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3년만의 유관중 결승전, 선수들 열정만큼 뜨거웠던 응원전 [황금사자기 현장리포트]
입력 2022-05-31 06:00:00

30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경남고와 청담고의 결승전 경기에서 청담고 응원단이 파도타기 응원을 펼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부산 경남고-평택 청담고의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결승전이 열린 30일 목동구장의 열기는 대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실상 무관중 체제였던 지난 2년과 달리 유료관중이 입장한 올해는 양교 동문 및 재학생들의 응원전 또한 경기 못지않은 흥밋거리였다.

경남고 선수들은 경기에 앞서 흐뭇한 선물을 받았다. 동문인 SSG 랜더스 한유섬(33)이 직접 덕아웃을 찾아 음료 50잔을 전했다. 경남고 사령탑을 지낸 이종운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도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한유섬은 “이 자리까지 온 것만으로도 축하할 일이다. 무엇보다 후배들이 부상 없이 좋은 경기를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동문들은 모교 유니폼까지 챙겨 입고 후배들을 응원했다.

2016년 11월 창단한 청담고의 결승 진출은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학교를 넘어 평택시의 경사였다. 그래서일까. 경남고와 비교해 3배는 많은 규모의 응원단이 현장을 찾았다. 재학생들은 경기 시작 전부터 교가를 부르는 등 쉴 새 없이 목청을 높였다. 선수들이 득점 찬스에서 아쉽게 돌아설 때면 어김없이 “괜찮아”를 외쳤고, 5회말 상대 실책으로 득점하자 마치 프로 경기에서나 들릴 법한 함성이 터졌다.

경쟁을 떠나 아름다운 장면도 나왔다. 5회말 청담고 류근찬이 경남고 신영우의 투구에 헬멧을 맞고 쓰러지자, 양 팀 코칭스태프가 모두 그라운드로 달려 나와 상태를 살폈다. 다행히 류근찬이 큰 문제없이 1루로 걸어 나가자, 양교 응원단 모두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신영우도 모자를 벗고 고개를 숙였다.

승패를 떠나 경기장의 관중 모두가 박수를 치고 있었다. 후회 없이 경기를 즐긴 덕분이다. 그만큼 3년만의 ‘유관중 결승전’은 고교야구의 매력을 알리기에 충분했다.

목동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김정엽, 실점 위기를 넘겼어~ [포토] 2024.05.23
14:04: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6이닝 1실점 김정엽 ‘승리 요건~’ [포토] 2024.05.23
14:04: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김정엽, 배트가 돌았어요~ [포토] 2024.05.23
14:03: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부산고 3G 연속 홈런포 8강 안착… MVP 집안싸움 불붙… 2024.05.23
13:54:00

‘디펜딩챔피언’ 부산고가 3경기 연속 홈런을 날리며 황금사자기 2연패를 향해 순항했다. 부산고는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

투수 3명뿐인 중앙고, 다크호스 유신 격파… 15년만에 8… 2024.05.23
03:00:00

“우리는 투수가 세 명뿐이다. 내일이 없다. 그래서 선수들에게도 늘 ‘후회 없이 하자’고 말한다. 우리는 매일이 결승이다.” 15년 만에 황금사자기 8강 진출을…

투수 3명으로 15년 만에 8강 오른 중앙고 “저희는 매일… 2024.05.22
17:41:00

“저희는 투수가 세 명 뿐이다. 내일이 없다. 그래서 아이들에게도 늘 ‘후회없이 하자’고 말한다. 저희는 매일이 결승전이다.”남인환 중앙고 감독은 15년 만에 …

에이스 없는 강릉고, 배찬승 버틴 대구고 잡고 8강행 [황… 2024.05.22
16:43:00

에이스 없는 강릉고가 대구고 에이스 배찬승(3학년)을 무너뜨리고 2년 연속 황금사자기 8강에 진출했다. 강릉고는 22일 서울 신월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

“우리에겐 오늘만 있을 뿐” 유신고 잡은 중앙고, 감격의 … 2024.05.22
16:14:00

“전지훈련에 14명 데리고 갔거든요. 14명….” 중앙고는 22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

신민성, 추격의 2타점 적시타! [포토] 2024.05.22
16:13: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중앙고와 유신고의 …

신민성, 2루 도루가 아쉽네~ [포토] 2024.05.22
16:13: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중앙고와 유신고의 …

신민성, 지금부터 추격이야~ [포토] 2024.05.22
16:13: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중앙고와 유신고의 …

김강, 8강행은 내 손으로~ [포토] 2024.05.22
16:12: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중앙고와 유신고의 …

중앙고, 유신고를 상대로 5-4 승리! [포토] 2024.05.22
16:12: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중앙고와 유신고의 …

중앙고, 15년 만의 8강행~ [포토] 2024.05.22
16:11: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중앙고와 유신고의 …

적시타 이선우, 승리의 주인공! [포토] 2024.05.22
16:11: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중앙고와 유신고의 …

‘6회 7득점’ 강릉고, 비봉고…
강릉고가 짠물 마운드를 앞세워 2년 연속 황…
대구상원고, 중앙고 꺾고 2년 …
대구상원고가 2년 연속 황금사자기 4강에 올…
‘배종윤-김선빈 펄펄’ 장안고 …
광주제일고가 막강한 공격력을 앞세워 8강에 …
‘디펜딩 챔피언’ 부산고, 3경…
‘디펜딩챔피언’ 부산고가 3경기 연속 홈런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