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경남고 서준원 “고교 최고 투수? 아직은 어색한 호칭”
입력 2018-05-23 13:51:00


[동아닷컴]

현재 고교 최고 투수로 꼽히는 부산 경남고 투수 서준원이 황금사자기 우승 목표와 프로 진출 후의 각오를 전했다.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는 경남고는 22일과 23일에 걸쳐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회전 경기서 야탑고에 6-4로 승리했다.

지난 대회서 4강에 올랐던 경남고는 서준원 외에도 전체적인 선수층이 가장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우승 후보 1순위로 거론됐지만 야탑고에 1차전부터 고전했다.

이날 경남고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서준원은 최고 151km/h의 빠른 공을 앞세워 5이닝 동안 5피안타 1사사구 1실점으로 호투했다.

3회초 김지석과 이주형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첫 위기를 맞은 서준원은 오석의 번트를 병살로 연결하며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4회초 김태원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다시 김성진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먼저 실점했다. 5회에도 주자 두 명을 내보내며 위기가 있었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경남고는 서준원의 호투에도 상대 선발 박명현에게 꽁꽁 틀어 막히며 5회에야 첫 안타를 터트리는 등 고전했다. 서준원은 5회까지만 소화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바뀐 투수 최준용이 야탑고에 추가 2실점하며 0-3으로 끌려가던 경남고는 6회말 김민수와 최준용의 연속 3루타로 추격에 나섰다.

이어 김현민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따라간 경남고는 7회말 선두타자 이주형의 볼넷에 이어 박범진의 희생번트, 고영우의 적시타로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

이후 비가 더욱 거세지며 양 팀의 경기는 2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스펜디드 경기가 결정됐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 경남고는 3점을 추가하며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친 야탑고를 제치고 승리했다.

서준원은 “비가 내리는 상황에 등판해 몸이 무거워 많은 이닝을 던지지는 못했지만, 경남고에는 나 말고도 좋은 선수가 많다”며 팀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대회 목표인 우승을 위해 가장 경계해야 될 팀을 묻는 질문에 서준원은 “특별한 팀을 라이벌로 생각하기 보다는 매 경기 상대를 이긴다는 생각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광주동성고의 김기훈과 함께 고교 최고 투수로 평가 받는 서준원은 롯데자이언츠의 1차 지명이 매우 유력하다.

그는 “그런 말을 듣는 것이 어색하다. 아직은 프로에 지명을 받은 것도 아니고 지금 고3 시즌 초인데 그런 기대만큼의 성적이 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하는 부담감도 솔직히 있다”고 털어놨다.

학교 1년 선배인 한동희 등 한 학년 선배들이 이번 시즌 프로에서 활약하고 있는 것에 대해 서준원은 “한동희 선배를 보면서 다시 같이 야구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같은 팀에 가게 된다면 정말 즐겁게 야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서 부담감도 토로했지만 서준원은 1군 첫 시즌 성적을 예상해달라는 질문에 “시즌 전체 목표를 정하기보다는 매 경기 마다 그날 경기의 성적만 신경 쓸 것 같다. 그렇게 시즌이 끝나면 종합적으로 성적이 나오지 않겠나”라고 자신감도 감추지 않았다.

다음은 서준원과의 일문일답.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는데 컨디션에 영향이 있었나?

-비 때문에 공이 미끄러지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처음에는 괜찮다가 비에 젖으니 몸이 점점 무거워져서 영향이 있었던 것 같다.

일찍 마운드를 내려간 것은 다음 경기를 대비한 것인가?

-그런 부분도 전혀 없지는 않지만 비 때문에 빨리 지치기도 해서 5회까지만 던졌다. 그리고 내가 아니더라도 경남고에는 좋은 투수들이 많다.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라이벌로 생각하는 팀이 있나?

-특별한 팀을 라이벌로 생각하기 보다는 매 경기 상대를 이긴다는 생각만 하고 있다.

현재 고교 최고의 투수로 거론되고 있는데 그런 얘기를 들으면 기분이 어떤가?

-어색하다. 아직은 프로에 지명을 받은 것도 아니고 지금 고3 시즌 초인데 그런 기대만큼의 성적이 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하는 부담감도 솔직히 있다.

이번 시즌 프로에서 신인으로 활약하는 선배들을 보면 어떤 기분이 드나.

-학교 1년 선배인 한동희(롯데) 선배를 보면서 다시 같이 야구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같은 팀에 가게 된다면 정말 즐겁게 야구할 수 있을 것 같다.

