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황금사자기 스타] “돌직구에 감동” 유신고 ‘K머신’ 박영현, 롤모델 오승환을 꿈꾸며
입력 2021-06-08 13:56:00

8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 마산용마고와 유신고의 경기가 열렸다. 3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유신고 박영현이 마운드에 올라 역투하고 있다. 스포츠동아DB


“오승환 선배의 돌직구를 감명 깊게 봤습니다.”

유신고 에이스 박영현(18)의 롤 모델은 ‘끝판대장’ 오승환(39·삼성 라이온즈)이다. 시속 150㎞의 빠른 공과 두둑한 배짱을 쏙 빼닮았다. 8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8일째 마산용마고와 16강전에서 그 잠재력을 엿볼 수 있었다.

이날 박영현은 2-1로 앞선 3회 무사 1루서 마운드에 올라 4.2이닝 동안 1안타 1볼넷 9삼진 무실점의 호투로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에는 3루수로 변신해 끝까지 힘을 보탰다. 직구 최고 구속은 144㎞까지 나왔고,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을 섞어 상대 타선을 봉쇄했다.

박영현의 친형은 한화 이글스 내야수 박정현(20), 사촌 형은 롯데 자이언츠 우완 사이드암 투수 박명현(20)이다. 비슷한 시기에 야구를 시작한 덕분에 서로 많은 것을 공유하며 힘이 될 수 있었다. 박영현은 “형들을 보며 꿈이 더 커졌다”며 웃었다.

잠재력은 대단하다. 일찌감치 KT의 1차지명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2018년 김민, 2020년 소형준 등 KT의 1차지명을 받은 고교 선배들의 길을 따라간다면, 더할 나위가 없다. 그는 “(1차지명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지금은 그저 내가 할 일에 집중할 뿐”이라고 밝혔다.

지난해까지는 투구 시 팔이 뒤로 빠지는 불안요소가 있었다. 그러나 임성헌 유신고 투수코치와 함께 이를 교정해 부드러운 투구폼을 만들 수 있었다. 박영현은 “임 코치님께서 팔이 뒤로 빠지는 부분을 고쳐주신 덕분에 지금은 편안하게 던질 수 있게 됐다. 직구가 가장 자신 있어서 카운트를 잡기 위해 공격적으로 투구한다”고 설명했다. 임 코치는 “(박)영현이는 시속 150㎞의 빠른 공을 던지면서 변화구의 완성도와 컨트롤도 좋다. 오히려 오늘 컨트롤이 좋지 않았던 편이다. 무엇보다 배짱이 대단한 선수”라고 칭찬했다.

박영현이 초등학교에 입학할 즈음 오승환은 KBO리그를 호령하는 마무리투수였다. 그랬던 오승환은 일본프로야구와 메이저리그까지 정복했다. 롤 모델의 업그레이드를 바라보며 그의 꿈도 더욱 커졌다. 그는 “오승환 선배의 돌직구를 감명 깊게 봤다. 정말 위력적이다. 나도 좋은 구원투수가 되고 싶다”는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프로에 가서 잘하는 게 궁극적인 목표지만, 우선 이번 대회에 집중해야 한다. 꼭 우승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사진촬영을 위해 공을 들고 포즈를 취한 박영현에게 임 코치가 한 마디를 던졌다. “영현아, 직구 그립 잡아야지.” 그만큼 직구가 위력적이라는 의미로 읽혔다.

목동|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난 강릉고 2021.06.16
03:00: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사진)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님의 확신, 강릉고 최지민 … 2021.06.15
17:06:00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거예요.” 투수를 가장 잘 아는 이는 포수다. 벤치에서조차 느끼기 어려운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파악하는 일은 …

강릉고, ‘다 함께 하는 야구’ 가치 황금사자기로 증명했다 2021.06.15
16:46: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신인드래프트 아쉬움까지 떨… 2021.06.15
16:00:00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은 올해도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내며 14일 성공리에 …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 2021.06.15
05:30:00

앞선 2년 사이 전국대회 결승 진출만 4차례. 여기에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던 야구 불모지는 이제 씨앗들이 가득…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없이 치고 달렸다 2021.06.15
03:00:00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장엄한 뫼 높이 솟았고 동해의 푸른 물결 굽어보는 곳슬기론 새 역사의 창조자들이 배달의 정기받아 여기 모였네진리 속…

고교 팔색조, 인천 잠수함, 리틀 소형준…황금사자기 달군 … 2021.06.14
23:32:00

매년 첫 전국대회로 치러지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야구 꿈나무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대회다. 14일 막을 내린 제75회 대회에서는 야…

[포토] 최지민 ‘황금사자기 MVP’ 2021.06.14
22:33: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첫 우승 이룬 강릉고 최지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트로피 드는 강릉고 김세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대구고 ‘졌지만 다음이 있다’ 2021.06.14
22:27: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대구고가 강릉고에 4-13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최재호 감독 “함께 하는 야구가 잘 통… 2021.06.14
22:23:00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두 어려운 경기였다.” 강릉고가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 2021.06.14
22:16: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이다!’ 2021.06.14
22:15: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2021.06.14
21:59:00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