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1학년 투수 김성준 ‘위기탈출 넘버원’… 광주일고 살렸다
입력 2023-05-22 03:00:00

광주일고 송진형(왼쪽)이 2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충암고와의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 경기에서 2-1로 앞선 7회말 최대준의 적시타 때 홈으로 파고들며 득점하고 있다. 광주일고는 충암고를 3-2로 꺾고 2년 연속으로 대회 8강에 진출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광주일고와 충암고의 제77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 경기가 열린 21일 서울 목동야구장. 조윤채 광주일고 감독이 0-1로 뒤진 5회초 수비 1사 2루 상황에 2학년 선발투수 김태현을 내리고 1학년 투수 김성준을 구원 등판시켰다. 마운드에 올릴 수 있는 2, 3학년 투수가 더 있었지만 조 감독은 ‘위기에 가장 믿고 맡길 수 있는 투수는 (김)성준이’라고 생각했다.

해당 이닝을 실점 없이 막은 김성준은 이날 4와 3분의 2이닝 동안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3-2 역전승을 이끌었다. 김성준은 상대 타자 19명을 상대하는 동안 안타 4개만 내줬다. 3-1로 앞선 9회초 한 점을 허용했지만 추가 실점 없이 승리투수가 됐다.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투수와 야수를 병행해 왔던 김성준은 투수보다는 유격수 출전이 더 잦았던 선수다. 프로야구 LG에서 스카우트로 활동했던 조 감독은 “성준이는 투수로 보면 1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좋은 자질을 갖고 있는데, 야수로 보면 30년에 한 번 볼 수 있을 만큼 재능이 더 뛰어난 선수”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광주일고 3학년 투수 4명 중 2명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김성준의 투수 등판이 불가피해졌다. 18일 서울동산고와의 32강전에서 9-8로 앞선 8회말 구원 등판해 2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팀의 13-8 승리에 힘을 보탰던 김성준은 이날 16강전에서는 역전승의 발판을 놓는 주인공이 됐다.

이날 경기 후 김성준은 “오늘 속구 최고 시속이 143km가 나왔는데 나는 아직 1학년이니까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기 전에 최고 시속 160km를 던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프로야구 팀 한 스카우트는 “시속 140km 초중반대 공을 던지면서 제구도 잘하는 1학년 선수는 찾아보기 어렵다”며 김성준을 칭찬했다.

광주일고는 0-1로 뒤진 6회말 1사 1, 2루에서 6번 타자 박헌이 중견수 앞 1타점 적시타를 날려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1사 만루 기회에서는 8번 타자 이주현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결승 타점을 뽑았다.

황금사자기에서 광주일고와 충암고가 만난 건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2011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광주일고는 충암고에 1-6으로 패해 우승을 놓쳤다. 이날 3타수 2안타 1볼넷 2득점으로 활약한 광주일고 3번 타자 송진형은 “12년 전 선배들의 패배를 오늘 우리가 복수한 것 같아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날 대구상원고는 대구고를 3-1로, 배재고는 비봉고를 11-9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전날 서울고는 공주고를 6-4로, 선린인터넷고는 인천고를 8-4로 누르고 8강에 올랐다. 율곡고야구단은 설악고에 12-3, 8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두고 가장 마지막으로 16강에 진출했다. 율곡고야구단은 22일 강릉고와 8강행을 다툰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6회 7득점’ 강릉고, 비봉고에 콜드승… 황금사자기 4강… 2024.05.24
16:45:00

강릉고가 짠물 마운드를 앞세워 2년 연속 황금사자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강릉고는 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

대구상원고, 중앙고 꺾고 2년 연속 황금사자기 4강행 2024.05.24
14:07:00

대구상원고가 2년 연속 황금사자기 4강에 올랐다. 대구상원고는 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

‘디펜딩 챔피언’ 부산고, 3경기 연속 대포 ‘펑펑’… 8… 2024.05.24
03:00:00

‘디펜딩 챔피언’ 부산고가 세 경기 연속 홈런을 날리며 2년 연속 황금사자기 우승을 향해 한 걸음 더 전진했다. 부산고는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

권민규, 아쉬운 실점~ [포토] 2024.05.23
16:53: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우승완, 칠테면 쳐봐~ [포토] 2024.05.23
16:53: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적시타 최민제 ‘역전에 성공했어요~’ [포토] 2024.05.23
16:52: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세광고 에이스 권민규 ‘구원 등판~’ [포토] 2024.05.23
16:52: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이원준, 1-1 동점 솔로포~ [포토] 2024.05.23
16:52: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최민제, 역전 적시타~ [포토] 2024.05.23
16:51: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부산고, 세광고 꺾고 8강행~ [포토] 2024.05.23
16:51: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안지원, 오늘 승리하자~ [포토] 2024.05.23
16:51: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박재휘, 허를 찌른 2루 도루! [포토] 2024.05.23
16:50: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박재휘, 귀중한 득점~ [포토] 2024.05.23
16:50: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박재엽, 홈 득점은 허용못해~ [포토] 2024.05.23
16:50: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김동후, 정교한 제구력~ [포토] 2024.05.23
16:49:00

2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세광고와 부산고의 …

‘6회 7득점’ 강릉고, 비봉고…
강릉고가 짠물 마운드를 앞세워 2년 연속 황…
대구상원고, 중앙고 꺾고 2년 …
대구상원고가 2년 연속 황금사자기 4강에 올…
‘배종윤-김선빈 펄펄’ 장안고 …
광주제일고가 막강한 공격력을 앞세워 8강에 …
‘디펜딩 챔피언’ 부산고, 3경…
‘디펜딩챔피언’ 부산고가 3경기 연속 홈런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