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경남고 서준원 “고교 최고 투수? 아직은 어색한 호칭”
입력 2018-05-23 13:51:00


[동아닷컴]

현재 고교 최고 투수로 꼽히는 부산 경남고 투수 서준원이 황금사자기 우승 목표와 프로 진출 후의 각오를 전했다.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는 경남고는 22일과 23일에 걸쳐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회전 경기서 야탑고에 6-4로 승리했다.

지난 대회서 4강에 올랐던 경남고는 서준원 외에도 전체적인 선수층이 가장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우승 후보 1순위로 거론됐지만 야탑고에 1차전부터 고전했다.

이날 경남고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서준원은 최고 151km/h의 빠른 공을 앞세워 5이닝 동안 5피안타 1사사구 1실점으로 호투했다.

3회초 김지석과 이주형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첫 위기를 맞은 서준원은 오석의 번트를 병살로 연결하며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4회초 김태원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다시 김성진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먼저 실점했다. 5회에도 주자 두 명을 내보내며 위기가 있었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경남고는 서준원의 호투에도 상대 선발 박명현에게 꽁꽁 틀어 막히며 5회에야 첫 안타를 터트리는 등 고전했다. 서준원은 5회까지만 소화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바뀐 투수 최준용이 야탑고에 추가 2실점하며 0-3으로 끌려가던 경남고는 6회말 김민수와 최준용의 연속 3루타로 추격에 나섰다.

이어 김현민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따라간 경남고는 7회말 선두타자 이주형의 볼넷에 이어 박범진의 희생번트, 고영우의 적시타로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

이후 비가 더욱 거세지며 양 팀의 경기는 2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스펜디드 경기가 결정됐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 경남고는 3점을 추가하며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친 야탑고를 제치고 승리했다.

서준원은 “비가 내리는 상황에 등판해 몸이 무거워 많은 이닝을 던지지는 못했지만, 경남고에는 나 말고도 좋은 선수가 많다”며 팀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대회 목표인 우승을 위해 가장 경계해야 될 팀을 묻는 질문에 서준원은 “특별한 팀을 라이벌로 생각하기 보다는 매 경기 상대를 이긴다는 생각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광주동성고의 김기훈과 함께 고교 최고 투수로 평가 받는 서준원은 롯데자이언츠의 1차 지명이 매우 유력하다.

그는 “그런 말을 듣는 것이 어색하다. 아직은 프로에 지명을 받은 것도 아니고 지금 고3 시즌 초인데 그런 기대만큼의 성적이 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하는 부담감도 솔직히 있다”고 털어놨다.

학교 1년 선배인 한동희 등 한 학년 선배들이 이번 시즌 프로에서 활약하고 있는 것에 대해 서준원은 “한동희 선배를 보면서 다시 같이 야구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같은 팀에 가게 된다면 정말 즐겁게 야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서 부담감도 토로했지만 서준원은 1군 첫 시즌 성적을 예상해달라는 질문에 “시즌 전체 목표를 정하기보다는 매 경기 마다 그날 경기의 성적만 신경 쓸 것 같다. 그렇게 시즌이 끝나면 종합적으로 성적이 나오지 않겠나”라고 자신감도 감추지 않았다.

다음은 서준원과의 일문일답.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는데 컨디션에 영향이 있었나?

-비 때문에 공이 미끄러지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처음에는 괜찮다가 비에 젖으니 몸이 점점 무거워져서 영향이 있었던 것 같다.

일찍 마운드를 내려간 것은 다음 경기를 대비한 것인가?

-그런 부분도 전혀 없지는 않지만 비 때문에 빨리 지치기도 해서 5회까지만 던졌다. 그리고 내가 아니더라도 경남고에는 좋은 투수들이 많다.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라이벌로 생각하는 팀이 있나?

-특별한 팀을 라이벌로 생각하기 보다는 매 경기 상대를 이긴다는 생각만 하고 있다.

현재 고교 최고의 투수로 거론되고 있는데 그런 얘기를 들으면 기분이 어떤가?

-어색하다. 아직은 프로에 지명을 받은 것도 아니고 지금 고3 시즌 초인데 그런 기대만큼의 성적이 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하는 부담감도 솔직히 있다.

이번 시즌 프로에서 신인으로 활약하는 선배들을 보면 어떤 기분이 드나.

-학교 1년 선배인 한동희(롯데) 선배를 보면서 다시 같이 야구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같은 팀에 가게 된다면 정말 즐겁게 야구할 수 있을 것 같다.

