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무패 행진 라이벌에 콜드勝… 광주일고 타선 화끈했다
입력 2019-06-27 03:00:00

포수 피해 절묘한 선취점 유신고 김세헌(왼쪽)이 26일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부산정보고와의 8강전에서 0-0이던 2회 2사 1, 2루 김범진의 안타때 홈으로 쇄도해 선취 득점을 올렸다. 김세헌은 부산정보고 포수 김태호가 홈플레이트 앞에서 볼을 잡아 태그하려고 하자 옆으로 돌아 슬라이딩하며 먼저 홈플레이트를 찍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디펜딩 챔피언’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지난해 황금사자기 우승팀 광주일고는 26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지역 라이벌 광주동성고를 9-1, 7회 콜드게임승으로 대파하고 4강에 선착했다. 주말리그부터 무패 행진을 이어오던 광주동성고는 광주일고에 일격을 당하며 올해 첫 패배를 기록했다.

광주 지역 야구 명문 두 팀의 대결은 경기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경기 전 성영재 광주일고 감독은 “오랜 라이벌과의 경기인 만큼 선수들이 평소보다 긴장했다. 경기 초반을 어떻게 풀어갈지가 관건이다”라고 짚었다. 그의 말처럼 초반 승부에서 승패가 갈렸다. 광주일고 강타선은 1회부터 불을 뿜었다. 1번 타자 박시원(3학년)의 중견수 앞 안타로 포문을 연 광주일고는 전광진(3학년)의 볼넷과 정도웅(3학년)의 진루타로 1사 2, 3루를 만들었고 4번 한지운(3학년)이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타로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5번 조형우(2학년)까지 적시타를 기록하며 광주일고는 3-0으로 일찌감치 앞서갔다.

4회 박시원의 적시 3루타와 상대 투수 보크를 엮어 2점을 추가한 광주일고는 5회 빅 이닝을 만들었다. 3번 타자 정도웅의 안타를 시작으로 안타, 볼넷, 몸에 맞는 공 등을 묶어 여섯 타자가 연속으로 출루에 성공하면서 9-0으로 승기를 굳혔다. 마운드에서는 이의리(2학년)가 5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졌고 이승훈, 윤정호(이상 3학년)가 한 이닝씩 책임지며 경기를 끝냈다. 이날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한 광주일고 주장 한지운은 “라이벌 광주동성고와의 경기라 선수들이 조금 더 집중해서 경기에 임했다. 모든 선수들이 각자의 역할을 충분히 해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 타격에서 팀에 도움이 된 것 같아 기쁘다”라며 웃었다.

지난해 김창평(19·SK), 유장혁(19·한화) 등 올 시즌 프로야구에서 신예로 활약 중인 선수들을 배출한 광주일고는 올해도 외야수 박시원, 유격수 정도웅, 포수 한지운 등 유력한 지명 후보로 꼽히는 선수들을 보유했다. 이날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박시원은 4타석 2안타 2볼넷으로 전 타석 출루를 달성했다. 뛰어난 타격 정확도를 가진 박시원은 장타력까지 보유하기 위해 최근 웨이트트레이닝에 매진하고 있다. 화순고와의 2회전에서는 우측 담장을 넘기는 큼지막한 2점 홈런도 기록했다. 한 수도권 구단 스카우트는 “지난해까지 정확성이 좋아 주목하던 선수였는데 올해는 힘도 많이 좋아졌다. 이대로 성장한다면 프로에서도 빠르게 자리 잡을 수 있는 선수다”라고 평가했다.

광주일고는 이날 부산정보고를 2-0으로 꺾은 유신고와 28일 4강에서 맞붙는다. 유신고는 선발 이영재(2학년)가 4이닝을, 허윤동(3학년)과 소형준(3학년)이 각각 4이닝,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타선에서는 지명타자 김범진(2학년)이 3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27일 8강전에서는 배재고와 충훈고(15시), 마산용마고와 부산고(18시)가 맞붙는다. 충훈고는 우승 후보로 꼽혔던 충암고를 16강에서 만나 4-3으로 꺾고 8강에 오른 돌풍의 팀이다. 부산경남 지역 명문인 마산용마고와 부산고의 맞대결도 ‘빅 매치’로 기대를 모은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감독 “고교 지도자 36년,… 2019.07.01
03:00:00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꼭 한번 우승해 보고 싶었습니다. 오랜 지도자 생활 중에 가장 기쁜 날입니다.” 지난달 29일 유신고를 제73회…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승 2019.07.01
03:00:00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상대한 타자 18명. 던진 공 62개 중 스트라이크존에 꽂힌 공이 50개. 피안타 2개, 삼진 5개, 그중 3개는 …

‘황금사자기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전혀 기대 안… 2019.06.30
17:51:00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요.”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은…

‘투타 완벽’ 유신고, 창단 35년 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 2019.06.29
17:46:00

유신고가 창단 35년 만에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유신고는 2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

[오늘의 황금사자기]마산용마고 外 2019.06.29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유신고 허윤동, 13구 승부 끝 헛스윙 … 2019.06.29
03:00:00

“열심히 응원할 일만 남았습니다(웃음).”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에서 유신고를 13년…

0-7 밀리던 마산용마고, 9회말 8득점 기적의 드라마 2019.06.29
03:00:00

마산용마고와 유신고가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두 팀…

[황금사자기 스타]마산용마고 김태경, 6이닝 2실점… 팍팍… 2019.06.28
03:00:00

마산용마고 에이스 김태경(3학년·사진)에게 황금사자기 8강 부산고와의 경기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 김태경은 지난해 이 대회 2회전에서 선발 투수로 부산고를 만…

1년 전 울었던 마산용마고, 마음껏 웃었다 2019.06.28
03:00:00

8회초 1사 3루, 마산용마고 박범진(3학년)이 서울 목동구장 왼쪽 담장으로 띄운 타구가 담장 밖을 향해 쭉쭉 뻗자 부산고 더그아웃에 침묵이, 마산용마고 더그아…

용마고 4강행 이끈 에이스 김태경이 밝힌 ‘회심의 105번… 2019.06.27
21:49:00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의 경기규칙 중 하나가 바로 105구 교체다. 노히트노…

충훈고 전국대회 첫 4강 이끈 주장 김서원 “한화 정은원 … 2019.06.27
18:34:00

충훈고의 돌풍이 거세다. 전국대회 첫 4강 진출이다. 그 중심에 ‘원샷원킬’의 면모를 뽐낸 우투좌타 유격수 김서원(18)이 있다. 충훈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오늘의 황금사자기]배재고 外 2019.06.27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이의리, 5이닝 무실점… 위력 … 2019.06.27
03:00:00

“해영이 형처럼 결승전 마운드에 서고 싶습니다.” 광주일고 2학년 왼손 투수 이의리(사진)의 표정은 밝았다. 26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

무패 행진 라이벌에 콜드勝… 광주일고 타선 화끈했다 2019.06.27
03:00:00

‘디펜딩 챔피언’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지난해 황금사자기 우승팀 광

‘4강 진출’ 유신고 허윤동 “우승에 보탬 되고 싶다” 2019.06.26
20:33:00

유신고등학교는 2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부산정보고등학…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
3가지 키워드로 살펴본 제73회…
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공…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