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황금사자기 결승전 프리뷰] ‘누군가는 첫 우승’ 조직력의 강릉고 vs 대구고
입력 2021-06-14 07:30:00

강릉고(왼쪽)와 대구고가 14일 목동구장에서 펼쳐질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격돌한다. 두 팀 모두 황금사자기에선 우승한 적이 없어 누가 우승컵을 가져갈지 주목된다. 목동|김재명 동아일보 기자 base@donga.com


1일 개막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패권은 창단 첫 황금사자 트로피를 노리는 두 팀의 맞대결로 좁혀졌다. 14일 오후 6시30분 목동구장에서 강릉고와 대구고가 피할 수 없는 한판 대결을 벌인다. 강릉고는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 김해고에 아쉽게 우승 트로피를 내줬고, 대구고는 2018년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어느 팀이 이기더라도 새 역사를 쓸 수 있다는 점에서 큰 관심이 쏠린다.

강릉고 “김진욱 없이도 해냈다!”

최재호 감독이 이끄는 강릉고는 1975년 창단했고, 지난해 대통령배 우승으로 첫 전국대회 우승의 꿈을 이뤘다. 올해 첫 전국대회인 황금사자기를 제패하며 고교 최강의 반열에 오르겠다는 의지가 대단하다.

지난해 강릉고는 에이스 김진욱(롯데 자이언츠)의 존재감이 큰 팀이었다. 김진욱이 프로에 진출한 올해는 다소 고전할 것으로 예상한 이들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대회 4경기에서 17이닝 동안 단 1점도 내주지 않고 2승을 챙긴 좌완투수 최지민, 공·수를 겸비한 내야수 정준재, 외야수 허인재 등 여럿이 힘을 모아 결승까지 올랐다. 이 같은 조직력은 강릉고의 가장 큰 강점이다.

선수들도 ‘원 팀’의 결속감을 결승 진출의 비결로 꼽았다. 정준재는 “야수들은 어떻게든 실수를 줄이려 하고, 투수들이 실점을 막아내면서 승리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고, 최지민은 “선수들이 다 같이 열심히 한 보람이 있다. 여기까지 올라온 김에 우승까지 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대구고 “3번의 아픔은 없다!”

손경호 감독이 지휘하는 대구고는 1976년 창단했다. 황금사자기에선 1983년과 2018년 2차례 결승에 올라 모두 광주일고에 패한 아픔이 있다. 올해는 결코 후회를 남기지 않겠다는 각오다. 중반까지는 ‘대진운이 좋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지만, 준결승에서 강호 경남고를 제압하며 우승 후보의 자격을 인정받았다. 대구고 역시 눈에 띄는 한 명의 선수에 의존하는 야구가 아닌 조직력으로 승부를 거는 팀이다.

이번 대회 4경기에서 모두 안타를 신고하며 12타수 4안타(타율 0.333) 3타점을 기록 중인 외야수 두정민, 투·타에서 두루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우완투수 전영준의 존재감이 돋보인다. 전영준은 12일 경남고와 4강전에서 3이닝 1안타 2볼넷 3삼진 무실점으로 팀을 결승으로 이끌었다. 당시 투구수가 48구에 불과해 14일 결승에 나서는 데 무리가 없다. 2학년 우완 사이드암 김정운이 투구수 제한에 걸려 결승 등판이 불가능하기에 전영준의 어깨가 그만큼 무겁다. 4경기에서 13타수 7안타(타율 0.538)의 맹타를 휘두른 3루수 이재용은 공격의 첨병으로 기대를 모은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난 강릉고 2021.06.16
03:00: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사진)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님의 확신, 강릉고 최지민 … 2021.06.15
17:06:00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거예요.” 투수를 가장 잘 아는 이는 포수다. 벤치에서조차 느끼기 어려운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파악하는 일은 …

강릉고, ‘다 함께 하는 야구’ 가치 황금사자기로 증명했다 2021.06.15
16:46: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신인드래프트 아쉬움까지 떨… 2021.06.15
16:00:00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은 올해도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내며 14일 성공리에 …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 2021.06.15
05:30:00

앞선 2년 사이 전국대회 결승 진출만 4차례. 여기에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던 야구 불모지는 이제 씨앗들이 가득…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없이 치고 달렸다 2021.06.15
03:00:00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장엄한 뫼 높이 솟았고 동해의 푸른 물결 굽어보는 곳슬기론 새 역사의 창조자들이 배달의 정기받아 여기 모였네진리 속…

고교 팔색조, 인천 잠수함, 리틀 소형준…황금사자기 달군 … 2021.06.14
23:32:00

매년 첫 전국대회로 치러지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야구 꿈나무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대회다. 14일 막을 내린 제75회 대회에서는 야…

[포토] 최지민 ‘황금사자기 MVP’ 2021.06.14
22:33: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첫 우승 이룬 강릉고 최지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트로피 드는 강릉고 김세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대구고 ‘졌지만 다음이 있다’ 2021.06.14
22:27: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대구고가 강릉고에 4-13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최재호 감독 “함께 하는 야구가 잘 통… 2021.06.14
22:23:00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두 어려운 경기였다.” 강릉고가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 2021.06.14
22:16: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이다!’ 2021.06.14
22:15: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2021.06.14
21:59:00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