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역전의 명수’ 광주일고 드라마, 조준혁이 버텨 가능했다
입력 2018-05-30 20:50:00

광주일고 조준혁. 스포츠동아DB


‘역전의 명수’ 타이틀이 군산상고에서 광주일고로 옮겨가는 걸까. 광주일고가 또 한 번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에이스’인 3학년 조준혁(18)의 호투가 있어 가능한 결과였다.


광주일고는 3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경남고와의 4강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두며 결승에 선착했다. 광주일고는 ‘우승 후보 0순위’로 꼽히던 경남고를 꺾으며 2010년 이후 8년만의 대회 우승을 노리게 됐다.


1라운드를 부전승으로 통과한 광주일고는 4강전까지 4승을 따냈는데, 이 중 3승이 역전극이었다. 주로 추격하는 입장에서 경기를 치렀음에도 강력한 뒷심을 과시했다.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도 “매 경기 쫓아간다는 입장이다. 어린 선수들에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똘똘 뭉치는 집중력으로 역전극이 이어지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날도 마찬가지였다. 광주일고는 1-0으로 앞선 1회부터 수비 실책으로 2사 1루 위기에 몰렸다. 벤치는 상대 4번타자 노시환에게 자동 고의4구 사인을 냈다. 2사에 베이스가 비어있지도 않은 상황이라 다소 의외의 선택이었다. 그리고 후속 이주형이 우중간 가르는 2타점 3루타를 때려냈다. 광주일고의 선택이 패착으로 흐르는 듯했다.


하지만 ‘에이스’ 조준혁은 더 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1회 추가 실점하지 않은 조준혁은 7회까지 이렇다 할 큰 위기 없이 경남고 타선을 잠재웠다. 그 사이 타선도 응답했다. 6회 유장혁의 희생플라이로 균형을 맞춘 광주일고는 8회, ‘초고교급’ 서준원 상대로 역전까지 이끌어냈다. 이날 경남고는 서준원을 비롯해 최준용, 이준호 등 팀내 최고의 투수진을 모두 기용하고도 조준혁 혼자 버틴 광주일고를 넘지 못했다. 이날 조준혁은 7.2이닝 5안타 2사사구 3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대회 2승째를 기록했다.


경기 후 성 감독은 “(조)준혁이가 기대 이상으로 잘해줬다. 긴 이닝을 소화해준 덕에 결승에서 준혁이를 제외한 모든 투수를 낼 수 있다”고 감사를 전했다. 조준혁은 “경기 초반 위기는 내 꾀에 내가 말린 것이었다. 1회 2실점으로 오히려 긴장이 풀리며 남은 이닝에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4강전에 선발로 나선다는 것은, 결승전에 올라가더라도 등판할 수 없다는 의미다. 나에게는 오늘이 결승전이었다. 모든 걸 걸고 던졌다”며 “나 혼자 경남고를 상대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 뒤와 벤치에 동료들이 있었다. 그들의 힘이 나를 여기까지 이끌었다”고 말했다.


목동 |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황금사자기 스타]빠른 발로 호수비 이어 싹쓸이 3루타 2017.05.10
03:00:00

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경동고와의 16강전에서 광주동성고의 8-1 7회 콜드승을 이끈 건 9번 타자 김민호(3학년·사진)였다. 이날 김민호는 3…

[제71회 황금사자기]3번 내리 첫판 탈락 안산공고, 반란… 2017.05.10
03:00:00

2000년 창단한 안산공고는 그동안 존재감이 없는 학교였다. 이 학교를 졸업하고 KBO리그에서 뛰는 선수는 손에 꼽을 정도다. SK의 왼손 에이스 김광현이 대표…

“성적보단 경험” 신생팀들의 뜻 깊은 황금사자기 나들이 2017.05.09
05:30:00

서울 목동구장에서 한창인 제71회 황금사자기는 전국에서 모인 고교 39개팀이 자웅을 겨루는 대회다. 서울과 경기, 인천·강원, 충청, 부산·제주, 경상, 전라 …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9일]경동고 外 2017.05.09
03:00:00

경동고(1루) 10시 동성고(3루) 대전고(1루) 12시 30분 안산공고(3루) 마산고(1루) 15시 상원고(3루) 군산상고(1…

[황금사자기 스타]파주 율곡고 최준호… 선제 홈런 때려내고… 2017.05.09
03:00:00

최준호(3학년·사진)가 선제 홈런에 이어 결승 득점을 올리면서 파주 율곡고에 황금사자기 창단 첫 승을 선물했다. 최준호는 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1…

3안타 4타점… 북일고 9번은 4번보다 무서워 2017.05.09
03:00:00

9번 타자가 타격감이 좋고 출루율이 높으면 다음 1, 2번 타자를 상대하기 더욱 부담스러워진다. 국내 프로야구에서는 두산 김재호, LG 손주인, KIA 김선빈 …

황금사자기는 ‘투구수 제한’ 확대의 시금석? 2017.05.08
05:30:00

지난해 말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수장으로 당선된 김응용(76) 회장은 취임일성으로 학생야구 ‘투구수 제한’을 내세웠다. 고교무대에서 매번 불거지는 혹사 논란과 프…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8일]율곡고 外 2017.05.08
03:00:00

율곡고(1루) 12시 30분 김해고(3루) 북일고(1루) 15시 인천고(3루) 경북고(1루) 18시 장안고(3루)

[황금사자기 스타]대회 첫 홈런 2학년… “내년 보고 더 … 2017.05.08
03:00:00

경기장 한가운데를 가로지른 타구는 118m 거리의 담장을 넘어 백스크린을 때린 뒤 다시 외야로 떨어졌다. ‘결과는 이미 알고 있다’는 듯 타자는 1루를 향해 천…

[제71회 황금사자기]“최동원 보는 듯” 경남고 후배 최민… 2017.05.08
03:00:00

“타자가 알고도 못 치는 커브를 던지네요. 생전의 최동원이 던졌던 커브 같네요.”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스포츠…

평택 청담고 최현빈, 황금사자기 대회 첫 홈런…“맞는 순간… 2017.05.07
22:27:00

경기장 한 가운데를 가로지른 타구는 118m 거리의 담장을 넘어 백스크린을 때린 뒤 다시 외야로 떨어졌다. ‘결과는 이미 알고 있다’는 듯 타자는 1루를 향해 …

‘명품 커브’ 경남고 최민준…“생전의 최동원 떠올라” 극찬 2017.05.07
21:18:00

“타자가 알고도 못 치는 커브를 던지네요. 생전의 최동원이 던졌던 커브 같네요.” 제71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스포…

끝내기 안타 친 ‘악바리’ 성영래…광주진흥고, 배재고 꺾고… 2017.05.07
21:13:00

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 출전한 광주진흥고의 2루수 성영래(2학년·사진)는 배재고와의 경기 내내 자책감을 씻지 못하는 듯했다. …

[황금사자기] ‘파워커브’ 경남고 최민준 “마운드 적응 끝… 2017.05.07
16:58:00

“살아남으려면 뭐든 해야죠.” 총성 없는 전쟁터에서 살아남고자 하는 강렬한 의지가 만든 파워커브였다. 경남고 3학년 우완투수 최민준(18)이 상대타자를 속수…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6일]제주고 外 2017.05.06
03:00:00

*제주고(1루) 10시 신일고(3루) *광주동성고(1루) 12시 30분 포항제철고(3루) 군산상고(1루) 15시 대구고(3루) 대전고(1루) …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