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다시 기회잡은 ‘강릉고’ vs 첫 우승 노리는 ‘대구고’…황금사자기 누구의 품에?
입력 2021-06-12 17:15:00

강릉고와 대구고가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우승을 다투게 됐다. 어느 팀이 이기더라도 사상 처음으로 황금사자를 품에 안게 된다.

강릉고 최지민


강릉고는 1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준결승에서 강호 유신고를 3-2로 누르고 2년 연속 이 대회 결승에 올랐다. 지난해 강릉고는 결승에서 9회초 수비 때까지 김해고에 3-1로 앞서 우승을 눈앞에 둔 듯 했지만 김진욱이 투구 수 제한(105개)에 걸려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 결국 3-4로 역전패한 뒤 1년 만에 다시 정상 등극의 기회를 잡았다.

201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뒤 지난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규정 변화로 출전을 못해 타이틀 방어를 시도조차 못했던 유신고는 강릉고의 벽을 넘지 못했다.

강릉고는 선발 엄지민이 4와 3분의 1이닝 1실점으로 잘 던진 뒤 최지민이 마운드에 올라 3과 3분의 2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버티며 승리투수가 됐다. 강릉고는 결승에 대비해 최지민의 투구수를 60개까지만 채운 뒤 교체했다.

강릉고는 1-1로 맞선 2회 1사 후 안타와 몸에 맞는 볼로 맞은 2사 2,3루에서 김세민의 2타점 적시타로 승리를 예고했다. 강릉고 유격수 김세민은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대구고 전영준


대구고는 이날 4강전에서 8회에만 5점을 뽑아낸 끝에 경남고를 7-3으로 꺾었다, 2018년 준우승 이후 3년 만에 결승에 오른 대구고는 대회 첫 우승을 노린다.

대구고는 2-3으로 뒤진 8회 전영준이 동적 적시타를 때린 뒤 2사 1,2루에서 박현민의 안타 때 상대 중계 실책으로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대구고는 2사 만루에서 상대 폭투와 실책을 묶어 4점차로 달아나 승리를 굳혔다.

대구고는 1번 타자 3루수 이재용이 2타수 2안타를 기록했고, 6번 타자 전영준이 4타수 2안타로 활발한 공격을 펼친 뒤 7회 무사 1루부터는 마운드를 지켜 3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까지 됐다.

강릉고와 대구고 결승은 14일 오후 6시 30분 시작된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난 강릉고 2021.06.16
03:00: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사진)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님의 확신, 강릉고 최지민 … 2021.06.15
17:06:00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거예요.” 투수를 가장 잘 아는 이는 포수다. 벤치에서조차 느끼기 어려운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파악하는 일은 …

강릉고, ‘다 함께 하는 야구’ 가치 황금사자기로 증명했다 2021.06.15
16:46: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신인드래프트 아쉬움까지 떨… 2021.06.15
16:00:00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은 올해도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내며 14일 성공리에 …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 2021.06.15
05:30:00

앞선 2년 사이 전국대회 결승 진출만 4차례. 여기에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던 야구 불모지는 이제 씨앗들이 가득…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없이 치고 달렸다 2021.06.15
03:00:00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장엄한 뫼 높이 솟았고 동해의 푸른 물결 굽어보는 곳슬기론 새 역사의 창조자들이 배달의 정기받아 여기 모였네진리 속…

고교 팔색조, 인천 잠수함, 리틀 소형준…황금사자기 달군 … 2021.06.14
23:32:00

매년 첫 전국대회로 치러지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야구 꿈나무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대회다. 14일 막을 내린 제75회 대회에서는 야…

[포토] 최지민 ‘황금사자기 MVP’ 2021.06.14
22:33: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첫 우승 이룬 강릉고 최지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트로피 드는 강릉고 김세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대구고 ‘졌지만 다음이 있다’ 2021.06.14
22:27: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대구고가 강릉고에 4-13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최재호 감독 “함께 하는 야구가 잘 통… 2021.06.14
22:23:00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두 어려운 경기였다.” 강릉고가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 2021.06.14
22:16: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이다!’ 2021.06.14
22:15: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2021.06.14
21:59:00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