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뒷심’ 광주일고-‘짠물’ 대구고, 끝까지 왔다
입력 2018-05-31 03:00:00

광주일고 선수들이 30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준결승전에서 경남고를 3-2로 꺾은 뒤 기뻐하고 있다. 광주일고는 강력한 우승후보 경남고를 8회 역전으로 무너뜨리며 2경기 연속 8회 역전승을 거뒀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뒷심’의 광주일고냐, ‘짠물투구’의 대구고냐.

30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준결승에서 광주일고는 우승 후보 경남고를, 대구고는 경기고를 잡고 31일 결승에서 만나게 됐다. 경기고의 탈락으로 서울팀은 2011년 이후 7년 만에 처음으로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광주일고는 2010년 우승 이후 8년 만에, 대구고는 개교 이래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우승에 도전한다.

대구고의 황금사자기 결승 진출은 1983년 준우승 이후 무려 35년 만이다. 공교롭게도 당시 우승을 내준 상대 역시 광주일고였다. 대구고 손경호 감독은 “83년 대회 때 고교 2학년이었는데 2루수로 나서 광주일고에 결승에서 졌다. 오늘 광주일고 선발(조준혁)이 잘 던지던데 내일 못 나오니 우리 선수들이 초반부터 자신 있게 한 점씩 내주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복수혈전(?)의 각오를 전했다.

하지만 대구고가 넘어야 할 광주일고는 8강에서 덕수고 장재영을, 4강에서는 경남고 서준원까지 두들기며 ‘파이어볼러(강속구 투수) 킬러’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이날 광주일고는 ‘내일은 없다’는 사즉생의 각오로 에이스 조준혁을 선발 등판시켜 3-2로 승리했다. 조준혁은 103개의 공으로 7과 3분의 1이닝을 2실점으로 막고 이닝이터 역할을 제대로 했다. 광주일고는 두 경기 연속 8회 역전극을 펼쳤다.

반면 결승전을 염두에 둔 경남고는 이날 에이스 서준원을 등판시킬 계획이 없었다. 하지만 광주일고는 6회 2-2 동점을 만든 뒤 김창평이 좌중간을 가르는 3루타로 2사 3루 역전까지 노리며 서준원을 강제 소환했다. 삼구삼진으로 급한 불을 끈 서준원은 이후에도 마운드를 지키며 연신 시속 150km를 웃도는 강속구를 던졌다. 하지만 8회초 광주일고의 ‘역전 본능’이 살아났다. 9번 타자 정건석이 좌익수 앞 안타로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3-2,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대구고는 6회 5점을 뽑는 집중력으로 경기고에 5-1로 이겼다. 대구고는 5회말 경기고에 선취점을 내줬지만 6회초 상대 투수 보크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손쉽게 1-1 동점을 만든 뒤 연속 4안타를 터뜨리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8강까지 경기당 실점이 2점에 그쳤던 대구고는 이날도 1실점에 그치며 탄탄한 마운드를 자랑했다. 대구고 역시 이날 에이스 김주섭(4와 3분의 2이닝)이 81개의 공을 던져 결승전에 등판하지 못한다. 광주일고와 대구고가 나란히 에이스 없이 맞붙게 된 셈이다. 에이스의 빈자리는 2학년 정해영(광주일고)과 이승민(대구고)이 채운다.


임보미 bom@donga.com·조응형 기자
[내일의 황금사자기/5월15일]서울-제물포고 外 2016.05.14
03:00:00

▽4강전 서울-제물포고 승자(1루) 12시 효천-마산용마고 승자(3루) 부산-동산고 승자(1루) 15시 덕수-제주고 승자(3루)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4일]서울고 外 2016.05.14
03:00:00

▽8강전 서울고(1루) 10시제물포고(3루) 효천고(1루) 12시 30분마산용마고(3루) 부산고(1루) …

[황금사자기 스타]제주고 오석주, 지명타자→투수→3루수 전… 2016.05.14
03:00:00

“(오)석주 형이 당연히 제일 잘했죠.” 제주고 선수들은 13일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에서 상원고에 7-1로 …

제주고 “우승팀도 꺾었는데, 준우승팀쯤이야” 2016.05.14
03:00:00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르는 스포츠 대회에서는 실력만큼 대진운도 중요하다. 한 경기만 패해도 곧바로 탈락하기 때문이다.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

제주고, 우승팀도 꺾었는데 준우승팀쯤이야…상원고에 7-1 … 2016.05.13
19:18:00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지는 스포츠 대회에서는 실력만큼 대진운도 중요하다. 한 경기만 패해도 곧바로 탈락하기 때문이다.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

[황금사자기] 제주고 오석주 “결승전서 승리투수 되겠다” 2016.05.13
17:36:00

“(오)석주 형이 당연히 제일 잘했죠.” 제주고 선수들은 13일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에서 상원고에 7-1로…

효천고 유승철 ‘북치고 장구치고’ 2016.05.13
05:45:00

■ 제 70회 황금사자기 고교스타 3회 역전결승타·3.2이닝 퍼펙트 동산고 이도현은 7.2이닝 완벽투 효천고 유승철이 투타에서 고른 기량을 선보이며 팀의…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3일]제주고 外 2016.05.13
03:00:00

송곳 제구력 무기… 마산고 타선 묶어 2016.05.13
03:00:00

0-1로 뒤지던 2회초 1아웃 주자 1, 2루에서 등판한 동산고 이도현(2학년·사진)은 곧바로 안타를 내줬다. 하지만 이도현은 다음 타자를 병살로 유도하며 만루…

유승철 ‘원맨쇼’… 효천고에 8강 선물 2016.05.13
03:00:00

“야구 센스가 좋네.” “직구가 살아 들어오네. 어깨가 싱싱하다.” 1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

[황금사자기]효천고, 유승철 원맨쇼로 유신고 꺾고 8강 2016.05.12
16:29:00

“야구 센스가 좋네.” “직구가 살아 들어오네. 어깨가 싱싱하다.” 1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및 주말리그 왕중…

[황금사자기 스타]동산고 이도현 “볼 느리지만 팀 수비 믿… 2016.05.12
16:07:00

0-1로 뒤지던 2회 1아웃 주자 1, 2루에서 등판한 동산고 이도현(2학년)은 곧바로 안타를 내줬다. 하지만 이도현은 다음 타자를 병살로 유도하며 만루 위기를…

“역시 우승후보” 제물포고 8강 선착 2016.05.12
05:45:00

■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8회 3득점…포항제철고에 역전승 경남고는 휘문고 꺾고 16강 막차 제물포고가 8강에 선착하며 우승후보의 저력을 과시했다. …

‘10회 끝내기 안타’ 경남고 구한 이희준 2016.05.12
05:45:00

승부치기 2사만루 상황서 안타 9번타자의 내야안타 하나가 경남고를 수렁에서 건져냈다. 경남고 9번타자 이희준(18·사진)이 10회 연장 승부치기에서 1타점 …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2일]마산고 外 2016.05.12
03:00:00

마산고(1루) 10시동산고(3루) 효천고(1루) 12시 30분유신고(3루) 마산용마고(1루) 15시야탑고(3루)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