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지민이들이 해냈다
입력 2021-06-14 21:59:00

강릉고 최지민(왼쪽)-엄지민. 스포츠동아DB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강릉고가 배출한 최고의 스타인 김진욱(19·롯데 자이언츠)도 아쉽게 물러났던 황금사자기. ‘투 지민’ 최지민과 엄지민(이상 18)이 강릉고의 황금사자기 첫 우승을 이끌었다.

강릉고는 14일 목동구장에서 펼쳐진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스포츠동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대구고와 결승전에서 13-4로 이겨 1975년 창단 후 첫 황금사자기 우승기를 거머쥐었다.

가장 빛난 선수는 대회 최우수선수(MVP) 최지민이었다. 팀이 치른 6경기 중 5경기에 등판하는 기염을 토하며 21.1이닝 2실점(1자책점), 평균자책점(ERA) 0.42로 대회를 지배했다. 이날 결승전에서도 1-1로 맞선 4회초 2사 1·3루 위기에서 등판해 4.1이닝 2안타 1사구 4삼진 1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좌완투수 최지민이 선발로 등판한 것은 1일 서울디자인고와 1회전이 유일했다. 당시 7.2이닝 9삼진 비자책 1실점의 역투로 팀의 6-1 승리에 앞장섰다. 이후에는 불펜에서 대기하며 위기가 닥칠 때마다 불을 끄는 소방수 역할을 도맡았다. 동계훈련 당시 발목을 접질려 2개월간 제대로 훈련하지 못했고, 여전히 디딤발인 왼발이 온전치 못한 상황에서도 팀 최다이닝을 책임졌다.

2선발 역할은 엄지민이 해냈다. 준결승까지 4경기에 등판해 10.2이닝을 던지며 1승을 따냈다. 백미는 12일 유신고와 4강전. 선발투수로 나선 엄지민은 4.1이닝 4안타 5삼진 1실점으로 최지민이 나서기 전까지 분위기를 다잡았다. 뒤이어 등판한 최지민이 3.2이닝 무실점 쾌투로 승리를 챙겼지만, 최재호 강릉고 감독은 엄지민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4강전에서 68구를 던져 투구수 제한(61~75구 이틀 의무 휴식)에 걸렸지만, 엄지민은 “등판하지 않아도 벤치에서 해야 할 역할이 있다. 목청껏 응원해 기분 좋게 돌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실제로 결승전 내내 덕아웃 가장 앞에서 선수들에게 쉼 없이 박수를 보냈다. 이밖에도 4경기 13이닝 ERA 0.69를 기록한 조경민의 활약도 돋보였다.

경기 전 최 감독은 애제자 김진욱의 이름을 꺼냈다. 강릉고 졸업 후 올해 롯데의 2차 1라운드 지명으로 입단한 김진욱은 13일 사직 KIA 타이거즈와 더블헤더 제1경기에서 구원승으로 프로 데뷔 첫 승을 신고했다. 최 감독은 “(김)진욱이와 평소에도 자주 통화한다. 첫 승의 기운이 우리에게 오길 바란다”며 “선수들끼리도 진욱이가 있을 때 못한 우승을 해보자고 이야기한다. 대견스럽다. 꼭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최 감독의 이 같은 경기 전의 바람은 현실이 됐다. 지민이들을 비롯해 모두가 완성해낸 원 팀, 강릉고가 우승을 일군 비결이다.

목동|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난 강릉고 2021.06.16
03:00: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사진)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님의 확신, 강릉고 최지민 … 2021.06.15
17:06:00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거예요.” 투수를 가장 잘 아는 이는 포수다. 벤치에서조차 느끼기 어려운 미세한 변화를 가장 먼저 파악하는 일은 …

강릉고, ‘다 함께 하는 야구’ 가치 황금사자기로 증명했다 2021.06.15
16:46:00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신인드래프트 아쉬움까지 떨… 2021.06.15
16:00:00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은 올해도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내며 14일 성공리에 …

[황금사자기 리포트] 야구 불모지? 전국에서 모은 씨앗, … 2021.06.15
05:30:00

앞선 2년 사이 전국대회 결승 진출만 4차례. 여기에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던 야구 불모지는 이제 씨앗들이 가득…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없이 치고 달렸다 2021.06.15
03:00:00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장엄한 뫼 높이 솟았고 동해의 푸른 물결 굽어보는 곳슬기론 새 역사의 창조자들이 배달의 정기받아 여기 모였네진리 속…

고교 팔색조, 인천 잠수함, 리틀 소형준…황금사자기 달군 … 2021.06.14
23:32:00

매년 첫 전국대회로 치러지는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야구 꿈나무들의 등용문과도 같은 대회다. 14일 막을 내린 제75회 대회에서는 야…

[포토] 최지민 ‘황금사자기 MVP’ 2021.06.14
22:33: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첫 우승 이룬 강릉고 최지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황금사자기 트로피 드는 강릉고 김세민 2021.06.14
22:28: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대구고 ‘졌지만 다음이 있다’ 2021.06.14
22:27: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대구고가 강릉고에 4-13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최재호 감독 “함께 하는 야구가 잘 통… 2021.06.14
22:23:00

“첫 경기부터 결승까지 모두 어려운 경기였다.” 강릉고가 1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 2021.06.14
22:16: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포토] 강릉고 ‘황금사자기 우승이다!’ 2021.06.14
22:15:00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고와 강릉고의 경기가 열렸다. 강릉고가 대구고에 13-4로 …

[황금사자기 MVP] “김진욱이 못한 걸…” 강릉고 첫 V… 2021.06.14
21:59:00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해서 우승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하늘이 점지해야 한다는 말처럼 타이밍과 운이 적절히 더해져야 전국대회 왕좌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까지…

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
“진욱이 형보다 좋아요” 안방마…
“기사 나가도 괜찮아요. 친하니까 이해해줄 …
강릉고, 황금사자기 품으려 정신…
강릉고 교가(모월천 작사·장일남 작곡)대관령…
‘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