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고교야구도 온다… 황금사자와 함께
입력 2020-05-20 03:00:00

지난해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정상을 차지한 경기 유신고 선수들의 모습. 동아일보DB

드디어 학교 문이 열렸다. 고교 야구도 참고 참았던 기지개를 켜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학교 문을 걸어 잠그고 있던 교육부는 20일 고교 3학년 학생을 시작으로 등교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교육부가 등교 수업을 앞두고 11일 전국 시도교육청에 배포한 학교 체육 활동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각 학교 운동부 역시 단계적 등교 일정에 맞춰 학년별로 훈련을 시작할 수 있다.

학생 선수가 상급 학교로 진학하거나 프로 팀에 입단하려면 대회 출전 및 수상 실적이 필요하다. 이에 각 종목 단체도 대회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야구도 마찬가지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6월 11일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을 시작으로 2020년 시즌을 개막한다”고 19일 발표했다.

협회 관계자는 “각 학교가 고교 2학년 등교일(27일)을 기준으로 2주간 단체 훈련을 진행한 뒤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일정을 확정했다”면서 “고교 1학년 학생은 6월 17일부터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황금사자기는 6월 22일까지 열린다.

올해도 황금사자기에 ‘주말리그 왕중왕전’이라는 타이틀이 붙어 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3월 21일부터 예정됐던 주말리그가 6월 20일에야 시작한다. 주말리그 성적을 반영할 수 없는 상황이다. 황금사자기 주최 측 관계자는 “아직 출전 학교 선정 방식을 확정하지 못했다. 추첨을 통해 출전 학교를 결정한 뒤 추첨에서 떨어지는 학교는 청룡기(7월 23일∼8월 3일) 자동 출전권을 주는 방안 등을 놓고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대입 수시모집 일정(9월 23∼29일)을 감안해 9월 21일 신인 선수 2차 지명 회의(드래프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1차 지명은 고교 야구 일정 진행 상황에 따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日 언론들, 황금사자기 개막 잇따라 보도 2020.05.28
03:00:00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고교 야구 일정을 취소한 일본에서 한국 고교 야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스포츠닛폰 등 스포츠 전문지는 물론이고 현(縣) 단…

고교야구도 온다… 황금사자와 함께 2020.05.20
03:00:00

드디어 학교 문이 열렸다. 고교 야구도 참고 참았던 기지개를 켜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학교 문을 걸어 잠그고 있던 교육부는…

황금사자기 내달 11일 무관중 개막…학생 야구도 ‘기지개’ 2020.05.19
14:25: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작을 하지 못했던 초·중·고교 야구가 다음달 11일 황금사자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기지개를 편다. 대한야구소프…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감독 “고교 지도자 36년,… 2019.07.01
03:00:00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꼭 한번 우승해 보고 싶었습니다. 오랜 지도자 생활 중에 가장 기쁜 날입니다.” 지난달 29일 유신고를 제73회…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승 2019.07.01
03:00:00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상대한 타자 18명. 던진 공 62개 중 스트라이크존에 꽂힌 공이 50개. 피안타 2개, 삼진 5개, 그중 3개는 …

‘황금사자기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전혀 기대 안… 2019.06.30
17:51:00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요.”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은…

‘투타 완벽’ 유신고, 창단 35년 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 2019.06.29
17:46:00

유신고가 창단 35년 만에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유신고는 2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

[오늘의 황금사자기]마산용마고 外 2019.06.29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유신고 허윤동, 13구 승부 끝 헛스윙 … 2019.06.29
03:00:00

“열심히 응원할 일만 남았습니다(웃음).”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에서 유신고를 13년…

0-7 밀리던 마산용마고, 9회말 8득점 기적의 드라마 2019.06.29
03:00:00

마산용마고와 유신고가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두 팀…

[황금사자기 스타]마산용마고 김태경, 6이닝 2실점… 팍팍… 2019.06.28
03:00:00

마산용마고 에이스 김태경(3학년·사진)에게 황금사자기 8강 부산고와의 경기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 김태경은 지난해 이 대회 2회전에서 선발 투수로 부산고를 만…

1년 전 울었던 마산용마고, 마음껏 웃었다 2019.06.28
03:00:00

8회초 1사 3루, 마산용마고 박범진(3학년)이 서울 목동구장 왼쪽 담장으로 띄운 타구가 담장 밖을 향해 쭉쭉 뻗자 부산고 더그아웃에 침묵이, 마산용마고 더그아…

용마고 4강행 이끈 에이스 김태경이 밝힌 ‘회심의 105번… 2019.06.27
21:49:00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의 경기규칙 중 하나가 바로 105구 교체다. 노히트노…

충훈고 전국대회 첫 4강 이끈 주장 김서원 “한화 정은원 … 2019.06.27
18:34:00

충훈고의 돌풍이 거세다. 전국대회 첫 4강 진출이다. 그 중심에 ‘원샷원킬’의 면모를 뽐낸 우투좌타 유격수 김서원(18)이 있다. 충훈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오늘의 황금사자기]배재고 外 2019.06.27
03:00:00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
3가지 키워드로 살펴본 제73회…
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공…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