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반전미 가득한 72회 황사기
입력 2018-05-30 05:30:00

동아일보DB


끝을 알 수 없기에 더욱 흥미롭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준결승 2경기가 30일 목동구장에서 펼쳐진다. 광주제일고-경남고(오후 3시), 대구고-경기고(오후 6시)가 나란히 결승을 향한 최종 관문을 눈앞에 뒀다. 대회 개막 초 가늠할 길 없이 변덕스러웠던 날씨만큼 고교생들이 그려내는 대회 과정 또한 이변의 연속이다.


경기고는 이번 4강 대진의 유일한 서울 팀이다. 황금사자기는 지난 5년간 내리 서울 팀이 우승기를 들어올리는 등 강세가 두드러졌다. 2013년 덕수고, 2014년 서울고, 2015년 선린인터넷고, 2016~2017년에 덕수고가 차례로 대회 우승의 영광을 누렸다. 지방팀은 2012년 북일고가 마지막으로 우승 영광을 안았다.


서울권에선 주말리그 상위 팀들이 줄줄이 낙마했다. 서울권 A 1위인 성남고가 8강전에서 대구고에 1-8로 무릎을 꿇었고, 서울권 B 1위인 장충고도 경남고와의 8강전에서 1-8로 패했다. 부산권 1위 경남고, 전라권 1위 광주제일고, 경상권 대구지역 2위인 대구고 등 지방 팀 3팀이 4강에 오른 가운데 서울권 B 4위로 황금사자기에 진출한 경기고만이 서울 팀의 자존심을 지킨 셈이다.


대회 유력 우승후보로 점쳐진 덕수고는 일찍이 짐을 쌌다. 경남고에 이은 두 번째 대회 3연패를 향한 도전도 허무히 끝났다. 27일 광주제일고와의 대회 첫 8강전에서 4-6 역전패를 허용하면서다. 이날 덕수고는 1학년 강속구 투수인 장재영에게 3.2이닝동안 85개 공을 던지게 하는 등 초강수를 뒀지만, 4강행 티켓을 획득하지 못했다. 이 대회 최다 8회 우승팀인 신일고 역시 16강전에서 탈락하며 2003년 이후 우승 맥을 잇지 못했다.


4강에 오른 팀 중 경남고가 우승과 준우승 모두 6회를 경험했고, 광주제일고가 우승 5회, 준우승 4회를 차지한 기억을 지닌 반면 대구고는 준우승만 한 차례 맛봤다. 경기고는 우승도 준우승 기록도 없다. 그러나 경기고는 이번 대회 2회전(상우고·11-8)과 16강전(중앙고·10-2), 8강전(경북고·10-5)에서 연달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등 특유의 막강한 공격력을 뽐내는 중이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내일의 황금사자기/5월7일]성남고 外 2017.05.06
03:00:00

*성남고(1루) 10시 경남고(3루) *배재고(1루) 12시 30분 광주진흥고(3루) 강릉고(1루) 15시 동산고(3루) 마산용마고…

[황금사자기 스타]마산고 김시훈, 7이닝 무사사구 완봉 “… 2017.05.06
03:00:00

빠른 템포로 시원시원하게 공을 뿌리던 마산고 선발투수 김시훈(3학년·사진)이 타선 지원까지 받으며 완승의 주역이 됐다. 김시훈은 5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

10회말 경동고, 기쁨을 뿌리다 2017.05.06
03:00:00

7년 만에 황금사자기에 진출한 서울 경동고가 이번 대회 첫 연장 승부 끝에 인천 제물포고를 물리치고 16강에 합류했다. 경동고는 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4일]송탄제일고 外 2017.05.04
03:00:00

송탄제일고(1루) 10시 동산고(3루)* 유신고(1루) 12시 30분 마산용마고(3루)* 장안고(1루) 15시 …

[황금사자기 스타]군산상고 고명성, 선제 타점+에이스 강판… 2017.05.04
03:00:00

45년 전 황금사자기 결승전에서 군산상고는 부산고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역전의 명수’라는 별명을 얻었다. 하지만 3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1회 황금사자기…

3년 벼른 대전고, 첫날부터 충격을 던지네 2017.05.04
03:00:00

대회 첫날부터 ‘언더도그’의 반란이 이어졌다. 3년 만에 황금사자기 무대를 밟은 대전고가 화려한 멤버를 자랑하는 서울고에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포철고도 김영준…

‘128구’ 대전고 신현수, 첫 이변을 이끌다 2017.05.03
17:37:00

“예상을 뒤집어 꼭 이기고 싶었습니다. 이젠 우승을 목표로 던지겠습니다.” 대회 첫 날부터 이변이 연출됐다.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 서울고가 대전고에 덜미를…

71번째 황금사자의 주인은? 덕수·용마·서울 3파전! 2017.05.02
05:30:00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가 3일 목동구장에서 개막하는 가운데 황금빛 사자상의 주인공이 누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덕수고의 우승 모습. 스포츠…

최희섭 “1997년 결승전 봉중근 때문에 못이겨”… 오승환… 2017.05.02
03:00:00

지난해 5월 황금사자기가 한창이던 목동구장. 2층 관중석 한쪽에는 남다른 풍채의 사내 가 서 있었다. ‘빅초이’ 최희섭(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이었다. 그는…

“고교야구 황금기 이끈 ‘황금사자’, 대형투수 재목 꽤 보… 2017.05.02
03:00:00

“부산 촌놈들이 언제 서울 구경을 해 봤겠어. 밤새 기차 타고 와서 관중이…

[알립니다]고교야구, 황금사자기를 잡아라 2017.05.01
03:00:00

덕수고 우승 원동력, 정윤진 감독의 믿음 2016.05.19
05:45:00

승리 지킨 김재웅 “널 믿는다 말에 무실점” 1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스포츠동아·동아일보·대한야구협…

‘황금사자기 최고 좌완’ 송진우 결승 시구…“젊음은 도전” 2016.05.18
05:45:00

올해로 70주년을 맞은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스포츠동아·동아일보·대한야구협회 주최)의 역대 최고 좌완투수로 선정된 송진우(50) KB…

덕수고, 황금사자기 우승 2016.05.18
05:45:00

결승전 시구…“이 대회가 미래 발판 되길” 올해로 70주년을 맞은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스포츠동아·동아일보·대한야구협회 주최)의 …

MVP 양창섭 “완봉승도 자신 있었다” 2016.05.18
05:45:00

■ ‘주먹질 논란’ 루그네드 오도어 경기 도중 주먹질을 한 텍사스 내야수 루그네드 오도어(22·사진)는 17일(한국시간) MLB닷컴 등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