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준우승도 쉽지 않아, 우승 콤플렉스 NO” 김진욱, 멘탈도 ‘에이스급’
입력 2020-06-23 10:00:00

강릉고 김진욱. 스포츠동아DB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우승에 대해선 신경 쓰지 않습니다.”

2021시즌 KBO리그 신인드래프트 최대어로 평가받는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18)은 22일 목동구장서 열린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결승전에서 3-4 역전패의 충격을 채 다스리기도 전에 취재진 앞에 섰다. 대회 감투상의 주인공이 됐지만, 우승 문턱에서 좌절한 아쉬움을 달래기에는 부족한 결과였다.

우승이 간절했다. 강릉고는 1975년 창단해 32년 뒤인 2007년 청룡기 대회에서 처음 전국대회 결승행 티켓을 따냈을 정도로 오랫동안 ‘빅 게임’에 목말라 있었다. 지난해에는 청룡기와 봉황대기에서 모두 결승에 오르고도 준우승에 그친 탓에 올해는 반드시 전국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겠노라고 다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2일 황금사자기 결승전에서 9회1사까지 3-1로 앞서다 역전패를 당했으니 그 충격은 엄청났다.

또 분위기에 크게 좌우되는 고교야구 선수들의 성향을 고려하면, 패배의 충격을 떨쳐내기가 쉽지 않다. 2007년 제41회 대통령배 고교야구대회 결승전에서 눈물을 훔치며 전력투구를 하던 서울고 에이스 이형종(현 LG 트윈스)의 모습이 많은 이들의 뇌리에 남아있는 이유도 그만큼 간절함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황금사자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뒤늦게 시작한 올 시즌 첫 고교야구 전국대회였다. 첫 단추를 잘 끼우고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이후 예정된 전국대회를 준비하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은 또 다르다. 김진욱도 결승전 패배가 확정되자 머리를 감싸쥐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스카우트들의 엄청난 관심에도 불구하고 “최대한 내가 할 것만 하고 팀 승리를 위해 돕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팀 퍼스트’를 외쳤기에 더욱 그랬다.

그러나 그 아픔을 계속 짊어지려 하지 않은 점이 중요한 포인트다. 프로에 입단하면 매년 팀당 144경기의 장기레이스를 치러야 하고, 긴 시즌을 완주하기 위해선 과오에 사로잡혀선 안 된다. 야구를 ‘멘탈(정신력) 게임’으로 칭하는 이유다. 결승전 직후 김진욱의 모습은 멘탈 측면에서도 합격점을 받기에 충분했다. 17.1이닝 동안 무려 28개의 삼진을 솎아낸(평균자책점 1.59) 기량은 물론 야구 외적인 부분까지 어필한 셈이다. 투구수 제한(최대 105구)에 막혀 교체된 상황과 관련해서도 유연하게 대처했다. “더 던질 수 있었고, 내가 끝내고 싶었다”고 했다.

팀이 우승의 문턱에서 번번이 좌절했으니 그에 따른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다. 소위 ‘우승 콤플렉스’가 생길 법도 하다. 이와 관련한 질문에 김진욱은 조금도 흔들리지 않고 소신껏 말했다.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다. 우승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황금사자기에서 준우승을 했으니 다음 전국대회에선 더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스포츠 단신]장충고, 광주동성고 꺾고 청룡기야구 첫 우승 2020.08.12
03:00:00

장충고가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처음으로 우승했다. 2006년과 2007년 황금사자기 2연패를 이룬 장충고는 11일 서울…

꼴찌 팀을 1년 만에… ‘무승 사령탑’서 ‘우승 사령탑’으… 2020.06.24
03:00:00

“아이들이…, 아이들이 다 해줬죠.” 박무승 김해고 감독(48)은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며 울먹였다. 이전까지 전국대회 최고 성적이라고는 8강이 전부였던 김해…

김해고 야구부 금의환향, 황금사자기 들고 김해시청으로 2020.06.23
18:31:00

경남 김해고등학교 야구부가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우승했다. 김해시는 23일 오후 시청에서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김해고등학교는 2002년 창…

소형준·허윤동·김진욱…연달아 대박친 황금사자기의 전국대회 … 2020.06.23
18:00:00

올해도 또다시 아마추어야구의 ‘흥행 포문’을 열었다. 11일 개막했던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

“준우승도 쉽지 않아, 우승 콤플렉스 NO” 김진욱, 멘탈… 2020.06.23
10:00:00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우승에 대해선 신경 쓰지 않습니다.” 2021시즌 KBO리그 신인드래프트 최대어로 평가받는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

이변으로 시작해 이변으로 끝난 황금사자기, 새 얼굴 쇼케이… 2020.06.23
05:30:00

주목받는 스타가 가득한 전통의 강호들이 줄줄이 고배를 마셨다. 그 자리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새 얼굴, 새 팀이 채웠다. 올해 황금사자기는 새 얼굴들의 쇼케이…

수시 소독, 체온 측정, 전문의 자문… 코로나 방역도 완벽 2020.06.23
03:00: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고 개막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22일 결승전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우승에 아웃카운트 단 하나 남기고… 2020.06.23
03:00:00

통한의 아웃카운트 하나였다.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18·사진)에겐 평생 잊지 못할 아웃카운트 하나가 됐다. 이번 대회 최고 스타로 주목받았던 김진욱은 이날…

1-3 패색 짙던 9회… 김해고 기적이 시작됐다 2020.06.23
03:00:00

9회초 공격을 시작할 때만 해도 1-3으로 뒤진 상태. 김해고는 패색이 짙어 보였다. 게다가 강릉고 마운드는 초고교급 에이스 김진욱이 버티고 있었다. 하지만 김…

[포토] 김해고 ‘역전으로 첫 우승 달성!’ 2020.06.22
22:30: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김해고, 강릉고 4-3 역전 우승! 2020.06.22
22:30: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4…

[포토] 김준수 ‘내가 바로 황금사자기 MVP!’ 2020.06.22
22:27: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박무승 감독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 2020.06.22
22:26: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김해고, 창단 첫 고교 야구대회 우승 2020.06.22
22:21: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강릉고, 아쉬운 준우승 2020.06.22
22:19: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김해고등학교와 강릉고등학교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에 3-4…

꼴찌 팀을 1년 만에… ‘무승 …
“아이들이…, 아이들이 다 해줬죠.” 박…
강릉고 김진욱 “준우승도 쉽지 …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
이변으로 시작해 이변으로 끝난 …
주목받는 스타가 가득한 전통의 강호들이 줄줄…
황금사자기, 또다시 전국대회 ‘…
올해도 또다시 아마추어야구의 ‘흥행 포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