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소형준·허윤동·김진욱…연달아 대박친 황금사자기의 전국대회 ‘흥행 포문’
입력 2020-06-23 18:00:00

강릉고 김진욱. 스포츠동아DB


올해도 또다시 아마추어야구의 ‘흥행 포문’을 열었다.

11일 개막했던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은 김해고의 우승으로 성대하게 막을 내렸다. 김해고는 22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대회 강릉고와 결승전에서 9회에만 3점을 뽑는 극적인 시나리오로 4-3 역전승을 거뒀다. 2003년 창단 이래 처음 전국대회 결승에 오른 쾌거에 이어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영광까지 이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 황금사자기는 무관중 경기로 펼쳐졌다. 그러나 열기는 과거와 똑같았다. 결승에서 맞붙은 강릉고와 김해고의 지역 연고인 강릉시와 김해시에선 팬들이 한 곳에 모여 단체응원을 벌이기도 했다.

황금사자기의 스타도 또다시 탄생했다. 매해 가장 먼저 열리는 전국대회인 황금사자기는 예비 프로선수들의 등용문으로 통한다. 이 대회에서 가장 빛나는 활약을 펼친 선수들이 최근 프로에 데뷔하자마자 좋은 활약을 펼치는 경우도 늘고 있다.

올해는 강릉고 김진욱, 김해고 김유성(이상 18)이 그 주인공들이었다. 김진욱은 2021년 KBO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롯데 자이언츠의 2차 1순위 지명을 받을 확률이 유력한 자원인데, 이번 대회 3경기에 등판해 17.1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1.59로 맹위를 떨쳤다. 결승에서도 7.1이닝 3실점으로 역투했으나 김해고 역전승의 희생양이 됐다.

NC 다이노스의 지명이 유력한 김유성 역시 이번 대회 3경기에서 14.1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1.29를 기록했다. 결승에선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고, 팀 우승을 이끈 공로로 우수투수상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대회에선 유신고 소형준과 허윤동이 최고의 스타였는데, 두 투수는 현재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에서 선발투수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 외에도 양창섭(덕수고·삼성), 김대현(선린인터넷고·LG 트윈스) 등 수많은 스타들이 황금사자기를 거쳐 갔다.

올해도 어김없이 전국대회의 흥행 포문을 연 황금사자기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걸출한 스타의 명맥까지 이어가는 전통의 대회가 내년에는 또 어떤 스타를 배출할지 벌써부터 많은 야구팬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스포츠 단신]장충고, 광주동성고 꺾고 청룡기야구 첫 우승 2020.08.12
03:00:00

장충고가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처음으로 우승했다. 2006년과 2007년 황금사자기 2연패를 이룬 장충고는 11일 서울…

꼴찌 팀을 1년 만에… ‘무승 사령탑’서 ‘우승 사령탑’으… 2020.06.24
03:00:00

“아이들이…, 아이들이 다 해줬죠.” 박무승 김해고 감독(48)은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며 울먹였다. 이전까지 전국대회 최고 성적이라고는 8강이 전부였던 김해…

김해고 야구부 금의환향, 황금사자기 들고 김해시청으로 2020.06.23
18:31:00

경남 김해고등학교 야구부가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우승했다. 김해시는 23일 오후 시청에서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김해고등학교는 2002년 창…

소형준·허윤동·김진욱…연달아 대박친 황금사자기의 전국대회 … 2020.06.23
18:00:00

올해도 또다시 아마추어야구의 ‘흥행 포문’을 열었다. 11일 개막했던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

“준우승도 쉽지 않아, 우승 콤플렉스 NO” 김진욱, 멘탈… 2020.06.23
10:00:00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우승에 대해선 신경 쓰지 않습니다.” 2021시즌 KBO리그 신인드래프트 최대어로 평가받는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

이변으로 시작해 이변으로 끝난 황금사자기, 새 얼굴 쇼케이… 2020.06.23
05:30:00

주목받는 스타가 가득한 전통의 강호들이 줄줄이 고배를 마셨다. 그 자리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새 얼굴, 새 팀이 채웠다. 올해 황금사자기는 새 얼굴들의 쇼케이…

수시 소독, 체온 측정, 전문의 자문… 코로나 방역도 완벽 2020.06.23
03:00: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고 개막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22일 결승전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우승에 아웃카운트 단 하나 남기고… 2020.06.23
03:00:00

통한의 아웃카운트 하나였다.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18·사진)에겐 평생 잊지 못할 아웃카운트 하나가 됐다. 이번 대회 최고 스타로 주목받았던 김진욱은 이날…

1-3 패색 짙던 9회… 김해고 기적이 시작됐다 2020.06.23
03:00:00

9회초 공격을 시작할 때만 해도 1-3으로 뒤진 상태. 김해고는 패색이 짙어 보였다. 게다가 강릉고 마운드는 초고교급 에이스 김진욱이 버티고 있었다. 하지만 김…

[포토] 김해고 ‘역전으로 첫 우승 달성!’ 2020.06.22
22:30: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김해고, 강릉고 4-3 역전 우승! 2020.06.22
22:30: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4…

[포토] 김준수 ‘내가 바로 황금사자기 MVP!’ 2020.06.22
22:27: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박무승 감독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 2020.06.22
22:26: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김해고, 창단 첫 고교 야구대회 우승 2020.06.22
22:21: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강릉고등학교와 김해고등학교의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가 강릉고에 …

[포토] 강릉고, 아쉬운 준우승 2020.06.22
22:19:00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김해고등학교와 강릉고등학교의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김해고에 3-4…

꼴찌 팀을 1년 만에… ‘무승 …
“아이들이…, 아이들이 다 해줬죠.” 박…
강릉고 김진욱 “준우승도 쉽지 …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
이변으로 시작해 이변으로 끝난 …
주목받는 스타가 가득한 전통의 강호들이 줄줄…
황금사자기, 또다시 전국대회 ‘…
올해도 또다시 아마추어야구의 ‘흥행 포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