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부임 첫 우승’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학습이 됐기를…”
입력 2018-05-31 21:17:00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사진제공|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지휘봉을 잡은지 만 1년을 넘겼을 뿐인데 모교에 3년만의 전국대회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광주일고 성영재(47) 감독이 ‘믿음의 리더십’으로 정상에 섰다.


성 감독은 2016년 10월 모교 광주일고 사령탑으로 취임했다. ‘전통의 명가’ 광주일고는 그 명맥이 화려한 만큼 감독 초년병에게 쉽지 않은 자리다. 실제로 광주일고는 지난해 전국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하지만 성 감독은 뚝심 있게 선수들에게 기본을 강조했다. 올해 황금사자기 목표는 8강이었지만, 한번 분위기를 탄 광주일고 선수단은 강팀들을 연이어 꺾어나갔다. 성 감독은 “선수들에게 고맙다. 목표를 넘어서자 자신감이 더욱 붙은 것 같다”고 밝혔다.


연고지의 전폭적인 지원도 숨어있었다. 광주일고는 올 시즌에 앞서 광주시야구소프트볼협회의 지원을 받아 일본 후쿠오카 전지훈련을 다녀왔다. 아마추어 팀의 전지훈련은 서울·경기권 팀들에게 흔한 일이지만 광주 연고팀으로서는 처음 있는 일이었다. 한 달의 기간 동안 선수들의 경험치는 훌쩍 성장했다. 성 감독은 “선수들에게 모든 훈련과 경기는 실전이 아닌 학습이어야 한다. 전지훈련부터 이번 황금사자기까지 그 점만을 강조했는데, 선수들이 믿음에 보답해준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목동 |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황금사자기 스타]제물포고 박치국, 3경기 연속 구원승 ‘… 2016.05.12
03:00:00

5-4, 한 점 차로 앞선 9회말 2사 1, 2루. 연속 안타를 내주면서 흔들릴 법도 했지만 제물포고 에이스 박치국(3학년·사진)은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1루…

경남고, 휘문고와 연장 접전끝에 16강 ‘막차’ 2016.05.12
03:00:00

‘16강으로 가는 마지막 티켓을 잡아라.’ 11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32강 마지막 경기에서 ‘전통…

황금사자기 스타 경남고 예진원, 맹타 휘두른 비결 묻자… 2016.05.11
17:29:00

매 타석 승부를 3구 안에 끝낼 만큼 자신감이 넘쳤다. 11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휘문고와의 1회전에서 경남고 예진원(2학년)은 4타수 3안타 2득점을…

‘제물포고 싸움닭’ 박치국 물건이네 2016.05.11
05:45:00

■ 제 70회 황금사자기 고교스타 제물포고 16강 이끈 사이드암 투수 140km초반대 직구…변화구도 준수 견제동작, 고교투수중 가장 뛰어나 제70회 황금…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1일]경남고 外 2016.05.11
03:00:00

“딱 저 나이때 빅리거 꿈꿨죠” 2016.05.11
03:00:00

은퇴식을 앞둔 ‘빅초이’ 최희섭(37·전 KIA·사진)이 9일 황금사자기 경기가 열린 목동구장을 찾았다. 2층 관중석에서 경기를 보던 최희섭은 “나도 딱 저 나…

제주고의 반란…무너진 디펜딩 챔피언 2016.05.10
05:45:00

■ 제70회 황금사자기 5일째 2회 등판 오석주 7이닝 무자책점 호투 강호 선린인터넷고 3-7 패배 조기탈락 ‘디펜딩 챔피언’ 선린인터넷고가 1년 만에 …

북일고 민경호, 3안타 4타점…삼성 구자욱을 꿈꾸다 2016.05.10
05:45:00

8회 타선 불붙인 2타점 결승 3루타 안산공고 꺾고 16강 진출 일등공신 3안타 4타점 2득점. 양 팀 총합 26안타, 23득점이 나온 난타전을 끝낸 선…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10일]경남고 外 2016.05.10
03:00:00

경남고(1루) 10시휘문고(3루) 제물포고(1루) 12시30분포항제철고(3루) 서울고(1루) 15시경기고(3루)

[황금사자기 스타]덕수고 강준혁, 군산상고 추격 의지 꺾는… 2016.05.10
03:00:00

‘딱’ 하는 소리와 함께 목동구장 밤하늘을 가른 타구는 그대로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20경기 만에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첫…

제주고 “챔피언 선린인터넷고 짐 싸” 2016.05.10
03:00:00

고교 야구에 영원한 강자는 없었다. 지난 대회 우승팀인 선린인터넷고가 첫 경기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

[황금사자기] 덕수고 4번타자 강준혁, 대회 첫 홈런포 2016.05.09
22:44:00

‘딱’ 하는 소리와 함께 목동구장 밤하늘을 가른 타구는 그대로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20경기 만에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첫…

[황금사자기] 북일고 민경호, 4타수 3안타 4타점 출루율… 2016.05.09
22:43:00

“주말리그 때 성적이 안 좋아서 집중하려고 했다.” 올해 주말리그 5경기에서 10타수 2안타, 출루율 0.333에 머물렀던 북일고 민경호(3학년)가 왕중왕…

[황금사자기] 상원고 신준영, 9회초 ‘역전 위기’서 던진… 2016.05.09
21:03:00

9회초 2사 2,3루 역전 위기. 1-0 한 점 차로 앞선 대구상원고의 왼손 투수 신준영(3학년)은 회심의 직구를 던졌다. 공주고 대타 김상우가 친 공을 중견수…

고교야구 영원한 강자는 없었다…선린인터넷고, 황금사자기 탈… 2016.05.09
20:08:00

고교야구에 영원한 강자는 없었다. 지난 대회 우승팀인 선린인터넷고가 첫 경기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0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