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강릉고-대구고, 황금사자기 결승 진출! [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1-06-12 18:34:00

1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강릉고와 유신고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유신고를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선수들이 경기에 이긴 뒤 기뻐하고 있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대구고와 경남고와의 4강전이 열렸다. 대구고가 경남고를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대구고 선수들이 기뻐하고있다.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교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준결승전이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열렸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대구고-경남고 황금사자기 준결승전이 열렸다. 경남고 선발 이원재 투수가 공을 던지고 있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대구고-경남고 황금사자기 준결승전이 열렸다. 7회초 1루주자 오상택이 2루에서 포스아웃되고 있다.



이날 첫 번째 경기는 강릉고와 유신고가 맞붙었다. 이날 강릉고는 유신고를 3대 2 한점차로 이기고 결승전에 올랐다. 강릉고는 1975년 창단해 지난해 황금사자기 대회에서 준우승을 거둔바 있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대구고-경남고 황금사자기 준결승전이 열렸다. 7회말 대구고 3번 이한서 선수가 1루 헤드퍼스트 슬라이딩하고 있다.


유신고는 2019년 황금사자기대회에서 우승한 팀으로 두 팀의 경기는 사실상 결승전이나 다름없었다.


1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강릉고와 유신고 경기가 열렸다. 7회말 유신고 박치성 선수가 2루에서 아웃되고있다. 강릉고 유격수 김세민.


1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강릉고와 유신고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 5회초 2사 2,3루에서 3번 김세민 안타때 2루주자 김영후 선수가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두 번째는 대구고와 경남고의 4강전 이었다. 경기 초반 팽팽하게 펼쳐지던 투수전은 후반 경남고의 실책이 연달아 나오면서 7대 3으로 대구고가 승리했다. 대구고와 경남고 선발투수들은 중반까지 호투했다. 후반 들어서 교체된 투수진과 집중력이 승부를 갈랐다.




경남고는 7회초 김정민 선수가 역전 투런 홈런을 터트리며 앞서 갔으나 8회 실책이 연달아 나오면서 5실점 하면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대구고와 경남고와의 4강전이 열렸다. 대구고가 경남고를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대구고 선수들이 기뻐하고있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대구고-경남고 황금사자기 준결승전이 열렸다. 7회초 경남고 무사 3루에서 김정민 선수가 투론홈런을 터트렸다. 홈에서 동료들과 기뻐하고있다.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대구고-경남고 황금사자기 준결승전이 열렸다. 7회초 경남고 무사 3루에서 김정민 선수가 역전 투론홈런을 터트렸다. 베이스를 돌고있는 김정민 선수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대구고-경남고 황금사자기 준결승전이 열렸다. 6회말 이동민선수가 1타점 2루타를 기록했다.


한편 이날 결승전에 진출한 강릉고와 대구고와의 경기는 14일 18시 30분 목동야구장에서 열린다.

글·사진=김재명 기자base@donga.com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난 강릉고 2021.06.16
03:00: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사진)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님의 확신, 강릉고 최지민 … 2021.06.15
17:06:00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거예요.” 투수를 가장 잘 아는 이는 포수다. 벤치에서조차 느끼기 어려운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파악하는 일은 …

강릉고, ‘다 함께 하는 야구’ 가치 황금사자기로 증명했다 2021.06.15
16:46: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신인드래프트 아쉬움까지 떨… 2021.06.15
16:00:00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은 올해도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내며 14일 성공리에 …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 2021.06.15
05:30:00

앞선 2년 사이 전국대회 결승 진출만 4차례. 여기에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던 야구 불모지는 이제 씨앗들이 가득…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없이 치고 달렸다 2021.06.15
03:00:00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장엄한 뫼 높이 솟았고 동해의 푸른 물결 굽어보는 곳슬기론 새 역사의 창조자들이 배달의 정기받아 여기 모였네진리 속…

고교 팔색조, 인천 잠수함, 리틀 소형준…황금사자기 달군 … 2021.06.14
23:32:00

매년 첫 전국대회로 치러지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야구 꿈나무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대회다. 14일 막을 내린 제75회 대회에서는 야…

[포토] 최지민 ‘황금사자기 MVP’ 2021.06.14
22:33: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첫 우승 이룬 강릉고 최지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트로피 드는 강릉고 김세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대구고 ‘졌지만 다음이 있다’ 2021.06.14
22:27: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대구고가 강릉고에 4-13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최재호 감독 “함께 하는 야구가 잘 통… 2021.06.14
22:23:00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두 어려운 경기였다.” 강릉고가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 2021.06.14
22:16: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이다!’ 2021.06.14
22:15: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2021.06.14
21:59:00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