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유신고 영광 이끈 1학년서 최연소 클로저 우뚝…황금사자 추억한 KT 박영현, 후배들에게 전한 진심
입력 2024-05-13 15:03:00

KT 박영현. 스포츠동아DB


“생각이 많으면 오히려 자기 실력을 다 못 보여줄 수 있어요.”

KT 위즈 클로저 박영현(21)은 기백이 넘치는 투수다. 지난해 만 19세로 최연소 홀드왕에 오르고, 만 20세에 10개 구단 최연소 마무리투수를 꿰찬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이강철 KT 감독은 “그동안 수많은 투수를 봐왔지만, 마운드에서 생각이 많은 투수는 대부분 자기 공을 믿지 못했다. 생각이 많은 투수는 더 세게 던지려고 동작을 필요 이상으로 크게 만들다가 좋지 않은 공을 던지게 되고, 야수까지 지치게 하기 마련”이라며 “(박)영현이는 다르다. 망설이지 않고 곧장 던지는 투수다. 이것은 곧 자기 공에 자신이 있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떡잎부터 달랐다. 유신고 시절, 고교야구에선 흔치 않게 1학년 때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2019년 펼쳐진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에선 형 박정현(한화 이글스)을 비롯해 당시 3학년 소형준(KT), 허윤동(삼성 라이온즈) 등과 함께 유신고에 창단 첫 황금사자를 안겼다. 이성열 전 유신고 감독이 마산용마고와 결승전의 기선제압을 위해 에이스 소형준 앞에 선발투수로 먼저 내세웠던 투수가 박영현이었다.

유신고 시절의 박영현. 스포츠동아DB


박영현은 “돌아보니 좋은 추억이었다”며 “그 때 우리 모두 이 곳(프로)에 오기 위해 정말 열심히 했다. 1학년 때 마운드에서 잡념을 갖지 않고 자신 있게 던지니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2학년 때는 나 때문에 팀이 많이 졌지만, 3학년 때 다시 내 것을 찾았다. 나 자신을 믿은 결과였다. 그 마인드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14일 제78회 대회 첫날 부경고와 1회전을 치를 모교 후배들에게 “생각이 많으면 오히려 자기 실력을 다 못 보여줄 수 있다”며 “부담감이 클 테지만, 스스로를 믿고 자기 실력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박영현은 또 “내가 3학년일 때 1학년이던 후배들이 지난 대회를 끝으로 졸업했지만, 그래도 (신)재인(2학년·3루수)이, (오)서진(3학년·유격수)이 등 여러 선수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서 잘 알고 있다”며 “올해 (조)범규(3학년·투수)가 기량이 많이 좋아졌다고 해 기대하고 있다. 우리 후배들 모두 좋은 실력을 갖고 있으니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나 역시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기 위해 계속해서 발전하고, 상대 타자를 더 압도하는 좋은 투구를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김현세 기자 kkachi@donga.com
‘디펜딩 챔피언’ 부산고 2회전 진출, 서울자동차고 메이저… 2024.05.18
21:47:00

‘디펜딩 챔피언’ 부산고가 황금사자기 2연패를 향해 첫걸음을 뗐다.부산고는 18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

‘폐광촌의 기적’ 상동고, 황금사자기 첫승 일냈다 2024.05.18
01:40:00

강원 영월군 폐광촌에 있는 상동고는 지난해 폐교 위기에 처했다. 전교생이 3명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이다. 3명 모두 3학년이라 이들이 졸업하면 자연스럽게 문을 …

대구고 에이스 배찬승[황금사자기 스타] 2024.05.17
16:35:00

대구고(경상권 B 2위) 왼손 에이스 배찬승(3학년)이 시즌 첫 메이저 고교야구 대회에서 몸을 풀었다. 대구고는 1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

2024 신인드래프트 ‘포수 최대어’ 이율예[황금사자기 스… 2024.05.17
15:32:00

2024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포수 최대어로 평가받는 강릉고 이율예(3학년)가 공수에 걸쳐 활약하며 모교의 황금사자기 5년 연속 2회전 진출을 이끌었다. 강릉고…

‘1박 2일’ 경기 끝에… 제주고, 6년 만의 황사기 승리 2024.05.17
03:00:00

“이제 안 내려가렵니다.” 박재현 제주고 감독은 ‘1박 2일’ 경기에서 승리를 따낸 뒤 눈물을 글썽이며 이렇게 말했다. 제주고는 1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끝난…

‘117년 전통 강호’ 휘문고 꺾은 ‘7년 차’ 비봉고 에… 2024.05.16
19:40:00

창단 7년 차 비봉고(경기권A 2위)가 1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회전에서 ‘117년 전통 강호…

‘최고 151㎞’ 비봉고 박정훈 “투심 더 자유롭게 던지고… 2024.05.16
15:45:00

“구속도 더 올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비봉고 박정훈(18)은 1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

‘1박2일 승부’ 제주고, 부산공고 꺾고 2회전 진출…경기… 2024.05.16
14:59:00

제주고가 1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3일째 부산공고와…

역투하는 박준혁 [포토] 2024.05.16
14:42:00

1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비봉고와 휘문고 경기가 열렸다. 선발 투수로 등판한 휘문고 박준혁이 역…

염승원 ‘아쉬운 다이빙캐치’ [포토] 2024.05.16
14:42:00

1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비봉고와 휘문고 경기가 열렸다. 2회초 휘문고 염승원이 다이빙캐치를 시…

주경민 ‘오른쪽으로 안타’ [포토] 2024.05.16
14:42:00

1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비봉고와 휘문고 경기가 열렸다. 3회초 1사 비봉고 주경민이 우전 안타…

염승원 ‘어서와’ [포토] 2024.05.16
14:41:00

1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비봉고와 휘문고 경기가 열렸다. 3회초 무사 1루 비봉고 강호진이 2루…

역투하는 박정훈 [포토] 2024.05.16
14:41:00

1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비봉고와 휘문고 경기가 열렸다. 선발 투수로 등판한 비봉고 박정훈이 역…

정현근 ‘선제 득점 성공’ [포토] 2024.05.16
14:40:00

1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비봉고와 휘문고 경기가 열렸다. 5회초 1사 3루 비봉고 내야 땅볼 때…

정현근 ‘병살를 노린다’[포토] 2024.05.16
14:40:00

1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 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비봉고와 휘문고 경기가 열렸다. 3회말 무사 1루 휘문고 내야 땅볼 때…

‘디펜딩 챔피언’ 부산고 2회전…
‘디펜딩 챔피언’ 부산고가 황금사자기 2연패…
‘폐광촌의 기적’ 상동고, 황금…
강원 영월군 폐광촌에 있는 상동고는 지난해 …
대구고 에이스 배찬승 [스타]
대구고(경상권 B 2위) 왼손 에이스 배찬승…
2024 신인드래프트 ‘포수 최…
2024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포수 최대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