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황금사자기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전혀 기대 안 했는데…”
입력 2019-06-30 17:51:00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마산용마고와 유신고의 결승전에서 유신고가 10:4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MVP 유신고 투수 소형준. 양회성 동아일보 기자 yohan@donga.com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요.”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은 29일 유신고가 마산용마고를 10-4로 누르며 성료했다. 유신고는 1984년 팀 창단 이후 처음으로 황금사자를 품에 안았다. 대회 MVP는 유신고 소형준(18)이었다. 소형준은 팀이 치른 5경기에 모두 등판해 12.1이닝을 소화하며 1승무패, 평균자책점 0.73으로 활약했다. 아마야구 최고 투수라는 이유를 증명한 호투였다. 7월 1일 열리는 ‘2020 KBO 신인 1차지명’에서 KT 위즈 입단이 사실상 확정된 그는 대회 MVP로 대관식을 마쳤다.

30일 연락이 닿은 그는 “MVP 기대는 정말 없었다. 시상식 중에도 옆에 있던 (허)윤동이에게 ‘축하한다’고 했다. 당연히 윤동이가 받을 줄 알았다”고 밝혔다. 허윤동(18)은 대회 4경기에서 13이닝을 소화하며 2승, 평균자책점 2.08을 기록했다. 허윤동은 대회 승부처였던 광주일고와 4강전에서 6.1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결승행 발판을 놨다. 우수투수상을 받은 허윤동은 MVP로 소형준이 호명되자 진심 어린 축하를 보냈다.

소형준은 “지난 겨울부터 전국대회 우승만 보고 준비했다. 우승 헹가래 장면을 정말 많이 상상했지만 막상 대회가 시작되니 매 경기 집중하느라 멋진 마무리를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밝혔다.

호투 행진으로 MVP까지 받았지만 아쉬움은 남았다. 소형준은 대회 직전부터 옆구리 담 증세를 겪었다. 첫 경기였던 신일고전에서도 3.1이닝 4실점(1자책)으로 고전했다. 이후 무실점 행진이 펼쳐졌지만 그는 “안 아픈 상태에서 던졌다면 더 완벽한 모습이었을 것 같아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제 1차지명이 코앞이다. 하지만 소형준은 “1차지명보다 황금사자기 우승이 더 기쁘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는 “KT의 1차지명을 받게 된다면 정말 영광일 것이다. 하지만 남은 대회가 많다. 6일부터 청룡기가 시작된다. 첫 대회를 우승으로 이끈 분위기를 이어서 좋은 성적 내는 것만 신경 쓰겠다”고 책임감을 드러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감독 “고교 지도자 36년,… 2019.07.01
03:00:00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꼭 한번 우승해 보고 싶었습니다. 오랜 지도자 생활 중에 가장 기쁜 날입니다.” 지난달 29일 유신고를 제73회…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승 2019.07.01
03:00:00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상대한 타자 18명. 던진 공 62개 중 스트라이크존에 꽂힌 공이 50개. 피안타 2개, 삼진 5개, 그중 3개는 …

‘황금사자기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전혀 기대 안… 2019.06.30
17:51:00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요.”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은…

‘투타 완벽’ 유신고, 창단 35년 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 2019.06.29
17:46:00

유신고가 창단 35년 만에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유신고는 2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

[오늘의 황금사자기]마산용마고 外 2019.06.29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유신고 허윤동, 13구 승부 끝 헛스윙 … 2019.06.29
03:00:00

“열심히 응원할 일만 남았습니다(웃음).”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에서 유신고를 13년…

0-7 밀리던 마산용마고, 9회말 8득점 기적의 드라마 2019.06.29
03:00:00

마산용마고와 유신고가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두 팀…

[황금사자기 스타]마산용마고 김태경, 6이닝 2실점… 팍팍… 2019.06.28
03:00:00

마산용마고 에이스 김태경(3학년·사진)에게 황금사자기 8강 부산고와의 경기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 김태경은 지난해 이 대회 2회전에서 선발 투수로 부산고를 만…

1년 전 울었던 마산용마고, 마음껏 웃었다 2019.06.28
03:00:00

8회초 1사 3루, 마산용마고 박범진(3학년)이 서울 목동구장 왼쪽 담장으로 띄운 타구가 담장 밖을 향해 쭉쭉 뻗자 부산고 더그아웃에 침묵이, 마산용마고 더그아…

용마고 4강행 이끈 에이스 김태경이 밝힌 ‘회심의 105번… 2019.06.27
21:49:00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의 경기규칙 중 하나가 바로 105구 교체다. 노히트노…

충훈고 전국대회 첫 4강 이끈 주장 김서원 “한화 정은원 … 2019.06.27
18:34:00

충훈고의 돌풍이 거세다. 전국대회 첫 4강 진출이다. 그 중심에 ‘원샷원킬’의 면모를 뽐낸 우투좌타 유격수 김서원(18)이 있다. 충훈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오늘의 황금사자기]배재고 外 2019.06.27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이의리, 5이닝 무실점… 위력 … 2019.06.27
03:00:00

“해영이 형처럼 결승전 마운드에 서고 싶습니다.” 광주일고 2학년 왼손 투수 이의리(사진)의 표정은 밝았다. 26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

무패 행진 라이벌에 콜드勝… 광주일고 타선 화끈했다 2019.06.27
03:00:00

‘디펜딩 챔피언’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지난해 황금사자기 우승팀 광

‘4강 진출’ 유신고 허윤동 “우승에 보탬 되고 싶다” 2019.06.26
20:33:00

유신고등학교는 2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부산정보고등학…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
3가지 키워드로 살펴본 제73회…
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공…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