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황금사자기 스타] ‘1차지명 유력후보’ 컨벤션고 조원빈 “어딜 가든 그 팀을 대표하는 선수 되겠다”
입력 2021-06-09 14:52:00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 충암고와 컨벤션고의 경기가 열렸다. 4회말 컨벤션고 조원빈이 타격을 하고 있다. 스포츠동아DB


서울컨벤션고 조원빈(18)은 2022 KBO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유력한 1차지명 후보들 중 한 명이다. 키 190㎝, 몸무게 91㎏의 탄탄한 체격에 빠른 발과 정확한 타격을 모두 갖춰 서울권(두산 베어스·LG 트윈스·키움 히어로즈) 프로구단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조원빈은 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 9일째 충암고와 16강전에서도 4타석 2타수 1안타 2볼넷 1도루를 기록하며 팀의 12-3, 7회 콜드게임 승을 이끌었다. 이날까지 이번 대회 3경기에서 9타수 3안타 4도루의 맹활약이다.

유영원 서울컨벤션고 감독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는 조원빈을 보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고, 조원빈은 “시뮬레이션을 할 때부터 우리가 상대팀에 밀릴 게 없다고 생각했다. 동료들에게도 ‘다 같이 힘을 모아서 한 번 해보자’고 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 8강전 이후에도 후회 없이 최대한 높은 곳으로 가고 싶다”고 말했다.

조원빈은 정확한 타격은 물론 빠른 발을 바탕으로 한 외야 수비에서도 강점을 보인다. 넓은 범위를 커버해야 하는 중견수 포지션에 스스로 큰 매력을 느끼고 있다. 그는 “외야는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투수도 가능하지만, 지금은 야수에만 전념하고 있다. 중견수는 야구장의 가운데에 서서 코너 외야수들과 내야 센터라인(2루수·유격수)을 지휘하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매력이 있다. 발은 내가 팀에서 제일 빠르다”며 환하게 웃었다.

조원빈의 롤 모델은 나성범(NC 다이노스)과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 파드리스)다. 외야수가 아닌 내야수 타티스 주니어를 롤 모델로 꼽은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타티스 주니어의) 영상을 많이 봤다”며 “야구 스타일이 나처럼 공격적이다. 그러다 보니 본받을 점이 많더라”고 밝혔다.

드래프트를 앞둔 선수들은 극도로 예민할 수밖에 없다. 이 같은 불안감이 경기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기에 멘탈(정신력) 관리도 상당히 중요하다. 조원빈은 이에 대한 질문에 당당히 말했다. “예전에는 솔직히 드래프트에 대해 신경을 많이 썼지만, 시즌을 시작한 뒤에는 1차지명보다 우리 팀이 먼저라고 생각했다. 팀이 잘돼야 나도 잘할 수 있다는 생각뿐”이라고 답했다. 이어 “(프로에서) 어떤 팀에 가든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선배처럼 그 팀을 대표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 만약 이정후 선배와 함께 뛰게 된다면 그만큼 많이 보고 배우겠다”고 다짐했다. 목소리에 힘이 넘쳤다.

목동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난 강릉고 2021.06.16
03:00: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사진)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님의 확신, 강릉고 최지민 … 2021.06.15
17:06:00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거예요.” 투수를 가장 잘 아는 이는 포수다. 벤치에서조차 느끼기 어려운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파악하는 일은 …

강릉고, ‘다 함께 하는 야구’ 가치 황금사자기로 증명했다 2021.06.15
16:46: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신인드래프트 아쉬움까지 떨… 2021.06.15
16:00:00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은 올해도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내며 14일 성공리에 …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 2021.06.15
05:30:00

앞선 2년 사이 전국대회 결승 진출만 4차례. 여기에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던 야구 불모지는 이제 씨앗들이 가득…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없이 치고 달렸다 2021.06.15
03:00:00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장엄한 뫼 높이 솟았고 동해의 푸른 물결 굽어보는 곳슬기론 새 역사의 창조자들이 배달의 정기받아 여기 모였네진리 속…

고교 팔색조, 인천 잠수함, 리틀 소형준…황금사자기 달군 … 2021.06.14
23:32:00

매년 첫 전국대회로 치러지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야구 꿈나무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대회다. 14일 막을 내린 제75회 대회에서는 야…

[포토] 최지민 ‘황금사자기 MVP’ 2021.06.14
22:33: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첫 우승 이룬 강릉고 최지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트로피 드는 강릉고 김세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대구고 ‘졌지만 다음이 있다’ 2021.06.14
22:27: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대구고가 강릉고에 4-13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최재호 감독 “함께 하는 야구가 잘 통… 2021.06.14
22:23:00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두 어려운 경기였다.” 강릉고가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 2021.06.14
22:16: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이다!’ 2021.06.14
22:15: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2021.06.14
21:59:00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