를 보면서 다시 같이 야구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같은 팀에 가게 된다면 정말 즐겁게 야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서 부담감도 토로했지만 서준원은 1군 첫 시즌 성적을 예상해달라는 질문에 “시즌 전체 목표를 정하기보다는 매 경기 마다 그날 경기의 성적만 신경 쓸 것 같다. 그렇게 시즌이 끝나면 종합적으로 성적이 나오지 않겠나”라고 자신감도 감추지 않았다.

다음은 서준원과의 일문일답.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는데 컨디션에 영향이 있었나?

-비 때문에 공이 미끄러지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처음에는 괜찮다가 비에 젖으니 몸이 점점 무거워져서 영향이 있었던 것 같다.

일찍 마운드를 내려간 것은 다음 경기를 대비한 것인가?

-그런 부분도 전혀 없지는 않지만 비 때문에 빨리 지치기도 해서 5회까지만 던졌다. 그리고 내가 아니더라도 경남고에는 좋은 투수들이 많다.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라이벌로 생각하는 팀이 있나?

-특별한 팀을 라이벌로 생각하기 보다는 매 경기 상대를 이긴다는 생각만 하고 있다.

현재 고교 최고의 투수로 거론되고 있는데 그런 얘기를 들으면 기분이 어떤가?

-어색하다. 아직은 프로에 지명을 받은 것도 아니고 지금 고3 시즌 초인데 그런 기대만큼의 성적이 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하는 부담감도 솔직히 있다.

이번 시즌 프로에서 신인으로 활약하는 선배들을 보면 어떤 기분이 드나.

-학교 1년 선배인 한동희(롯데) 선배를 보면서 다시 같이 야구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같은 팀에 가게 된다면 정말 즐겁게 야구할 수 있을 것 같다.

1군에 바로 투입된다면 첫 시즌에 어느 정도의 성적을 올릴 수 있다 생각하나

-1군에서 던질 수 있다면 시즌 전체 목표를 정하기보다는 매 경기 마다 그날 경기의 성적만 신경을 쓸 것 같다. 그렇게 시즌이 끝나면 종합적으로 성적이 나오지 않겠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슬라이더 완급 조절이 먹혔다” 2016.05.18
03:00:00

무서운 2학년이 나타났다. 주인공은 덕수고 투수 양창섭(17·사진). 양창섭은 17일 막을 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총…

점수 줘도 좋다는 믿음의 야구… “내친김에 3연패 하고 싶… 2016.05.18
03:00:00

“선수들을 믿었습니다. 이제 두 번 우승 더해서 황금사자기 3연패하고 싶네요.” 덕수고 정윤진 감독(45)은 우승이 확정된 뒤 활짝 웃으며 다음 우승 욕심을…

원투펀치의 힘… 덕수고, 3년만에 정상 탈환 2016.05.18
03:00:00

덕수고가 3년 만에 황금사자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덕수고는 1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벌어진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

고교 최대어 강백호를 바라보는 스카우트의 기대와 우려 2016.05.17
05:45:00

서울고 강백호(17)는 아직 2학년이지만 벌써부터 고교 최대어(2018년 2차 지명)로 꼽힌다. 그도 그럴 것이 시속 140㎞대 후반의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이…

김재웅 11K 완봉승…덕수고 결승진출 2016.05.17
05:45:00

■ 제 70회 황금사자기 고교스타 파워 갖춘 타자…포수로도 훌륭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도 군침 아직 2학년…선택과 집중 중요 서울고 강백호(17)는 아직 …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7일]덕수고 2016.05.17
03:00:00

▽결승전 덕수고(1루) 18시 마산용마고(3루)

덕수고 “2013년 영광 다시 한번” 2016.05.17
03:00:00

덕수고가 동산고를 물리치고 황금사자기 결승에 올랐다. 덕수고는 1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

덕수고, 황금사자기 5번째 정상 노린다…동산고 누르고 결승… 2016.05.16
21:06:00

덕수고가 동산고를 물리치고 황금사자기 결승에 올랐다. 덕수고는 1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

하루 밀린 결승전 일정, 웃고 있는 마산용마고 2016.05.16
21:06:00

황금사자기 결승전이 비로 하루 연기되면서 결승에 선착한 마산용마고(이하 용마고)의 표정에 웃음꽃이 피었다. 상대팀보다 휴식을 하루 더 벌었기 때문이다. 용마…

마산용마고, 서울고 악연 끊고 2년만에 결승 진출 2016.05.16
05:45:00

■ 제 70회 황금사자기 준결승전 2014년 결승·작년 2회전 패배 설욕 에이스 이정현 호투·이상혁 결승타 마산용마고(이하 용마고)가 서울고와의 끈질긴 악…

용마고 이정현 “똘똘 뭉쳐 우승하겠다” 2016.05.16
05:45:00

■ 황금사자기 고교스타 다부진 체격에 140km중반대 직구 4강전 6이닝 무실점…방어율 0.40 “팀워크가 우리 팀 강점입니다. 하나로 똘똘 뭉쳐 우승하…

마산용마고 ‘서울고 악몽’ 털어냈다 2016.05.16
03:00:00

“드디어 서울고에 설욕해 속이 시원합니다.” 마산용마고 김성훈 감독은 15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 리그 왕중왕전에서…

황금사자기 최고 스타는 안준모? 2016.05.16
03:00:00

프로야구 넥센 안준모(19)가 장효조 전 삼성 퓨처스리그(2군) 감독(1956∼2011) 같은 스타 선수로 성장할 수 있을까. 고교 야구팬들의 기대치로만 보면 …

마산용마고 감독 “드디어 서울고에 설욕…속 시원해” 2016.05.15
17:26:00

“드디어 서울고에 설욕해 속이 시원합니다.” 마산용마고 김성훈 감독은 15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사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황금사자기 올스타 투표 1등 차지한 안준모 누구? 2016.05.15
16:02:00

프로야구 넥센 안준모(19)가 장효조 전 삼성 퓨처스리그(2군) 감독(1956~2011) 같은 스타 선수로 성장할 수 있을까. 고교 야구팬들의 기대치로만 보면 …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