1군에 바로 투입된다면 첫 시즌에 어느 정도의 성적을 올릴 수 있다 생각하나

-1군에서 던질 수 있다면 시즌 전체 목표를 정하기보다는 매 경기 마다 그날 경기의 성적만 신경을 쓸 것 같다. 그렇게 시즌이 끝나면 종합적으로 성적이 나오지 않겠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광주동성고 에이스 김기훈, 두 얼굴의 2학년 2017.05.13
03:00:00

일본 프로야구 니혼햄의 오타니 쇼헤이는 야구 만화에서나 나올 법한 선수다. 투타 겸업을 하는 오타니는 160km 이상의 빠른 공을 던지는 강속구 투수이자, 곧잘…

[조범현의 야구學] “국제경쟁력 강화, 포수 기피현상 해결… 2017.05.12
05:30:00

‘조범현의 야구學’ 4번째 주제는 한국야구의 뿌리와도 같은 학생야구 이야기다. 조범현 전 kt 감독은 올 초부터 전국 각지 중·고교 야구부를 찾아 자신의 노하우…

[베이스볼 브레이크] 고교야구 현장의 진단, 대형 신인포수… 2017.05.12
05:30:00

“포수 키우기가 참 힘들죠.”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스포츠동아·동아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6강전이 열린 10일 서울 목동구장. 한 K…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2일]광주동성고 外 2017.05.12
03:00:00

*광주동성고(1루) 15시 안산공고(3루) *대구상원고(1루) 18시 덕수고(3루) *는 IB스포츠 중계

[황금사자기 스타]“방망이는 걱정 마” 경북고 3-4-5번… 2017.05.12
03:00:00

“어쨌든 야구는 3, 4, 5번이 쳐줘야 하니까요. 우리 중심타선이 강하니 앞에서 찬스를 많이 만들려고 노력했습니다.” 경북고 박상길 감독은 11일 목동구장…

[제71회 황금사자기]탄탄 마운드 마산용마고, 방망이도 활… 2017.05.12
03:00:00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마산용마고는 프로 구단 스카우트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팀이다. 시속 140km대 중반의 묵직한 직구가 강점인 오른손 정통파 이승헌(3…

마산용마고 ‘원투펀치’ 이승헌·이채호 “준우승 설움 갚겠다… 2017.05.11
16:54:00

1년 전 우승 문턱에서 좌절한 설움을 갚기 위한 거침없는 질주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황금사자를 아깝게 놓친 마산용마고가 3학년 원투펀치 이승헌(19)와 이채…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1일]북일고 外 2017.05.11
03:00:00

북일고(1루) 10시 경북고(3루) 마산용마고(1루) 12시 30분 율곡고(3루) 광주진흥고(1루) 15시 동산고(3루) 경남고(1루) …

[황금사자기 스타]대구상원고 최민규, 3학년 에이스 상대로… 2017.05.11
03:00:00

10일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마산고와 맞붙은 대구상원고의 제1과제는 상대 선발 김시훈(3학년) 공략이었다. 앞서 전주고와의 1회전 경기에서 7…

찬스 착착 쌓고, 반격 척척 막고… 덕수고 ‘기본기의 힘’ 2017.05.11
03:00:00

“전통의 강팀들이 좀처럼 지지 않는 이유가 있다. 선수들이 상황에 맞는 플레이를 잘하기 때문이다.” 이정훈 한화 스카우트팀장은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

번트의 중요성 보여준 상원고, 디테일의 승리 2017.05.10
17:50:00

1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대구상원고-마산고의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전은 디테일의 묘미가 드러난 한판이었다. 3-1의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진…

‘4이닝 노히트’ 상원고 김현 “오타니 영상 보고 배운다” 2017.05.10
17:19:00

“오타니의 영상을 보고 배웁니다.” 대구상원고 에이스 김현(18)의 목소리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상원고는 1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

광주동성 한준수 “강민호 같은 포수가 될래요” 2017.05.10
05:30:00

광주동성고 한준수(19)는 KIA의 2018년 신인지명회의 1차 지명 후보 중 한 명이다. 키 184㎝, 몸무게 90㎏의 다부진 체격을 지닌 공격형 포수로 스카…

‘빈익빈부익부’ 심화…고교해외전지훈련 금지될까? 2017.05.10
05:30:00

아마추어 보호정책에 앞장서고 있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서 해외전지훈련 금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동구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0일]마산고 外 2017.05.10
03:00:00

마산고(1루) 15시 상원고(3루) 서스펜디드 게임(5회말∼) 군산상고(1루) 18시 덕수고(3루)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