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체뉴스 출전학교 대진표 경기규정
[황금사자기 스타] ‘고교 외야수 최대어’ 대구상원고 함수호, 강백호 꿈꾸는 파워히터의 부활
입력 2024-05-26 15:36:00

2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 강릉고와 대구상원고의 경기에서 6-4로 승리한 대구상원고 함수호가 인터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대구상원고 3학년 함수호(18)는 키 181㎝, 몸무게 90㎏의 다부진 체격을 지닌 외야수다. 팀의 중심타자이자, 2025년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외야수 최대어로 평가받는다.

2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강릉고와 준결승에서도 함수호는 본인의 강점을 제대로 보여줬다. 3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1안타 3타점으로 팀의 6-4 승리를 이끌었다.

함수호는 이번 대회기간 내내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렸다. 전주고와 16강전까지 첫 3경기에서 13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출루조차 하지 못했다. 24일 중앙고와 8강전에서 펜스를 맞히는 3루타로 첫 안타를 신고하며 긴 침묵을 깼지만, 결코 만족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직접 해결사로 나섰다. 3-1로 앞선 2회말 2사 만루서 우측 담장 상단을 맞히는 3타점 3루타를 터트리며 포효했다. 팀이 6회 이후 3점을 허용하며 위기에 몰린 사실을 고려하면, 함수호의 3타점 3루타는 무척이나 값졌다. 경기 후 그는 “팀이 하나로 뭉친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 코치님들과 동료들이 잘 위로해줘서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함수호는 초등학교 4학년 때 부친의 권유로 리틀야구단에서 야구를 시작해 고교 외야수 최대어로 성장했다. 지난해 31경기에서 타율 0.376(128타수 38안타), 5홈런, 28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존재감을 드러낸 데 이어 올해도 변함없이 장타력을 뽐내고 있다. KBO리그 구단 스카우트들도 “힘이 좋은 타자”라고 입을 모은다.

26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4강전 강릉고와 대구상원고의 경기에서 2회말 2사 만루 대구상원고 함수호가 3타점 우전 3루타를 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파워히터답게 롤모델은 KT 위즈 강백호(25)다. 함수호는 “롤모델은 강백호 선배”라며 “장타력과 빠른 타구 스피드가 인상적이다. 올해도 워낙 잘 치고 계시지 않나. 본받고 싶은 선배”라고 말했다. 이어 “내 강점도 빠른 타구 스피드와 배트 스피드다. 무엇보다 강한 직구에도 밀리지 않을 자신이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는 1924년 창단한 대구상원고 야구부의 창단 100주년이다. 대구상고 시절을 포함해 1970, 1973, 1974, 1998, 2015년에 이어 6번째로 황금사자기 결승 무대에 오른 만큼 우승에 대한 의지가 몹시 강하다. 1973, 1998년에 이은 3번째 우승 도전이기도 하다. 함수호도 오로지 우승만을 바라고 있다. 프로 스카우트들이 지켜보고 있기에 부담이 클 법도 하지만, 그는 “다른 부분은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이번에는 팀의 우승만 생각하고 있다”며 “동료들이 워낙 잘해주고 있으니 팀에 피해만 주지 않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이날 예정됐던 서울컨벤션고-덕수고의 준결승 제2경기는 우천순연돼 27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벌어진다.

목동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아이들 덕에 활기”… 온 마을이 함께 키우는 상동고 야구… 2024.06.01
01:40:00

《폐광촌 아이들의 ‘황금사자기 첫승’‘폐광촌’이라는 명사에는 보통 ‘쓸쓸하다’는 형용사가 따라온다. 하지만 야구는 서둘러 해가 지는 강원 산골 마을에 ‘반짝반짝…

올해 19전승 ‘적수 없는’ 덕수고, 7년만에 7번째 황금… 2024.05.30
03:00:00

이변은 없었다. ‘무적함대’ 덕수고가 황금사자기까지 들어 올리며 올 시즌 전승 항해를 이어갔다. 덕수고는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공이 수박만 해 보여… 김하성이 롤모델” 2024.05.30
03:00:00

덕수고 박준순(3학년·사진)은 동료들 사이에서 ‘타격 천재’로 통한다. 상대 투수가 어떤 코스에 어떤 구종을 던지든 척척 받아친다는 뜻이다. 박준순도 “작년부터…

황사기 4회 등 ‘4대 메이저’만 11번 정상 2024.05.30
03:00:00

“우승하면 그날 딱 하루만 좋아요. 지금도 당장 이번 주말리그 경기를 어떻게 해야 하나 그 생각뿐입니다.” 7년 만에 다시 황금사자기를 품은 덕수고의 정윤진…

“입학 때부터 꿈꿔왔다” 선배 양창섭 보며 우승 염원했던 … 2024.05.29
17:33:00

“덕수고에 입학하고 설정한 3가지 목표가 시속 150㎞와 청소년대표 발탁, 그리고 황금사자기 우승이었다. 지금 정말 행복하다.”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

“감각적으로 타고났다” 0.636 불방망이로 ‘야수 최대어… 2024.05.29
17:21:00

덕수고 3학년 내야수 박준순(18)의 활약은 눈부셨다. 2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

‘압도적 전력’ 덕수고, 대구상원고 제압…7년 만에 황금사… 2024.05.29
17:07:00

덕수고가 대구상원고를 제압하고 7년 만에 황금사자 트로피를 되찾았다. 덕수고는 2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

김세은, 역동적인 피칭 [포토] 2024.05.29
16:52:00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상원고와 덕수고의 경기에서 대구상원고 선발 투수 김세은이…

황금사자기 결승전 선발 등판한 김태형 [포토] 2024.05.29
16:51:00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상원고와 덕수고의 경기에서 덕수고 선발 투수 김태형이 마…

남태웅, 도루는 안돼! [포토] 2024.05.29
16:51:00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상원고와 덕수고의 경기에서 5회말 2사 1루 덕수고 유용…

우정안, 1점 추가요 [포토] 2024.05.29
16:50:00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상원고와 덕수고의 경기에서 5회말 2사 3루 덕수고 우정…

박민석, 찬스 만드는 2루타 [포토] 2024.05.29
16:50:00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상원고와 덕수고의 경기에서 5회말 무사 덕수고 박민석이 …

박준순, 깔끔한 타격 [포토] 2024.05.29
16:50:00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상원고와 덕수고의 경기에서 3회말 무사 2루 덕수고 박준…

박준순, 선제 1타점 적시타 [포토] 2024.05.29
16:49:00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상원고와 덕수고의 경기에서 1회말 1사 2루 덕수고 박준…

박준순,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상 수상 [포토] 2024.05.29
16:49:00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 대구상원고와 덕수고의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한 덕수고 박준순이…

올해 19전승 ‘적수 없는’ 덕…
이변은 없었다. ‘무적함대’ 덕수고가 황금사…
덕수고 박준순 MVP… 0.63…
덕수고 3학년 내야수 박준순(18)의 활약은…
황사기 4회 등 ‘4대 메이저’…
“우승하면 그날 딱 하루만 좋아요. 지금도 …
‘압도적 전력’ 덕수고, 대구상…
덕수고가 대구상원고를 제압하고 7년 만에 황…