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0-7 밀리던 마산용마고, 9회말 8득점 기적의 드라마
입력 2019-06-29 03:00:00

“나이스 피처!” 더그아웃 응원 열전 유신고 선수들이 28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및 주말리그 왕중왕전 광주일고와의 4강전에서 9회 어깨동무를 한 채 간절하게 승리를 향한 응원을 보내고 있다. 유신고는 지난해 우승팀인 광주일고를 1-0으로 누르고 결승에 선착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마산용마고와 유신고가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두 팀 모두 준결승에서 1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마산용마고(경상권A 5위)는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에서 충훈고(경기권A 2위)에 0-7로 뒤지던 9회말 8점을 내며 8-7,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뒀다. 마산용마고는 충훈고 선발 이노아(3학년)의 ‘인생투구’에 고전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2년 동안 총 6이닝 투구가 전부였던 이노아는 마산용마고 타선을 맞아 8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8회까지 공 88개를 던져 자신의 첫 완봉승도 바라보는 듯했다.

하지만 마산용마고의 뒷심도 만만찮았다. 선두타자 박부근(3학년)의 볼넷을 시작으로 그 회에 다시 박부근이 타석에 설 때까지 아웃카운트 하나 없이 안타 4개, 볼넷 5개로 7-6까지 충훈고를 추격했다. 충훈고가 투수 교체로 분위기 전환을 노렸지만 한번 타오른 마산용마고 타선의 불길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았다. 무사만루에서 박부근이 다시 볼넷을 얻으며 7-7 동점을 만든 뒤, 강태경이 투수 앞 병살타(2사 2, 3루)를 쳐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한풀 꺾이는 듯했지만 박성빈(이상 3학년)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뒤 2학년 김혁준이 끝내기 안타를 치며 극적인 역전극에 마침표를 찍었다.

마산용마고의 결승 진출은 2017년 대회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덕수고 양창섭의 호투에 밀려 고배를 마셨다. 그 직전 해 대회에서도 마산용마고는 덕수고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황금사자기 준우승만 4번, 이번이 첫 우승 도전이다. 문남열 마산용마고 감독대행은 “경기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이 대견하다”며 “마지막 경기까지 최선을 다해 이번에는 반드시 우승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일고와 유신고의 4강전에서는 프로야구에서도 보기 힘든 ‘명품 투수전’이 펼쳐졌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팀이자 고교야구 주말리그 전라권A 1위에 오른 광주일고와 경기·강원권 1위에 오른 유신고가 맞붙어 ‘사실상의 결승전’이라고도 불린 이날 경기에 광주일고는 지난해 결승전 승리를 이끈 에이스 정해영을, 유신고는 소형준과 함께 ‘원투펀치’ 한 축을 지키고 있는 허윤동(이상 3학년)을 앞세웠다.

양 팀의 ‘0-0’ 균형은 5회말 깨졌다. 유신고 선두타자 강현우(3학년)가 정해영으로부터 안타를 쳐서 출루한 뒤 이영재(2학년)의 안타 때 홈을 밟으며 이 점수가 결승점이 됐다.

유신고는 결승전을 위해 아껴둔 소형준을 8회초 1사 1, 2루에서 투입시키는 강수를 두며 1-0 승리를 가져갔다. 소형준은 이날 공 26개를 던지며 결승전에도 등판할 수 있게 됐다. 규정상 투구 수 45구 이하는 의무휴식일이 없다.

유신고의 결승 진출은 2006년 이후 13년 만이다. 당시 장충고에 1-2로 고배를 마시는 등 준우승만 2차례 거둔 유신고도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이성열 유신고 감독은 “오늘 등판한 소형준, 박영현(1학년)을 포함해 투수 5명을 결승전에서 가용할 수 있다. 총공세로 우승하겠다”고 말했다. 결승은 29일 오후 2시에 열린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감독 “고교 지도자 36년,… 2019.07.01
03:00:00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꼭 한번 우승해 보고 싶었습니다. 오랜 지도자 생활 중에 가장 기쁜 날입니다.” 지난달 29일 유신고를 제73회…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승 2019.07.01
03:00:00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상대한 타자 18명. 던진 공 62개 중 스트라이크존에 꽂힌 공이 50개. 피안타 2개, 삼진 5개, 그중 3개는 …

‘황금사자기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전혀 기대 안… 2019.06.30
17:51:00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요.”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은…

‘투타 완벽’ 유신고, 창단 35년 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 2019.06.29
17:46:00

유신고가 창단 35년 만에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유신고는 2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

[오늘의 황금사자기]마산용마고 外 2019.06.29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유신고 허윤동, 13구 승부 끝 헛스윙 … 2019.06.29
03:00:00

“열심히 응원할 일만 남았습니다(웃음).”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에서 유신고를 13년…

0-7 밀리던 마산용마고, 9회말 8득점 기적의 드라마 2019.06.29
03:00:00

마산용마고와 유신고가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두 팀…

[황금사자기 스타]마산용마고 김태경, 6이닝 2실점… 팍팍… 2019.06.28
03:00:00

마산용마고 에이스 김태경(3학년·사진)에게 황금사자기 8강 부산고와의 경기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 김태경은 지난해 이 대회 2회전에서 선발 투수로 부산고를 만…

1년 전 울었던 마산용마고, 마음껏 웃었다 2019.06.28
03:00:00

8회초 1사 3루, 마산용마고 박범진(3학년)이 서울 목동구장 왼쪽 담장으로 띄운 타구가 담장 밖을 향해 쭉쭉 뻗자 부산고 더그아웃에 침묵이, 마산용마고 더그아…

용마고 4강행 이끈 에이스 김태경이 밝힌 ‘회심의 105번… 2019.06.27
21:49:00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의 경기규칙 중 하나가 바로 105구 교체다. 노히트노…

충훈고 전국대회 첫 4강 이끈 주장 김서원 “한화 정은원 … 2019.06.27
18:34:00

충훈고의 돌풍이 거세다. 전국대회 첫 4강 진출이다. 그 중심에 ‘원샷원킬’의 면모를 뽐낸 우투좌타 유격수 김서원(18)이 있다. 충훈고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오늘의 황금사자기]배재고 外 2019.06.27
03:00:00

[황금사자기 스타]광주일고 이의리, 5이닝 무실점… 위력 … 2019.06.27
03:00:00

“해영이 형처럼 결승전 마운드에 서고 싶습니다.” 광주일고 2학년 왼손 투수 이의리(사진)의 표정은 밝았다. 26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

무패 행진 라이벌에 콜드勝… 광주일고 타선 화끈했다 2019.06.27
03:00:00

‘디펜딩 챔피언’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지난해 황금사자기 우승팀 광

‘4강 진출’ 유신고 허윤동 “우승에 보탬 되고 싶다” 2019.06.26
20:33:00

유신고등학교는 2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부산정보고등학…

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MVP 유신고 소형준, “수상 …
“최우수선수(MVP)요? 정말 기대 안 했어…
3가지 키워드로 살펴본 제73회…
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가 공…
25년째 유신고 지휘, 이성열 …
“고교 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 대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