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이의리, 5이닝 무실점… 위력 찾은 ‘미스터 제로’
입력 2019-06-27 03:00:00

“해영이 형처럼 결승전 마운드에 서고 싶습니다.”

광주일고 2학년 왼손 투수 이의리(사진)의 표정은 밝았다. 26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광주동성고와의 8강전에 선발로 나선 그는 5이닝 무실점으로 제 임무를 100% 완수했다. 이의리가 동성고 타선을 봉쇄하는 사이 광주일고 타선이 폭발하며 9-1, 7회 콜드승을 거두고 준결승전에 올랐다.

성영재 광주일고 감독의 믿음에 의리를 지킨 투구였다. 올해 초 어깨염증 부상으로 주말리그 전·후반기 3경기에서 총 5와 3분의 2이닝(평균자책점 0)밖에 던지지 않았지만 올해 처음 한 경기에서 5이닝을 소화한 이날 기복 없이 ‘미스터 제로’의 위용을 과시했다. 이의리는 “1회초 밸런스가 흔들려 위기(1사 2, 3루)를 맞은 게 다소 아쉽지만 이후 몸이 풀리면서 제 투구를 했다”고 말했다.

그의 말처럼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왼손 투수치고 빠른 시속 143km까지 나왔고, 중요한 순간마다 구사한, 종으로 크게 떨어지는 슬라이더(일명 슬러브)는 타자들의 무게중심을 흐트러뜨리며 헛스윙을 유도하는 ‘마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번 대회에서 생긴 작은 소망은 결승전(29일) 선발이다. 이날 공을 67개 던져 2일 휴식 후 투구가 가능해 결승전 등판이 가능하다. 지난해 광주일고는 당시 2학년이던 정해영이 결승전 선발로 나와 6과 3분의 2이닝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하며 황금사자기 우승컵을 들어올린 기분 좋은 추억도 있다. 영광의 순간을 위해 이의리도 한겨울 내내 하체 웨이트트레이닝에 집중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단다.

“큰 대회 결승전에서 2학년이 씩씩하게 던지는 모습이 존경스럽고 부러웠어요. 이제 제가 그 2학년이 됐어요. 자신 있습니다(웃음).”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日 언론들, 황금사자기 개막 잇따라 보도 2020.05.28
03:00:00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고교 야구 일정을 취소한 일본에서 한국 고교 야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스포츠닛폰 등 스포츠 전문지는 물론이고 현(縣) 단…

고교야구도 온다… 황금사자와 함께 2020.05.20
03:00:00

드디어 학교 문이 열렸다. 고교 야구도 참고 참았던 기지개를 켜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학교 문을 걸어 잠그고 있던 교육부는…

황금사자기 내달 11일 무관중 개막…학생 야구도 ‘기지개’ 2020.05.19
14:25: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작을 하지 못했던 초·중·고교 야구가 다음달 11일 황금사자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기지개를 편다. 대한야구소프…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감독 “고교 지도자 36년,… 2019.07.01
03:00:00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꼭 한번 우승해 보고 싶었습니다. 오랜 지도자 생활 중에 가장 기쁜 날입니다.” 지난달 29일 유신고를 제73회…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승 2019.07.01
03:00:00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상대한 타자 18명. 던진 공 62개 중 스트라이크존에 꽂힌 공이 50개. 피안타 2개, 삼진 5개, 그중 3개는 …

‘황금사자기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전혀 기대 안… 2019.06.30
17:51:00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요.”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은…

‘투타 완벽’ 유신고, 창단 35년 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 2019.06.29
17:46:00

유신고가 창단 35년 만에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유신고는 2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

[오늘의 황금사자기]마산용마고 外 2019.06.29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유신고 허윤동, 13구 승부 끝 헛스윙 … 2019.06.29
03:00:00

“열심히 응원할 일만 남았습니다(웃음).”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에서 유신고를 13년…

0-7 밀리던 마산용마고, 9회말 8득점 기적의 드라마 2019.06.29
03:00:00

마산용마고와 유신고가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두 팀…

[황금사자기 스타]마산용마고 김태경, 6이닝 2실점… 팍팍… 2019.06.28
03:00:00

마산용마고 에이스 김태경(3학년·사진)에게 황금사자기 8강 부산고와의 경기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 김태경은 지난해 이 대회 2회전에서 선발 투수로 부산고를 만…

1년 전 울었던 마산용마고, 마음껏 웃었다 2019.06.28
03:00:00

8회초 1사 3루, 마산용마고 박범진(3학년)이 서울 목동구장 왼쪽 담장으로 띄운 타구가 담장 밖을 향해 쭉쭉 뻗자 부산고 더그아웃에 침묵이, 마산용마고 더그아…

용마고 4강행 이끈 에이스 김태경이 밝힌 ‘회심의 105번… 2019.06.27
21:49:00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의 경기규칙 중 하나가 바로 105구 교체다. 노히트노…

충훈고 전국대회 첫 4강 이끈 주장 김서원 “한화 정은원 … 2019.06.27
18:34:00

충훈고의 돌풍이 거세다. 전국대회 첫 4강 진출이다. 그 중심에 ‘원샷원킬’의 면모를 뽐낸 우투좌타 유격수 김서원(18)이 있다. 충훈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오늘의 황금사자기]배재고 外 2019.06.27
03:00:00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
3가지 키워드로 살펴본 제73회…
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공…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