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황금사자기]광주일고 ‘빛나는 8회’… 덕수고에 2-4 끌려가다 역전극
입력 2018-05-28 03:00:00

“이겼다” 광주일고 1번 타자 겸 3루수 유장혁(왼쪽)이 2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덕수고와의 황금사자기 8강전에서 8회말 2사 때 터진 2번 타자 겸 유격수 김창평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6-4 쐐기 득점을 올리고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8회까지 경기 내내 끌려가던 광주일고가 8회에만 4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으로 덕수고에 6-4 역전승을 거두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 진출을 가장 먼저 확정 지었다. ‘비밀병기’ 장재영(1학년)을 내세워 대회 3연패를 노리던 덕수고의 도전은 8강에서 끝나게 됐다.

27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광주일고와의 황금사자기 8강전. 덕수고는 5회초까지 4점을 뽑아낸 뒤 공격적인 마운드 운용으로 일찌감치 승리 굳히기에 들어갔다. 덕수고는 5회 1사 주자 1, 3루 위기가 오자 곧바로 시속 150km가 넘는 빠른 공을 던지는 장재영을 4-0 리드 상황에 마운드에 올렸다. 희생플라이로 주자 한 명을 홈으로 들여보낸 뒤 5회를 마무리한 장재영은 6회에도 볼넷으로 내보낸 주자를 들여보내며 한 점을 더 내줬다. 하지만 7회는 삼자범퇴로 끝내며 안정을 찾았다. 어느덧 장재영은 3일 휴식이 의무인 투구 수 61개를 돌파했지만 마운드를 내려오지 않았다. 덕수고로서는 2점 차 리드(4-2) 지키기에 ‘다 걸기’를 선언한 셈이었다.


하지만 광주일고는 덕수고의 도박에 더 과감히 맞불을 놨다. 8회 박시원(2학년)과 전광진(2학년)이 연속 3루타를 치며 1점 차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어 대타로 나선 이현민(1학년)의 스트라이크 낫아웃 때 3루에 있던 전광진이 과감히 홈으로 쇄도해 4-4 동점까지 만들었다.

장재영의 투구 수는 어느덧 4일 휴식이 의무인 76개도 넘어섰다. 하지만 덕수고 내야진은 계속 빗맞은 타구들을 깔끔하게 아웃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1루까지 전력 질주한 광주일고 타자들은 연달아 살아 나가 2사 2, 3루의 역전 찬스를 이어갔다. 결국 장재영은 8회 마지막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지 못한 채 광주일고 유격수 김창평에게 2타점 적시 2루타를 내줬다. 장재영은 이번 대회에서 첫 패전투수가 됐다.

장타력 있는 유격수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광주일고 김창평은 이날 첫 안타를 가장 중요한 역전 적시타로 기록하게 됐다. 이후 9회초 마지막 수비 때는 안타성 타구를 잡아내는 호수비까지 펼치며 승리를 자축했다. 김창평은 역전 적시타 순간에 대해 “어떻게 쳤는지 기억도 안 난다. 해결하겠다기보다는 짧게 쳐 연결해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너무 간절했다”고 말했다. 1, 2학년 때 참가한 황금사자기에서 연속해 1회전에서 탈락했다는 김창평은 “오늘같이 간절하게 포기하지 않고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광주일고는 장충고에 8-1 7회 콜드승을 거둔 경남고와 30일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같은 날 경기고도 중앙고에 7회 10-2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주말리그 서울권 B에서 4위 막차를 타고 황금사자기에 출전하게 된 경기고는 28일 8강에서 경북고와 준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찬스마다 打打打… 대구고 신나는 4강행 2018.05.29
03:00:00

1회 ‘무사 1, 2루’를 지배한 팀이 경기 전체를 지배했다. 대구고는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

‘대구고 유희관’ 이승민의 반문 “작은 키가 콤플렉스냐고요… 2018.05.28
19:29:00

‘야구는 신장이 아니라 심장이 한다.’ 대구고 2학년 이승민(17)은 이 말을 ‘격언’처럼 여긴다. 평균보다 작은 174㎝의 키에 구속도 느린 이승민이지만…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8일]대구고 外 2018.05.28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경북고 김준우, 4이닝 42구 무실점… … 2018.05.28
03:00:00

경북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신일고와의 황금사자기 16강전에서 에이스 원태인(3학년)을 투입해 8강 진출을 노릴 작정이었다. 3일 전 영문고와의 경기에서 …

[황금사자기]광주일고 ‘빛나는 8회’… 덕수고에 2-4 끌… 2018.05.28
03:00:00

8회까지 경기 내내 끌려가던 광주일고가 8회에만 4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으로 덕수고에 6-4 역전승을 거두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

‘역전 2타점’ 김창평, “간절함은 승리한다” 2018.05.27
20:59:00

광주제일고의 간절함이 앞섰다. 광주제일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

투수에서 타점 기계로…경기고 박승규의 변신 2018.05.27
17:45:00

경기고 3번타자 박승규(18)의 화려한 변신에는 1년여 간 흘린 구슬땀이 새겨져있다. 박승규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

[내일의 황금사자기/5월 27일]신일고 外 2018.05.26
03:00:00

신일고(1루) 9시 30분 경북고(3루) 중앙고(1루) 12시 30분 경기고(3루) (8강전) 덕수고(1루) 15시 30분 광…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6일]제주고 外 2018.05.26
03:00:00

제주고(1루) 9시 30분 장충고(3루) 경남고(1루) *12시 30분 인천고(3루) 대전고(1루) *15시 30분 성남고(3루…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박상용 “공은 느려도 제구로” … 2018.05.26
03:00:00

“오늘 슬라이더 제구가 기가 막혔죠(웃음).” 2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8강전 첫 경기. 에이스 조준혁(19·3학년)의 부재 속에 …

에이스 못 나와도… 광주일고는 단단했다 2018.05.26
03:00:00

에이스는 자리를 비웠다. 하지만 남은 선수들이 똘똘 뭉쳐 에이스 역할 이상을 했다. 광주일고는 2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

[오늘의 황금사자기/5월 25일]중앙고 外 2018.05.25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경북고 원태인, 시속 151km… 5이닝… 2018.05.25
03:00:00

2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경북고와 영문고의 경기. 5회말 경북고 원태인(3학년·사진)이 마운드에 오르자 프로팀 스카우트들의 눈동자가 바쁘게 움직였다. …

[황금사자기]아웃 2개 남기고… 라온고, 놀라운 추격전 2018.05.25
03:00:00

2015년 창단한 경기 평택 라온고는 지난해 고교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 첫선을 보였다. 첫 상대는 인천의 명문 동산고. 당시 송탄제일고란 이름으로 …

‘결승타’ 인천고 유상빈의 간절한 야구 그리고 한국 국적 2018.05.24
05:30:00

“승부근성이 있어요. 아주 간절하게 야구를 하죠.” 인천고 계기범(48) 감독은 23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

35년 만의 리턴매치… 광주일고…
‘황금사자’는 광주일고 품에 안겼다. 광주…
MVP 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 “강팀 연…
광주일고 성영재 감독(47·사진)은 31일 …
‘15안타 폭격’ 광주일고, 대…
광주일고가 6번째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