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3G ERA 0.50’ 광주일고 조준혁, 황금사자 주인공 ‘우뚝’
입력 2018-05-31 21:46:00

3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대구고와 광주일고 결승 경기가 열렸다. 우승을 차지한 광주일고 조준혁이 MVP를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목동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비록 결승전에서는 힘을 보태지 못했지만 광주일고를 마지막 무대까지 이끈 건 3학년 조준혁(18)이었다. 3경기에서 17.2이닝을 책임지며 2승, 평균자책점 0.50을 기록한 그의 최우수선수(MVP) 수상은 당연한 결과였다.


광주일고는 부전승으로 예선 1라운드를 통과했다. 북일고와의 예선 2라운드부터 조준혁이 빛났다. 조준혁은 북일고전에 선발등판해 6이닝 1실점으로 역투했다. 광주일고는 조준혁이 내려간 직후 불펜의 난조로 역전을 허용했지만, 4-5로 뒤진 9회 기어코 경기를 다시 뒤집었다.


이후부터는 0의 행진이었다. 조준혁은 덕수고와의 8강전에서도 0-4로 뒤진 5회 마운드에 올라 4.1이닝 무실점으로 상대의 기세를 꺾었다. 조준혁이 마운드에서 버티자 타선도 응답하기 시작했다. 5회와 6회 한점씩 따라붙은 광주일고는 8회 대거 4득점하며 경기를 6-4로 뒤집었다.


새로운 ‘역전의 명수’ 광주일고의 행진에는 조준혁의 역투가 바탕이 됐다.


조준혁은 결승 하루 전인 30일 경남고와의 4강전에 선발등판해 7.1이닝 무실점으로 제 역할을 다했다. 자연히 결승전 등판이 불발된 상황이었지만 그는 아쉬워하지 않았다. 동료들이 반드시 승리할 거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광주일고 동료들은 조준혁의 믿음에 배신하지 않았다.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선 그는 “솔직히 기대하지 않았다. 동료들의 도움 덕에 가능했다”며 “전국대회 첫 시작인 황금사자기에서 첫 스타트를 훌륭히 끊었다. 남은 대회들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목동 |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찬스마다 打打打… 대구고 신나는 4강행 2018.05.29
03:00:00

1회 ‘무사 1, 2루’를 지배한 팀이 경기 전체를 지배했다. 대구고는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

‘대구고 유희관’ 이승민의 반문 “작은 키가 콤플렉스냐고요… 2018.05.28
19:29:00

‘야구는 신장이 아니라 심장이 한다.’ 대구고 2학년 이승민(17)은 이 말을 ‘격언’처럼 여긴다. 평균보다 작은 174㎝의 키에 구속도 느린 이승민이지만…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8일]대구고 外 2018.05.28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경북고 김준우, 4이닝 42구 무실점… … 2018.05.28
03:00:00

경북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신일고와의 황금사자기 16강전에서 에이스 원태인(3학년)을 투입해 8강 진출을 노릴 작정이었다. 3일 전 영문고와의 경기에서 …

[황금사자기]광주일고 ‘빛나는 8회’… 덕수고에 2-4 끌… 2018.05.28
03:00:00

8회까지 경기 내내 끌려가던 광주일고가 8회에만 4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으로 덕수고에 6-4 역전승을 거두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

‘역전 2타점’ 김창평, “간절함은 승리한다” 2018.05.27
20:59:00

광주제일고의 간절함이 앞섰다. 광주제일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

투수에서 타점 기계로…경기고 박승규의 변신 2018.05.27
17:45:00

경기고 3번타자 박승규(18)의 화려한 변신에는 1년여 간 흘린 구슬땀이 새겨져있다. 박승규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

[내일의 황금사자기/5월 27일]신일고 外 2018.05.26
03:00:00

신일고(1루) 9시 30분 경북고(3루) 중앙고(1루) 12시 30분 경기고(3루) (8강전) 덕수고(1루) 15시 30분 광…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6일]제주고 外 2018.05.26
03:00:00

제주고(1루) 9시 30분 장충고(3루) 경남고(1루) *12시 30분 인천고(3루) 대전고(1루) *15시 30분 성남고(3루…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박상용 “공은 느려도 제구로” … 2018.05.26
03:00:00

“오늘 슬라이더 제구가 기가 막혔죠(웃음).” 2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8강전 첫 경기. 에이스 조준혁(19·3학년)의 부재 속에 …

에이스 못 나와도… 광주일고는 단단했다 2018.05.26
03:00:00

에이스는 자리를 비웠다. 하지만 남은 선수들이 똘똘 뭉쳐 에이스 역할 이상을 했다. 광주일고는 2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5일]중앙고 外 2018.05.25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경북고 원태인, 시속 151km… 5이닝… 2018.05.25
03:00:00

2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경북고와 영문고의 경기. 5회말 경북고 원태인(3학년·사진)이 마운드에 오르자 프로팀 스카우트들의 눈동자가 바쁘게 움직였다. …

[황금사자기]아웃 2개 남기고… 라온고, 놀라운 추격전 2018.05.25
03:00:00

2015년 창단한 경기 평택 라온고는 지난해 고교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 첫선을 보였다. 첫 상대는 인천의 명문 동산고. 당시 송탄제일고란 이름으로 …

‘결승타’ 인천고 유상빈의 간절한 야구 그리고 한국 국적 2018.05.24
05:30:00

“승부근성이 있어요. 아주 간절하게 야구를 하죠.” 인천고 계기범(48) 감독은 23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