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뒷심’ 광주일고-‘짠물’ 대구고, 끝까지 왔다
입력 2018-05-31 03:00:00

광주일고 선수들이 30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준결승전에서 경남고를 3-2로 꺾은 뒤 기뻐하고 있다. 광주일고는 강력한 우승후보 경남고를 8회 역전으로 무너뜨리며 2경기 연속 8회 역전승을 거뒀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뒷심’의 광주일고냐, ‘짠물투구’의 대구고냐.

30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준결승에서 광주일고는 우승 후보 경남고를, 대구고는 경기고를 잡고 31일 결승에서 만나게 됐다. 경기고의 탈락으로 서울팀은 2011년 이후 7년 만에 처음으로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광주일고는 2010년 우승 이후 8년 만에, 대구고는 개교 이래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우승에 도전한다.

대구고의 황금사자기 결승 진출은 1983년 준우승 이후 무려 35년 만이다. 공교롭게도 당시 우승을 내준 상대 역시 광주일고였다. 대구고 손경호 감독은 “83년 대회 때 고교 2학년이었는데 2루수로 나서 광주일고에 결승에서 졌다. 오늘 광주일고 선발(조준혁)이 잘 던지던데 내일 못 나오니 우리 선수들이 초반부터 자신 있게 한 점씩 내주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복수혈전(?)의 각오를 전했다.

하지만 대구고가 넘어야 할 광주일고는 8강에서 덕수고 장재영을, 4강에서는 경남고 서준원까지 두들기며 ‘파이어볼러(강속구 투수) 킬러’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이날 광주일고는 ‘내일은 없다’는 사즉생의 각오로 에이스 조준혁을 선발 등판시켜 3-2로 승리했다. 조준혁은 103개의 공으로 7과 3분의 1이닝을 2실점으로 막고 이닝이터 역할을 제대로 했다. 광주일고는 두 경기 연속 8회 역전극을 펼쳤다.

반면 결승전을 염두에 둔 경남고는 이날 에이스 서준원을 등판시킬 계획이 없었다. 하지만 광주일고는 6회 2-2 동점을 만든 뒤 김창평이 좌중간을 가르는 3루타로 2사 3루 역전까지 노리며 서준원을 강제 소환했다. 삼구삼진으로 급한 불을 끈 서준원은 이후에도 마운드를 지키며 연신 시속 150km를 웃도는 강속구를 던졌다. 하지만 8회초 광주일고의 ‘역전 본능’이 살아났다. 9번 타자 정건석이 좌익수 앞 안타로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3-2,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대구고는 6회 5점을 뽑는 집중력으로 경기고에 5-1로 이겼다. 대구고는 5회말 경기고에 선취점을 내줬지만 6회초 상대 투수 보크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손쉽게 1-1 동점을 만든 뒤 연속 4안타를 터뜨리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8강까지 경기당 실점이 2점에 그쳤던 대구고는 이날도 1실점에 그치며 탄탄한 마운드를 자랑했다. 대구고 역시 이날 에이스 김주섭(4와 3분의 2이닝)이 81개의 공을 던져 결승전에 등판하지 못한다. 광주일고와 대구고가 나란히 에이스 없이 맞붙게 된 셈이다. 에이스의 빈자리는 2학년 정해영(광주일고)과 이승민(대구고)이 채운다.


임보미 bom@donga.com·조응형 기자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4일]라온고 外 2018.05.24
03:00:00

라온고(1루) 9시 30분 원주고(3루) 전주고(1루) 12시 30분 대구고(3루) 신일고(1루) 15시 30분 경주고(3루) 경북…

‘결승포+세이브’ 경남고 노시환, 북치고 장구치고 2018.05.24
03:00:00

북 치고 장구까지 친 노시환을 앞세운 경남고가 1박 2일 마라톤 승부 끝에 웃었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중앙리그 왕중왕전에서 0순위 우승…

경남고 서준원 “고교 최고 투수? 아직은 어색한 호칭” 2018.05.23
13:51:00

[동아닷컴] 현재 고교 최고 투수로 꼽히는 부산 경남고 투수 서준원이 황금사자기 우승 목표와 프로 진출 후의 각오를 전했다.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는 경남고…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3일]야탑고 外 2018.05.23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제주고 김진섭, 낮게 깔리는 변화구 위력… 2018.05.23
03:00:00

‘골리앗’ 부산고를 상대로 ‘다윗’ 제주고의 승리를 이끈 주역은 2학년 투수 김진섭(사진)이었다. 김진섭은 22일 황금사자기 대회 2회전에서 안정적인 제구를 바…

[황금사자기]“좌절 아웃!” 집념의 제주고, 골리앗 잡았다… 2018.05.23
03:00:00

다음 경기를 내다본 ‘섣부른 포석’이 팀 전체의 발목을 잡았다. 부산고는 2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

‘투구기계’ 꿈꾸는 장충고 김현수 “김현수 선배 상대해보고… 2018.05.22
16:34:00

“LG 김현수 선배님과 상대해보고 싶습니다!” 장충고는 22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2일]부산고 外 2018.05.22
03:00:00

부산고(1루) 9시 30분 제주고(3루) 세광고(1루) 12시 30분 장충고(3루) 야탑고(1루) 15시 00분 경남고(3루) 인천…

[황금사자기 스타]강릉고 김진욱, 1사 만루서 불 끄고 5… 2018.05.22
03:00:00

21일 황금사자기 대회 2회전. 강릉고를 7회 11-2 콜드게임 승리로 이끈 건 1학년 왼손 괴물투수 김진욱(사진)이었다. 김진욱은 이날 충암고 타선을 상대로 …

뒤집히자 다시 뒤집은 9회… 광주일고 ‘16강 포효’ 2018.05.22
03:00:00

21일 광주일고-북일고의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2회전이 열린 서울 목동구장에는 뜻밖의 손님이 찾아왔다. 한때 메이저리그의 수준급…

‘김광현 닮고 싶은’ 조성준, 상우고에 황금사자기 창단 첫… 2018.05.21
05:30:00

경기도 의정부에 위치한 상우고교가 황금사자기의 역사에 작지만 의미 있는 첫 걸음을 내디뎠다. 상우고는 2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1일]제물포고 外 2018.05.21
03:00:00

[황금사자기]‘외인부대’ 상우고, 데뷔전 깜짝 콜드승 2018.05.21
03:00:00

상우고가 황금사자기 데뷔 무대에서 깜짝 콜드승을 거두며 작은 고추의 매운맛을 보여줬다. 주말리그에서 경기권A 4위로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

[황금사자기 스타]북일고 최재성 “볼넷 주느니 안타 맞겠다… 2018.05.19
03:00:00

“볼넷 주는 것보다 안타 맞아 내보내는 게 낫죠.” 18일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몸이 덜 풀린 우승 후보 북일고를 승리로 이끈 건 선발투수 최재성의 ‘싸움닭’…

[내일의 황금사자기/5월 20일]순천효천고 外 2018.05.19
03:00:00

순천효천고(1루) *12시 30분 상우고(3루) 공주고(1루) *15시 30분 군산상고(3루) 신일고(1루) 18시 3…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