1군에 바로 투입된다면 첫 시즌에 어느 정도의 성적을 올릴 수 있다 생각하나

-1군에서 던질 수 있다면 시즌 전체 목표를 정하기보다는 매 경기 마다 그날 경기의 성적만 신경을 쓸 것 같다. 그렇게 시즌이 끝나면 종합적으로 성적이 나오지 않겠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황금사자기 스타]제물포고 박치국, 3경기 연속 구원승 ‘… 2016.05.12
03:00:00

5-4, 한 점 차로 앞선 9회말 2사 1, 2루. 연속 안타를 내주면서 흔들릴 법도 했지만 제물포고 에이스 박치국(3학년·사진)은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1루…

경남고, 휘문고와 연장 접전끝에 16강 ‘막차’ 2016.05.12
03:00:00

‘16강으로 가는 마지막 티켓을 잡아라.’ 11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32강 마지막 경기에서 ‘전통…

황금사자기 스타 경남고 예진원, 맹타 휘두른 비결 묻자… 2016.05.11
17:29:00

매 타석 승부를 3구 안에 끝낼 만큼 자신감이 넘쳤다. 11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휘문고와의 1회전에서 경남고 예진원(2학년)은 4타수 3안타 2득점을…

‘제물포고 싸움닭’ 박치국 물건이네 2016.05.11
05:45:00

■ 제 70회 황금사자기 고교스타 제물포고 16강 이끈 사이드암 투수 140km초반대 직구…변화구도 준수 견제동작, 고교투수중 가장 뛰어나 제70회 황금…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1일]경남고 外 2016.05.11
03:00:00

“딱 저 나이때 빅리거 꿈꿨죠” 2016.05.11
03:00:00

은퇴식을 앞둔 ‘빅초이’ 최희섭(37·전 KIA·사진)이 9일 황금사자기 경기가 열린 목동구장을 찾았다. 2층 관중석에서 경기를 보던 최희섭은 “나도 딱 저 나…

제주고의 반란…무너진 디펜딩 챔피언 2016.05.10
05:45:00

■ 제70회 황금사자기 5일째 2회 등판 오석주 7이닝 무자책점 호투 강호 선린인터넷고 3-7 패배 조기탈락 ‘디펜딩 챔피언’ 선린인터넷고가 1년 만에 …

북일고 민경호, 3안타 4타점…삼성 구자욱을 꿈꾸다 2016.05.10
05:45:00

8회 타선 불붙인 2타점 결승 3루타 안산공고 꺾고 16강 진출 일등공신 3안타 4타점 2득점. 양 팀 총합 26안타, 23득점이 나온 난타전을 끝낸 선…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0일]경남고 外 2016.05.10
03:00:00

경남고(1루) 10시휘문고(3루) 제물포고(1루) 12시30분포항제철고(3루) 서울고(1루) 15시경기고(3루)

[황금사자기 스타]덕수고 강준혁, 군산상고 추격 의지 꺾는… 2016.05.10
03:00:00

‘딱’ 하는 소리와 함께 목동구장 밤하늘을 가른 타구는 그대로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20경기 만에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첫…

제주고 “챔피언 선린인터넷고 짐 싸” 2016.05.10
03:00:00

고교 야구에 영원한 강자는 없었다. 지난 대회 우승팀인 선린인터넷고가 첫 경기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

[황금사자기] 덕수고 4번타자 강준혁, 대회 첫 홈런포 2016.05.09
22:44:00

‘딱’ 하는 소리와 함께 목동구장 밤하늘을 가른 타구는 그대로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20경기 만에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첫…

[황금사자기] 북일고 민경호, 4타수 3안타 4타점 출루율… 2016.05.09
22:43:00

“주말리그 때 성적이 안 좋아서 집중하려고 했다.” 올해 주말리그 5경기에서 10타수 2안타, 출루율 0.333에 머물렀던 북일고 민경호(3학년)가 왕중왕…

[황금사자기] 상원고 신준영, 9회초 ‘역전 위기’서 던진… 2016.05.09
21:03:00

9회초 2사 2,3루 역전 위기. 1-0 한 점 차로 앞선 대구상원고의 왼손 투수 신준영(3학년)은 회심의 직구를 던졌다. 공주고 대타 김상우가 친 공을 중견수…

고교야구 영원한 강자는 없었다…선린인터넷고, 황금사자기 탈… 2016.05.09
20:08:00

고교야구에 영원한 강자는 없었다. 지난 대회 우승팀인 선린인터넷고가 첫 경기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