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율곡고 2학년 에이스 이준혁의 103구 역투[강홍구 기자의 와인드업]
입력 2020-06-20 11:00:00

8회말 1사 1루수가 마운드에 오릅니다. 그는 7회까지 마운드를 책임졌던 선발 투수였습니다. 9회말 경기를 마무리하기 위해 잠시 1루수로 숨을 돌리고 있었지만, 팀이 1사 1, 2루 위기에 처하자 다시 등판한 것입니다. 경기는 3-2 한점 차 리드.

다시 마운드에 오른 투수는 공 단 2개로 이닝을 마무리 짓습니다. 첫 번째 공은 포수가 받아 도루 중인 주자를 잡았고, 두 번째 공으론 타자를 뜬 공 처리했습니다. 1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율곡고와 광주진흥고 경기의 숨은 명장면입니다.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8강전 마지막 경기는 여러분이 아시는 대로 광주진흥고의 5-4 역전 승리로 끝났습니다. 4-4 1사 만루 상황에서 평범한 땅볼을 율곡고 2루수가 잡지 못하면서 광주진흥고의 역전 주자가 홈을 밟았습니다. 광주진흥고는 1986년 이후 34년 만에 이 대회 준결승에 올랐습니다. 사상 첫 황금사자기 우승에 도전합니다.

율곡고 에이스 이준혁



승리를 수확하진 못했지만 소개하고 싶은 선수가 있습니다. 이날 103구 역투를 한 율곡고 2학년 에이스 이준혁(17)입니다. 그는 이날 팀의 첫 번째, 세 번째 투수로 등판했습니다. 7회까지 경기를 책임지다 1루수로 교체된 뒤 다시 아웃카운트 하나 만에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고교야구의 투혼을 보여주는 장면이었습니다.

그는 두 차례 등판을 합쳐 8과 3분의 1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2 몸 맞는 공, 8탈삼진 5실점(4자책점)을 기록했습니다. 팀이 잡은 25개의 아웃카운트 중 24개를 책임졌습니다. 8이닝 동안 볼넷, 몸 맞는 공은 하나도 내주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인 제구력을 펼쳤습니다. 140㎞대의 패스트볼에 슬라이더, 커터 등을 섞어 던졌습니다. 프로팀 스카우트들도 변화구를 이용한 완급조절이 뛰어나다고 평가했습니다.

실점이 적진 않지만 5점 중 3점을 스퀴즈 번트로 내줬습니다. 그만큼 상대도 이준혁을 공략하기 위해 사투를 벌였다는 의미일 겁니다. 광주진흥고의 오철희 감독은 “결정구가 상당히 좋다. (3학년이 되는) 내년에 굉장히 발전할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높은 평가를 보냈습니다.

물론 마지막 9회말은 아쉽습니다. 이준혁은 1사 후 2 몸 맞는 공과 1 볼넷을 내주면서 만루 위기를 초래했습니다. 투구 수 제한(최대 105개)에 준하는 103개의 공을 던진 이준혁은 직접 경기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와야만 했습니다. 그리고 팀은 역전패 했습니다. 그렇게 그의 올해 첫 전국대회는 마무리 됐습니다.
경기 뒤 만난 이준혁은 “마지막 (위기) 상황이 나로 인해 벌어졌기 때문에 내 자신에게 화가 많이 난다”고 말했습니다. 빨갛게 여드름이 난 얼굴에 아쉬움이 가득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져서 너무 아쉽지만 다음이 있으니까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더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야구를 시작한 이준혁은 올 시즌 프로야구 신인왕 1순위로 꼽히는 KT 소형준처럼 “덤덤하게 다양한 구종을 구사하는 투수가 되고 싶다”고 말합니다.
팀 버스로 돌아가며 이준혁은 “이 계기를 통해 한층 더 성장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의 말을 지킬 수 있을까요. 이른 시일 안에 율곡고 이준혁의 이름을 다시 만나길 기대해봅니다.

강홍구기자 windup@donga.com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난 강릉고 2021.06.16
03:00: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사진)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님의 확신, 강릉고 최지민 … 2021.06.15
17:06:00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거예요.” 투수를 가장 잘 아는 이는 포수다. 벤치에서조차 느끼기 어려운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파악하는 일은 …

강릉고, ‘다 함께 하는 야구’ 가치 황금사자기로 증명했다 2021.06.15
16:46: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신인드래프트 아쉬움까지 떨… 2021.06.15
16:00:00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은 올해도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내며 14일 성공리에 …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 2021.06.15
05:30:00

앞선 2년 사이 전국대회 결승 진출만 4차례. 여기에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던 야구 불모지는 이제 씨앗들이 가득…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없이 치고 달렸다 2021.06.15
03:00:00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장엄한 뫼 높이 솟았고 동해의 푸른 물결 굽어보는 곳슬기론 새 역사의 창조자들이 배달의 정기받아 여기 모였네진리 속…

고교 팔색조, 인천 잠수함, 리틀 소형준…황금사자기 달군 … 2021.06.14
23:32:00

매년 첫 전국대회로 치러지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야구 꿈나무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대회다. 14일 막을 내린 제75회 대회에서는 야…

[포토] 최지민 ‘황금사자기 MVP’ 2021.06.14
22:33: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첫 우승 이룬 강릉고 최지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트로피 드는 강릉고 김세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대구고 ‘졌지만 다음이 있다’ 2021.06.14
22:27: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대구고가 강릉고에 4-13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최재호 감독 “함께 하는 야구가 잘 통… 2021.06.14
22:23:00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두 어려운 경기였다.” 강릉고가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 2021.06.14
22:16: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이다!’ 2021.06.14
22:15: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2021.06.14
21:59:00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