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우승에 아웃카운트 단 하나 남기고…
입력 2020-06-23 03:00:00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통한의 아웃카운트 하나였다.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18·사진)에겐 평생 잊지 못할 아웃카운트 하나가 됐다. 이번 대회 최고 스타로 주목받았던 김진욱은 이날 김해고와의 결승전 2회초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예상보다 투입 시점이 빨랐지만 다음 경기가 없는 만큼 최재호 강릉고 감독은 일찍 김진욱 카드를 빼들었다.

김진욱은 3, 4, 5회 3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김해고 타선을 돌려세우는 등 8회까지 단 2안타 2볼넷만 내주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팀도 3-1로 앞서고 있어 사상 첫 전국대회 우승이 눈앞에 다가온 듯했다.

그러나 투구 수 제한(105개)에 발목이 잡히고 말았다. 9회초 1사 후 김해고 1번 타자 황민서, 2번 허지원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대회 첫 실점을 했다. 실점도 아쉬웠지만 투구 수 제한(105개)이 다가오는 게 더 뼈아팠다. 3번 박진영에게 몸 맞는 공을 내줬지만 4번 정종혁을 포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하며 2아웃을 잡았다. 이제 남은 아웃카운트는 단 하나. 하지만 투구 수는 103개를 가리키고 있었다. 5번 서준교를 상대로 공 2개를 던져 투구 수가 105개로 꽉 차면서 김진욱은 경기를 마무리 짓지 못한 채 마운드에서 내려와야 했다.

김진욱의 바람과 달리 후속 투수들은 팀의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볼넷과 몸에 맞는 볼을 남발하며 3-4로 역전을 허용했다. 김진욱은 7과 3분의 1이닝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우승을 했다면 당연히 최우수선수(MVP)였겠지만 준우승을 하면서 감투상에 만족해야 했다. 김진욱은 “내가 직접 끝내고 싶었는데 9회를 마무리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원했던 우승 트로피는 들지 못했지만 김진욱은 이번 대회 내내 집중 조명을 받았다. 우승후보 간의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광주일고와의 첫 경기에서는 6이닝 동안 안타 7개를 내주면서도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상고와의 8강전에서 4이닝 동안 전체 12개 아웃카운트 중 10개를 탈삼진으로 잡으며 ‘탈삼진 괴물’다운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키 185cm의 왼손 투수인 김진욱은 제구력과 슬라이더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수원북중에서 강릉고로 진학하면서 1차 드래프트 대상에서 제외된 김진욱은 2차 드래프트 1순위 후보로 거론된다. 지명 우선권은 롯데가 갖고 있다. 이석환 롯데 사장과 성민규 롯데 단장은 이날 직접 경기장을 찾아 김진욱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난 강릉고 2021.06.16
03:00: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사진)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님의 확신, 강릉고 최지민 … 2021.06.15
17:06:00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거예요.” 투수를 가장 잘 아는 이는 포수다. 벤치에서조차 느끼기 어려운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파악하는 일은 …

강릉고, ‘다 함께 하는 야구’ 가치 황금사자기로 증명했다 2021.06.15
16:46: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신인드래프트 아쉬움까지 떨… 2021.06.15
16:00:00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은 올해도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내며 14일 성공리에 …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 2021.06.15
05:30:00

앞선 2년 사이 전국대회 결승 진출만 4차례. 여기에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던 야구 불모지는 이제 씨앗들이 가득…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없이 치고 달렸다 2021.06.15
03:00:00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장엄한 뫼 높이 솟았고 동해의 푸른 물결 굽어보는 곳슬기론 새 역사의 창조자들이 배달의 정기받아 여기 모였네진리 속…

고교 팔색조, 인천 잠수함, 리틀 소형준…황금사자기 달군 … 2021.06.14
23:32:00

매년 첫 전국대회로 치러지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야구 꿈나무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대회다. 14일 막을 내린 제75회 대회에서는 야…

[포토] 최지민 ‘황금사자기 MVP’ 2021.06.14
22:33: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첫 우승 이룬 강릉고 최지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트로피 드는 강릉고 김세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대구고 ‘졌지만 다음이 있다’ 2021.06.14
22:27: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대구고가 강릉고에 4-13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최재호 감독 “함께 하는 야구가 잘 통… 2021.06.14
22:23:00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두 어려운 경기였다.” 강릉고가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 2021.06.14
22:16: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이다!’ 2021.06.14
22:15: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2021.06.14
21:59:00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