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창단 첫 4강’ 매년 역사 쓰는 김해고, 박무승 감독 밀당 리더십
입력 2020-06-19 14:11:00

김해고 박무승 감독이 1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부경고와 8강전서 8-0, 7회 콜드게임으로 승리한 뒤 인터뷰 중이다. 박 감독의 \'밀당 리더십\'은 젊은 선수들의 동기부여를 깨웠다. 목동 | 최익래 기자


설립 이래 첫 전국대회 8강의 감동이 채 사라지지도 않았는데 그 역사를 4강으로 높였다. 동화 같은 김해고의 반전 스토리. 그 중심에는 박무승 감독(48)의 밀당 리더십이 있다.

김해고는 1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부경고와 8강전서 8-0, 7회 콜드게임으로 승리했다. 김민준(1.1이닝)~김준수(3.1이닝)~박시현(1.1이닝)~어성길(1이닝)이 차례로 던지며 8안타를 내줬으나 실점하지 않았다. 타선에서는 4회초 무사 만루서 싹쓸이 3루타를 때린 황민서가 빛났다.

또 한 번 역사를 쓰게 됐다. 2003년 창단된 김해고 야구부는 전국대회 본선 무대를 밟기조차 어려운 팀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봉황대기 16강, 대통령배 8강을 시작으로 올해 황금사자기 4강까지 올랐다. 지난해 8강이 전국대회 최고 성과였는데 이를 1년도 채 되지 않아 갈아 치운 셈이다.

지난해 6월말 박무승 감독이 부임했고 2개월 만에 대통령배 8강, 1년 만인 지금 황금사자기 4강을 달성한 것이다. 홍익대와 덕수고에서 코치 생활을 했던 박 감독은 감독 부임 직후부터 성과를 내고 있다. 아마추어 야구계에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주축 투수들의 혹사 논란에서도 김해고는 자유롭다.

김해고 박무승 감독이 1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황금사자기 부경고와 8강전서 8-0, 7회 콜드게임으로 승리한 뒤 학부모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목동 | 최익래 기자


19일 4강 확정 후 만난 박 감독은 “그 전까지 김해고는 여건이 좋았지만 기본기 교육이 부족했다. 부임 직후부터 정석, 기본, 그리고 예절을 중시했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와준 덕분에 성과가 났다”고 밝혔다. 8강전서 NC 다이노스 1차지명이 유력한 김유성을 아낀 것도 당장의 한 경기보다 큰 그림을 그렸기 때문이다. 그 결과 타선이 터지며 실리까지 챙겼다.

자신의 리더십을 정의해달라고 하자 대뜸 덕수고 장재영(18) 이야기를 꺼냈다. 박 감독은 장정석 전 키움 히어로즈 감독의 아들인 장재영을 덕수고 수석코치 시절 지켜봤다.

“(장)재영이가 야구 잘하는 건 누구나 안다. 그런데 인성까지 좋다. 내 주머니에 있는 모든 걸 꺼내서 주고 싶은 선수였다. 김해고 모든 선수들을 그렇게 만들고 싶다.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을 할 때는 강하게 얘기해서라도 다잡는다. 그렇게 해야 체력과 실력이 따라온다.”

박 감독은 스스로를 ‘선수를 강하게 키우는 감독’으로 정의했는데, 정작 선수들의 생각은 다르다. 중견수 황민서는 “훈련 강도가 높긴 한데 분위기가 좋거나 대회 성적이 좋으면 휴식을 주거나 회식 자리를 마련해주신다. 또 눈에 띄는 선수에게 사비로 야구용품을 사주시기 때문에 선수단 내부에서도 용품을 향한 선의의 경쟁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 감독은 “이전까지 김해고는 ‘항상 지는 팀’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할 수 있다’는 인식이 가득하다”며 “지금껏 그랬듯 눈앞의 한 경기만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해고의 황금사자기 파죽 행진이 어디까지 이어질진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비록 4강에서 그 발걸음이 멈추더라도 앞으로 써나갈 동화 같은 스토리에 관심이 쏠린다.

목동 |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스포츠 단신]장충고, 광주동성고 꺾고 청룡기야구 첫 우승 2020.08.12
03:00:00

장충고가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처음으로 우승했다. 2006년과 2007년 황금사자기 2연패를 이룬 장충고는 11일 서울…

꼴찌 팀을 1년 만에… ‘무승 사령탑’서 ‘우승 사령탑’으… 2020.06.24
03:00:00

“아이들이…, 아이들이 다 해줬죠.” 박무승 김해고 감독(48)은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며 울먹였다. 이전까지 전국대회 최고 성적이라고는 8강이 전부였던 김해…

김해고 야구부 금의환향, 황금사자기 들고 김해시청으로 2020.06.23
18:31:00

경남 김해고등학교 야구부가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우승했다. 김해시는 23일 오후 시청에서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김해고등학교는 2002년 창…

소형준·허윤동·김진욱…연달아 대박친 황금사자기의 전국대회 … 2020.06.23
18:00:00

올해도 또다시 아마추어야구의 ‘흥행 포문’을 열었다. 11일 개막했던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

“준우승도 쉽지 않아, 우승 콤플렉스 NO” 김진욱, 멘탈… 2020.06.23
10:00:00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우승에 대해선 신경 쓰지 않습니다.” 2021시즌 KBO리그 신인드래프트 최대어로 평가받는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

이변으로 시작해 이변으로 끝난 황금사자기, 새 얼굴 쇼케이… 2020.06.23
05:30:00

주목받는 스타가 가득한 전통의 강호들이 줄줄이 고배를 마셨다. 그 자리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새 얼굴, 새 팀이 채웠다. 올해 황금사자기는 새 얼굴들의 쇼케이…

수시 소독, 체온 측정, 전문의 자문… 코로나 방역도 완벽 2020.06.23
03:00: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고 개막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22일 결승전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우승에 아웃카운트 단 하나 남기고… 2020.06.23
03:00:00

통한의 아웃카운트 하나였다.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18·사진)에겐 평생 잊지 못할 아웃카운트 하나가 됐다. 이번 대회 최고 스타로 주목받았던 김진욱은 이날…

1-3 패색 짙던 9회… 김해고 기적이 시작됐다 2020.06.23
03:00:00

9회초 공격을 시작할 때만 해도 1-3으로 뒤진 상태. 김해고는 패색이 짙어 보였다. 게다가 강릉고 마운드는 초고교급 에이스 김진욱이 버티고 있었다. 하지만 김…

[포토] 김해고 ‘역전으로 첫 우승 달성!’ 2020.06.22
22:30: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김해고, 강릉고 4-3 역전 우승! 2020.06.22
22:30: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4…

[포토] 김준수 ‘내가 바로 황금사자기 MVP!’ 2020.06.22
22:27: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박무승 감독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 2020.06.22
22:26: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김해고, 창단 첫 고교 야구대회 우승 2020.06.22
22:21: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강릉고, 아쉬운 준우승 2020.06.22
22:19: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김해고등학교와 강릉고등학교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에 3-4…

꼴찌 팀을 1년 만에… ‘무승 …
“아이들이…, 아이들이 다 해줬죠.” 박…
강릉고 김진욱 “준우승도 쉽지 …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
이변으로 시작해 이변으로 끝난 …
주목받는 스타가 가득한 전통의 강호들이 줄줄…
황금사자기, 또다시 전국대회 ‘…
올해도 또다시 아마추어야구의 ‘흥행 포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